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130)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19)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54)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18)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재봉의 평화세상 (38)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창천의 하늘길 (0)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저는 절대로 엘리트 마라토너가 아닙니다. 제가 할 수 있으면 보통 마라토너는 다 할 수 있고 제가 못 해도 다른 마라토너들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못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시작도 못하는 것이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시작을 하는 거지요.

총 게시물 130건, 최근 0 건 안내 RSS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동서양을 다 품은 도시 이스탄불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39)
글쓴이 : 강명구 날짜 : 2017-12-04 (월) 11:26:26

 

20171129_115201.jpg

 

 

몸 상태가 최고에 이르는 날이면 몸이 아스팔트 위를 통통 튀는 느낌을 받는다. 오늘이 그런 날이다. 어제는 그렇게 피곤이 몰려오면서 비 맞은 진흙벽돌처럼 무너져 내려는데 오늘은 이렇게 산뜻하고 활력이 넘친다. 가진이네 가족이 소피아에서 진하게 끓여 공수해온 사골국을 배불리 먹었을 뿐인데 말이다. 통칭 지중해라고 부르지만 내가 지나는 길은 흑해와 에게 해를 보스포러스 해협으로 이어주는 마르마라 해이다.

 

이렇게 육신이 최고의 움직임을 보일 때 비록 나는 선천적인 음악적인 자질이나 음감은 없어도 달릴 때 내 두 다리로 전해오는 율동적인 리듬 위에 내 몸을 맡긴다. 공원이나 숲길이나 강변을 달릴 때 들려오는 새소리, 바람소리, 물소리는 그리 깊은 음악적인 자질을 요구하지도 않으면서 최고의 리듬감을 내게 선사한다. 지중해의 풍요로운 햇살이 나의 발길을 유혹하여 이끌고 마르마라 해의 파도소리와 갈매기 소리가 나의 발걸음 소리에 화음(和音)을 넣어주고 있다. 나는 달릴 때 언제나 박자에 맞추어 움직이고 어떤 알 수 없는 지휘자의 손끝을 예민하게 응시하게 됨을 느낀다.


 

터키 행진곡이란 피아노곡은 모차르트가 작곡한 곡이지만 모든 군대행진곡의 원조는 오스만 튀르크 군대의 행진곡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오스만 튀르크군의 군대행진곡의 장엄하고 경쾌하고 위용 있는 행진곡이 울려오면 적들은 싸움을 하기도 전에 미리 겁먹고 도망가기 바뻤다고 한다. 메흐테르 군악대는 1299년 창설된 세계 최초의 군악대로 전쟁터에서 포탄의 집중포화(集中砲火) 속에서도 눈 하나 깜빡 않고 군인들의 사기를 북돋는 연주를 계속하는 군악대의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지금은 톱카프 궁전 앞에서 관광객을 위해 연주를 한다. 달리는 나의 머릿속에는 모든 군악대의 연주가 박물관 앞에서 관광객들과 학생들을 위해 연주되는 음표를 찍어내고 있다.


 

20171130_122802.jpg

 

 

이스탄불은 과거에 대한 향수와 미래에 대한 희망이 서양과 동양이 공존하는 것처럼 독특하게 조화를 이루는 도시이다. 보스포루스 해협과 골든 혼에 햇살이 비출 때 물결의 반짝임과 하늘을 찌를 듯 높게 솟아 있는 수많은 모스크의 미나레트와 왕궁과 해안가에 빼곡히 들어선 멋진 가옥들이 동화적으로 아련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이스탄불은 확실히 동화적인 요소가 많았다. 시장에는 알라딘의 요술램프에서 나온듯한 진귀한 물건들이 값싸게 팔리고 있었고 식당에서 나오는 냄새는 입맛을 자극하기에 부족하지 않았다.

 

이스탄불은 황홀하고 매혹적이며 신비하고 역사적이며 용광로(鎔鑛爐)처럼 무엇이든 녹여내서 새로운 것을 탄생시킬 것 같다. 동서양의 대륙을 다 품은 유일한 도시는 말 그대로 동서양의 인종과 문화와 역사와 먹거리를 다 품었다. 그런 도시를 달리는 기분은 양탄자를 탄 왕자가 새로운 요술의 세계로 여행하는 기분이었다.


