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801)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801건, 최근 5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길의 작가‘ 조성모, 美뉴저지서 개인전

리버사이드 갤러리, 10.20 오프닝리셉션
글쓴이 : 로창현 날짜 : 2018-10-10 (수) 01:32:33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Along the Road - Love Road, Schunemunk Mt. with Blue Moon II  _ Mixed Media on Canvas _ 16_ x 20_ _ 2017.jpg

Along the Road - Love Road, Schunemunk Mt. with Blue Moon II  _ Mixed Media on Canvas _ 16_ x 20_ _ 2017

 

길의 작가러브 로드시리즈로 잘 알려진 재미화가 조성모(59) 화백이 몽환적(夢幻的)인 달을 소재로 한 작품들을 처음 선보여 관심을 끈다.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뉴저지 최대의 한인화랑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열리는 “Along the Road-Love Road(길을 따라서-사랑의 길)”가 화제의 전시회다. 통산 35회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선 지난 2016년 이후 작업한 작품 등 총 30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another one.jpg

 

이번 전시가 좀더 특별한 이유는 길을 통한 자연과 문명의 조화를 천착(穿鑿)해온 그가 일련의 달들을 소재로 추가했기 때문이다.

 

가령 ‘Along the Road-Love Road Schunemonk Mt’은 거대하고 환상적인 블루문(Blue Moon)이 시선을 압도한다. 믹스드미디어인 이 작품은 슈네멍크 산 위로 솟아난 나무와 황금빛 가지가 푸르른 음영(陰影)의 보름달과 조응(照應)하면서 신비로운 느낌을 던져준다.


final 2017 postcard.jpg

 

나뭇가지엔 흰머리독수리가 실루엣처럼 앉아 있고 슈네멍크 산 너머 도시에선 거대한 문명의 불빛이 아련히 반짝인다. 여인의 젖가슴처럼 완만히 솟은 앞산의 능선(稜線) 등 산줄기는 그 자체가 길()로 이미지화 됐다.

 

또다른 블루문 작품과 골드문(Gold Moon)’ ‘레드 문(Red Moon)’ 7점의 달 그림 역시 꿈꾸는듯한 도시의 불빛과 함께 나무를 품은 달이 사뭇 강렬한 흡인력을 자아낸다.


Along-the-Road-Love-Road-with-Full-Moon-Acrylic-Mixed-Media-on-Canvas-18-x-20-34-2017.jpg

Along-the-Road-Love-Road-with-Full-Moon-Acrylic-Mixed-Media-on-Canvas-18-x-20-34-2017

얼핏 보면 동화속 환영(幻影)의 세상같지만 조 화백의 작품들은 기실 너무나 사실적이다. 달이 꽉 차오르는 나무는 그가 늘상 다니는 길에 있고, 이따금 흰머리독수리가 앉아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Along the Road - Love Road, Sarang Mountain _ Oil, Acrylic on Canvas _ 28 1_2_ x 15 1_2_ _ 2017.jpg

Along the Road - Love Road, Sarang Mountain _ Oil, Acrylic on Canvas _ 28 1_2_ x 15 1_2_ _ 2017

Along the Road - Love Road, Snowing Otterkill Rd _ Oil on Canvas _ 20 x 10 _ 2018.jpg

Along the Road - Love Road, Snowing Otterkill Rd _ Oil on Canvas _ 20 x 10 _ 2018

   

작품의 타이틀로 붙인 클로브 로드(Clove Road)’, ‘오터킬 로드(Otterkill Road)’ 또한 주변의 도로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Along-the-Road-Love-Road-Snowing-Route-9W-Oil-Acrylic-on-Canvas-12-x-12-2018-e1537718455829.jpg

Along-the-Road-Love-Road-Snowing-Route-9W-Oil-Acrylic-on-Canvas-12-x-12-2018-e1537718455829

 

 

 

각각의 계절을 담은 러브로드 시리즈는 컬러풀하고 따뜻하며 단아한 색감이 돋보인다. ‘LOVE’가 길로 형상화된채 서너 개 화면으로 자연스럽게 분할되어 자연과 도시의 이미지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Along the Road - Love Road in Spring _ Oil on Canvas _ 20_ x 10_ _ 2017.jpg

