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243)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노이경의 사람과 사람사이 (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100)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58)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다른백년 (70)
·이재봉의 평화세상 (80)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52)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황룡의 횡설수설 (90)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저는 절대로 엘리트 마라토너가 아닙니다. 제가 할 수 있으면 보통 마라토너는 다 할 수 있고 제가 못 해도 다른 마라토너들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못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시작도 못하는 것이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시작을 하는 거지요.

총 게시물 243건, 최근 0 건 안내 RSS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아라비안나이트의 본향 사마르칸트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74
글쓴이 : 강명구 날짜 : 2018-04-26 (목) 13:52:39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29790924_1579357615495840_7593820251721039872_n.jpg

   

 

중앙아시아의 실크로드 가운데 여행자들에게 가장 팜므파탈의 유혹적인 도시는 예나 지금이나 사마르칸트이다. 이 도시의 지배자는 수없이 바뀌었다. 이 도시는 여행자뿐만 아니라 세상을 제패하려는 야심찬 왕들에게도 매혹적인 도시였다. 뿐만 아니라 이야기를 좋아하는 어린아이들에게도 이 도시는 흥미로운 곳이었다. 이야기는 단지 어린아이뿐만 아니라 가장 부가가치가 높은 문화상품이다. 이야기는 소설이 되고 영화가 되고 드라마가 되고 연극이 되며 오페라가 되고 음악이 된다. 일찍이 영국은 섹스피어를 인도와도 바꾸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던가. 오늘날 잘 만든 만화 캐릭터 하나가 공장 수백 수천 개에서 생산된 물건의 값어치보다도 높다는 것은 설명할 필요도 없다.

 

온 세상 어린이에게 꿈과 무한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아라비안나이트는 아랍과 페르시아와 중앙아시아, 그리고 중국에 떠돌아다니는 이야기를 누군가가 집대성(集大成)해서 만든 이야기이지만 시작은 이렇게 한다. “옛날 페르시아에 사산이라는 이름의 왕조가 있었다. 이 왕조의 술탄인 형 샤흐라야드는 군주로서는 드물게 형제간에 우애가 넘쳐 동생에게 왕국을 하사했다.” 바로 그 왕국의 도성이 자리 잡은 곳이 바로 사마르칸트이다.


30226625_1581210581977210_6461926086656655360_n.jpg

30226927_1581881118576823_3883411082882056192_n.jpg

30414959_1581210478643887_5926867010905440256_n.jpg

 

위대한 구법승 현장은 북쪽의 실크로드를 따라 타슈켄트와 사마르칸트로 와서 이곳에서 다시 카슈미르로 가 인도를 순례한 다음 남쪽 실크로드를 타고 중국으로 가 유명한 서역(西域)에서 불경을 구한 대당서역기를 남겼다. 이 글은 중국인들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져들게 하기에 충분했다. 사람들에게 서역이라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상상과 영감을 불러일으켜 그를 주인공으로 하는 수많은 구전설화(口傳說話)를 만들어내는 모태(母胎)가 되었다. 서유기(西遊記)는 현장의 구법여행이라는 사실에 수많은 사람들의 상상력을 덧입고 문학적 허구를 더해서 인류문화유산으로 남은 것이다.

 

천일의 밤하고도 하룻밤 더 계속되는 이야기 아라비안나이트가 있어서 내게 사마르칸트는 특별한 도시다. 이 이야기보따리 속에는 온갖 전설과 우화, 모험담, 사랑이야기들이 다 들어 있다. 마법의 양탄자를 타고 하늘을 맘껏 날아다니는 알라딘의 요술램프 이야기, 동방으로의 항해를 떠나는 신드바드의 모험, ‘열려라 참깨라는 주문(呪文)에 사로잡히게 했던 알리바바와 40인의 도적, 어부와 악마의 이야기, 짐꾼과 바그다드의 세 처녀 이야기 등은 어린 나를 환상의 세계로 이끌곤 했다.


