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639)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639건, 최근 4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100년래 최악 허리케인 플로리다 상륙

글쓴이 : 임지환 날짜 : 2018-10-10 (수) 23:46:22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플로리다 릭 스콧 주지사가 100년래 최악의 허리케인이 강타(强打)할 것이라고 10(이하 현지시간) 경고했다.

 

허리케인 마이클은 이날 오전 8시 현재 대서양 파나마시티 남쪽 해상에서 시간당 13마일(20 km)씩 북상중이다.


 

 

ny-1539178345-r5yzwnu3j1-snap-image.jpg

국립허리케인센터 제공

   

릭 스콧 주지사는 주민들에게 지금 우리는 허리케인 영향권에 들어있다. 아직 해안가에 있는 주민들은 지금 대피(待避)를 하면 오히려 더 위험해질 수 있다. 집에 머물러 있는 편이 낫다고 당부했다.

 

허리케인 마이클은 풍속 140마일(224km)의 강풍이 몰아치고 있으며 이날 오후나 저녁 무렵부터 더욱 위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립허리케인센터 켄 그레햄 디렉터는 이번 허리케인의 영향권에 든 많은 지역에서 정전사태와 홍수가 발생하고 가옥의 지붕이 떨어져 나가는 등의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허리케인 마이클은 플로리다는 물론, 앨라배마 남동부, 조지아 일부 지역, 플로리다 팬핸들, 빅벤드 지역까지 영향을 주고 있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허리케인 마이클이 카테고리4로 상륙한다면 1851년이래 가장 강한 위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플로리다에서는 최소한 50여만명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웹진 NEWSE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허리케인, 캐롤라이나 상륙 (2018.9.15.)

나무, 집 덮쳐..약해졌지만 많은 비 우려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077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