Along the Road - Love Road in Spring _ Oil on Canvas _ 20_ x 10_ _ 2017

Along the Road - Love Road, Otterkill Rd _ Acrylic on Canvas _ 11_ x 11_ _ 2016.jpg

Along the Road - Love Road, Otterkill Rd _ Acrylic on Canvas _ 11_ x 11_ _ 2016


 

조화백의 작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심볼은 하단에 미니멀하게그려넣는 사인 보드다. ‘길 시리즈에 늘 작가의 낙관(落款)처럼 등장하는 사인 판은 문명의 상징이다. 자연과 도시를 잇는 도로가 생기면서 함께 등장한 것이기 때문이다.

 

“40여년의 작품 생활에 있어 변하지 않는 화두(話頭)는 문명과 자연이다. 자연과 문명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활동 공간에서 느끼고 보여지며 상상되어지는 것을 작품에 담아왔다. 되돌아 보면 내게의 환경변화는 작품의 변화를 가져왔다.”


1539096184995.jpg

 

 

 

색채가 풍요로와지고 자연과 문명의 주제의식이 더욱 분명해진 것은 2012년 겨울 뉴욕주 오렌지카운티 슈네멍크 산(사랑마운틴)자락에 옮겨오면서부터다. 지난 6년간 그는 화폭에 그림을 옮기면서 2.7에이커(3300) 부지의 자택을 또 하나의 거대한 작품으로 바꿔 나가는 작업을 병행했다.

 

1539103677255.jpg

 

 

 

언덕엔 각종 유실수와 도라지 등을 심어 거대한 ‘LOVE’ 서체를 만들었고, 맑은 개울이 흐르는 한켠에 한국식 정자와 돌담까지 손수 만들었다. 매일 저녁마다 사랑마운틴 언덕은 기우는 태양이 연출하는 황금빛 파노라마가 탄성(歎聲)을 자아내게 한다.


1539096192350.jpg

 

 

 

“Love Road의 시골 산길 따라 문명의 불빛과, 저 산 넘어 인간과 공존을 거스를 수 없는 양면성을 지닌 거대한 문명의 불빛을 담았다. 문명의 개발과 발전 앞에 무력해진 자연과 우리 삶의 환경을 캔버스에 옮기면서 그것은 자연스레 나의 그림일기가 되어 왔다.”

 

중앙대와 홍대 대학원을 졸업한 조성모 작가는 1992년 도미후 '길을 따라서'라는 시리즈로 주류 화단의 주목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 그는 한국에 있을 때만 해도 서명을 영어로 표기했지만 정작 미국에 와서는 성은 영어, 이름은 한국어로 쓰고 있다.



another one - Copy.jpg


러브 로드-클로브 로드작품에 상단에 한글의 자음을 빼곡이 써넣은 것도 그 때문이다. 5개로 분할된 화면중 하나엔 하늘의 구름을 한반도 모양으로 형상화하기도 했다.

 

이 세상 모든 문제의 해결책은 사랑이다. 그것을 상기하는 마음으로 작품에 영어(LOVE)와 한글(SARANG)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사랑마운틴에 살면서 좀더 가까이에서 자연물에 대한 관찰과 접근을 하다보니 컬러와 주제가 더욱 풍요롭게 되었다.”

 


Mr.Sungmo Cho_NEWSROH.jpg

조성모 작가

 

 

 

그는 문명이 앞으로 어떻게 우리앞에 전개될지 예측 불가능한 시대에 다가오는 세상은 사랑으로 가득차기를 바란다. 그래서 난 사랑이란 그림으로 우리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상기시키려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 오프닝 리셉션은 20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열린다. 조성모 화백의 다양한 작품들과 전시 정보는 웹사이트(http://sungmocho.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ong-the-Road-Love-Road-Acrylic-on-Canvas12-x-12-2018.jpg

Along-the-Road-Love-Road-Acrylic-on-Canvas12-x-12-2018

 

 

 

* 리버사이드 갤러리

1 Riverside Sq Mall, Hackensack, New Jersey 07601 문의 201-488-3005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길의 화가조성모 륙횡단 기념 개인전 눈길 (2014.10.21.)

몬로 드림로즈 갤러리에서 25일 오프닝리셉션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3839#c_5044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