30261071_1581210405310561_4542327506392317952_n.jpg

30262132_1581880715243530_7656588815045230592_n.jpg

30265290_1581880871910181_1732755008828473344_n.jpg

 

그 시절 내 마음에도 그런 모험이 영롱하게 빛나고 있었다. 다락방은 내게 온 세상이었고, 좁은 마당이 사막이었고 수돗가가 오아시스였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이국의 신비한 기운을 사막의 신기루(蜃氣樓)처럼 아련히 좇았다. 나는 담요 위에 올라가 무던히도 하늘을 나르려고 퍼덕거렸고, 세숫대야에 올라타고도 망망대해를 항해해서 원숭이 섬에 다다를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머릿속으로 언제나 세 가지 소원은 말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다녔었다.

나는 지금도 자동문 앞에 서면 습관처럼 열려라 참깨를 중얼거린다. 내게 언젠가 한번은 참배를 해야 하는 이야기의 메카가 바로 사마르칸트였다.

 

사마르칸트에 다가가면서 이 사막 한가운데 아무다리아 강과 시르다리아 강 두 개의 강을 품은 오아시스의 신비로운 기운이 느껴진다. 그러나 나는 이 도시에 들어와 이 무한한 문화적, 관광 상품적 가치가 있는 아라비안나이트의 흔적이 없는 것에 곧 실망하고 말았다. 내가 찾아 낸 곳이라곤 기껏해야 알리바바란 간판을 내건 식당이 전부였다. ‘아라비안나이트가 바그다드의 전유물(專有物)이 되도록 사마르칸트 시당국은 방치하고 있는 것이다. 드라마 겨울연가로 유명해진 남이섬에도 그렇게 관광객이 몰리는 것을 생각하면 사마르칸트 시당국에 조언을 해주고 싶은 심정이다.

 

 

 

30128015_1581210318643903_4649269202765479936_n.jpg

30261738_1581880768576858_6425152138581639168_n.jpg

30265029_1581881031910165_7800801971325108224_n.jpg

 

페르시아의 술탄 샤흐라야드는 젊었지만 어질고 지혜로웠다. 그는 어느 날 사냥에 나갔다가 들어오다가 왕비가 흑인 노예와 희롱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격분하여 그 자리에서 두 사람을 살해해 버렸다. 그 일이 있은 후부터 여자를 믿지 못하게 된 왕은 새로 법을 만들어 미인을 하룻밤에 하나씩 아내로 맞아들여 동침하고 그 다음날 아침이면 사형에 처하기로 정했다. 전대미문(前代未聞)의 이 법은 딸을 가지고 있는 부모들을 공포에 떨게 하였고 온 가족이 국외로 도망치는 사람도 생겼다. 이때 자진해서 술탄에게 시집가겠다고 나선 용감한 아가씨가 있었으니 대재상의 딸 셰헤라자드이다.

 

세헤라자드는 동생 둔야자드를 불러서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궁에 들어갔다. 그날 밤 세헤라자드는 술탄에게 동생과 마지막 작별인사를 나누고자 하니 만나게 해달라고 눈물로 애원하여 동생을 궁으로 불러들였다. 둔야자드는 언니와 계획한대로 술탄과 언니의 침실에 들어 언니가 옛날 전설과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알고 있으니 죽기 전에 제일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 달라고 언니에게 부탁하는 것이었다. 듣고 있던 술탄은 그만 호기심이 생겨서 둔야자드의 소원을 허락했다. 그리하여 세헤라자드의 아라비안나이트는 시작했다.

 

 

 

30265265_1581881075243494_6171100064199475200_n.jpg

 

 

이슬람에 우리가 아는 것보다 훨씬 많은 주옥 같은 문학작품들이 많지만 일반적으로 이슬람 문학을 말할 때 제일 먼저 언급되는 것이 아라비안나이트이다. '아라비안나이트'란 이름으로 알려진 것은 이 이야기가 영어로 번역되고 난 뒤부터이다. 첫 이야기는 아래와 같이 시작된다.