 

 

20171129_130302.jpg

20171129_143806 - Copy.jpg

 

 

초겨울 아시아 쪽에서 떠오르는 해가 높은 첨탑(尖塔)을 물들일 때면 이슬람 전통과 현대가 하나가 되어 이스탄불을 더 이스탄불답게 만들었다. 내가 두 개의 대륙에 걸쳐있는 하나의 도시 이스탄불에서 본 것은 태양은 아시아 쪽에서 떠왔다는 것이다. 이스탄불은 인구 천오백 만의 초대형 도시에는 삼백만 명의 시리아 난민이 있고 그 중의 80만 명이 어린아이라고 한다. 글을 쓰는 지금도 아까 성소피아 성당 앞을 지나올 때 피리를 불며 구걸하던 잘 생긴 시리아 난민 어린이의 얼굴이 눈에 밟힌다. 전쟁의 참화를 겪은 마음의 상처가 평생 그 아이를 할퀴며 괴롭힐 것이기 때문이다.

 

이곳은 여러 제국의 수도였다. 제국이 바뀔 때마다 이름도 바뀌었다. 비잔티움, 콘스탄티노플, 이스탄불로 바뀌었다. 그 서로 다른 문명이 켜켜이 쌓인 남다른 도시이다. 도시의 어느 곳을 파도 옛 보물이 나오고 유적이 나오는 곳이라 유네스코에서 이스탄불에는 고층건물도 짓지 못하게 한다고 한다. 이 역사적인 도시는 터키 서쪽에 있다. 발칸 반도와 아나톨리아, 흑해와 지중해 사이의 보스포러스 해협을 품고 위치한 도시이다.


 

20171130_123222.jpg

 

 

로마가 게르만 민족의 이동으로 곤경에 쳐하자 콘스탄티누스 1세가 330년에 그리스의 식민 도시인 비잔티움(Byzantium)을 제2의 수도로 삼고 자기의 이름을 따서 '콘스탄티노플'이라 불렀다. 이곳에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장엄한 성 소피아 성당이 있다. 블루모스크가 있고 콘스탄니누스 대제의 고대 전차 경기장이 있고 16세기에 건축된 쉬레이마니에 모스크가 있다. 오스만의 절대 권력자 술탄이 살았던 톱카피 궁전도 보스포러스 해협을 면하고 있다.

 

한때 콘스탄티노플은 1054년 동서교회 분열 때 동방교회의 중심지가 되기도 하였다. 한참 세월이 흐른 후 1453년 술탄 메흐메트 2세는 이곳을 점령하여 오스만 제국의 수도로 삼고 이스탄불’(Istanbul)이라 불렀으며, 1923년 서구 세력에 와해된 제국의 마지막 술탄이 수도를 앙카라로 옮길 때까지 오스만 제국 최고 도시로서의 영화(榮華)를 누렸다. 그 후로도 사람들의 마음 속 터키의 수도는 영원히 이스탄불로 남아 있을 것이다.


 

20171129_143940.jpg

 

 

성소피아 성당을 건설하기 위해 비잔티움 제국의 모든 것이 동원되었다. 유스티아누스 황제는 성당이 불에 타는 것을 막기 위해 목재 대신 석재를 사용하였다. 그는 이 걸작 성당을 짓기 위해서 제국의 각지에서 대리석을 옮겨오도록 명령했다. 이때 에페스의 아르테미스 신전과 델피 신전의 대리석 기둥이 뽑혔다. 백색의 대리석은 마르마라 지역에서, 녹색의 대리석은 유베지역, 분홍색의 대리석은 신나다 지역, 노란 대리석은 아프리카에서 가져왔다.

 

성당의 도하나의 자랑은 56m의 높은 돔이다. 천장은 붉은색을 띤 황금색으로 빛나고 거대한 대리석 기둥들이 받치고 있다. 내부의 벽면은 화려한 모자이크화로 장식했고, 벽이나 천장은 석고를 바른 다음 유리로 만든 금칠 조각들을 이용하여 모자이크화를 만들었다.

 

13세기 초 제4차 십자군 전쟁이 결과적으로 소피아 성당의 쇠락(衰落)을 가져온다. 당시 십자군은 베네치아 상인들의 농간으로 예루살렘을 향하지 않고 이 성당이 있는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결국 이 사건으로 가톨릭과 동방정교가 갈라서면서 비잔틴 제국은 차츰 세력을 잃게 된다. 이후 오스만 튀르크에 의해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되자 성당에 이슬람 첨탑인 미나레트가 들어서며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로 변모하게 된다.

 

언제나 큰 변화는 작은 것에서 시작한다. 사골국을 배불리 먹고 바로 다음날 활기를 되찾은 나의 몸처럼 철조망을 걷어낸 한반도는 금방 활력을 되찾아 세계평화의 중심국이 될 것이다.

 

      

20171130_155328.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강명구의 마라톤 문학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gmg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