 

어느 부유한 상인이 장사 일로 멀리 여행을 나갔는데, 일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더운 사막 속에서 야자나무 그늘을 발견하고 거기에 앉아서 나귀에 매단 가죽부대 속에서 대추 열매를 꺼내서 먹으면서 그 씨를 주위에 뱉어 버렸다. 그랬더니 갑자기 눈앞에 커다란 마귀가 나타나 상인을 죽이려고 했다. 놀란 상인에게 마귀는 "네가 뱉은 대추씨가 지나가던 내 아들의 눈에 들어가 그 때문에 아들은 죽어 버렸다. 너는 내 아들의 원수다"고 하므로 상인은 모르고 한 일이니까 용서해 달라고 빌며 애원했으나 마귀는 들어주지 않고 상인의 목을 잡아 커다란 칼을 휘둘렀다······.

 

세헤라자드가 여기까지 이야기했을 때 훤하게 날이 밝아 오고 있었다. 술탄은 이야기를 계속 듣고 싶어서 세헤라자드를 하룻밤 더 살려 두기로 했다. 다음날 아침 대재상은 딸을 잃었을 슬픔에 싸여 궁중에 들어와 보니, 왕은 대단히 명랑하고 기분이 좋아 보여 어찌 사람을 죽이고도 저렇게 유쾌할 수 있는지 정이 다 떨어졌다. 그날 밤도 둔야자드의 재촉을 받아 세헤라자드는 다음 이야기를 계속했다. 그리고 또 이야기 도중에 날이 밝고, 왕은 다음 이야기를 계속 듣고 싶어서 또 하루 더 세헤라자드의 사형을 연기했다. 이렇게 세헤라자드는 밤마다 이야기를 계속했다.

 

세 개의 능금 이야기, 꼽추 이야기……. , 세헤라자드의 이야기는 다음에서 또 다음으로 끝없이 이어지게 되었다. 그리하여 25()의 이야기가 끝나자 어느덧 이야기에 푹 빠진 술탄은 사형을 30일 연장하고, 55야를 이야기했을 때는 다시 50일 연장했다. 그리하여 세헤라자드의 이야기는 1천 일의 밤에 이르러 술탄 샤흐르야드는 그녀의 재능과 지식과 언변에 감탄하여 한 여자로 인한 잘못된 편견을 뉘우치고 그 악법을 폐지하여 세헤라자드를 왕비로 맞아들이고 선정을 베풀어 왕국은 오래오래 번영했다는 것이다.“


30414609_1581210225310579_1117450353256693760_n.jpg

 

이야기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엄청남 힘을 가지기도 했다. 땅 위의 모든 여자를 미워하고 저주하던 강퍅한 술탄 샤흐라야드도 세헤라자드의 이야기에 빠져들어 결국 그녀를 사랑하게 되었다. 그녀뿐만 아니라 그의 백성 모두를 사랑하여 나라 전체에 평화가 깃들어 태평성대를 누렸다는 것이다. 이야기는 희망을 잃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기도 하고 좌절한 사람을 다시 일으키는 힘을 주기도 하고 평화를 소원하는 곳에 평화를 부르는 세레나데가 되기도 한다. 나의 유라시아에서 들려주는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가 그런 역할을 조금이라도 했으면 싶다.

 

나는 유라시아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듣고 또 사람들에게 전하면서 어느덧 7개월 넘게 달리고 있다. 어릴 때 나는 늘 세 가지 소원을 말할 준비를 하고 다녔지만 결코 그것을 말할 기회는 주어지지 않았다. 내게 세 가지 소원은 늘 바뀌었지만 이제야 그것을 말할 기회가 생겼다. 통일의 문 열려라 참깨평화의 문 열려라 참깨사드는 가거라 참깨핵무기와 온갖 전쟁무기도 가거라 참깨

 

 

30265029_1581881031910165_7800801971325108224_n.jpg

30226284_1581880918576843_7308942196328103936_n.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gmg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0950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