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Kor-Eng
·Yunsun’s Hudson Diary’ (17)
·그린치의 사이드웍 (16)
·이기동의 美교직인생스토리 (5)
·이명동의 세계인 한국인 (101)
·하비니의 Howdoin (3)
실시간 댓글
Yunsun’s Hudson Diary’
In 2003, when I was in second grade, I came to New York from South Korea. Both my Korean friends and American friends are very important to me. 초등학교 2학년이 끝나는 겨울 정든 친구들과 작별하고 뉴욕으로 이사했어요. 알파벳도 몰랐지만 친구 사귀는데는 문제가 없더군요.ㅋㅋ..한국친구 미국친구..다 제게는 소중해요. 알콩달콩 미국이야기 시작합니다.
총 게시물 17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다음글  목록 글쓰기

88세, 인권운동하기 딱 좋은 나이에요

Perfect Age to be a Human Rights Activist
글쓴이 : Yunsun Roh 날짜 : 2017-04-26 (수) 00:25:24

Human right is a right to live a humane life, a right that every person is entitled to. Surprisingly, it wasn’t until the end of the French revolution in the late 18th century that the concept of human rights emerged. However, even today, a lot of women across the world are denied their basic human rights. Even in the United States, women’s suffrage was not granted until the 19th Amendment was passed in the 1920’s. Today, many women’s rights activists are still fighting for women’s rights across the world.

 

Today, many women’s rights activists are still fighting for women’s rights across the world.

 

Malala Yousafzai is a women’s rights activist in Pakistan, who fights for the Pakistani women’s rights to education. She brought hope to Muslim women by standing up to the Taliban, a group that denied girls an education.

 

Anuradha Koirala rescued many Nepalese women from violence. Thanks to her efforts, over 12,000 women were freed from a cycle of domestic violence and sex trafficking.

 

Shirin Ebadi made a new history for Iranian women and children’s rights. She led initiatives to change Islamic laws to gain equal rights for women and children, and to remove derogatory descriptions of women from elementary school textbooks.

 

Leymah Gbowee played a critical role in ending the Second Liberian Civil War. After leaving her abusive husband in a refugee camp, she became a leader in a women’s peace movement.

 

Betty Makoni rescued many child victims of sexual abuse in Zimbabwe. After overcoming her own trauma of being raped as a child, she became a protector of children who were sexually abused.

 

Kailash Satyarthi rescued children from exploitation in India. Through a steadfast campaign, he freed numerous Indian children from child labor and allowed them to attend school by amending the constitution.

 

Rebecca Masika Katsuva in Congo founded a center to shelter female rape victims and protect orphans born from rapes during the wartime.

 

And, in Korea, there are the elderly women’s rights activists who are still actively fighting. They are the survivors of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On August 14, 1991, a painful truth that was kept as a secret for 46 years was unveiled in Seoul, South Korea. For the first time ever, a victim of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had attested to Japan’s sexual offenses during World War II.

 

From 1937 to 1945, the Imperial Japanese Army kidnapped and forced over 20 million girls in 11 countries including Korea, China, and The Philippines into sex slavery for their soldiers.

 

Many victims passed away during the war and surviving victims of sex slavery had to suffer from the traumatic experience. Despite their scarred past, survivors of sex slavery were subject to silence due to societal taboo and indifference.

 

However, on June of 1990, Japan attempted to cover their war crime by denying their involvement with Comfort Women during World War II. This prompted a victim and survivor of Comfort Women, Hak-sun Kim, to be the first to speak up and expose Japan’s war crimes of sexual slavery on August 14, 1991.

 

At a press conference, she commented that seeing the Japanese imperial flag "still makes me shudder. Until now, I did not have the courage to speak, even though there were so many things I wanted to say."

 

Following Kim’s brave action, other victims spoke up to expose the crimes of the Imperial Japanese Army. Starting on January 8th, 1992, a protest known as “Wednesday Demonstration” took off on its historical journey. Every Wednesday at 12 p.m., protestors gather in front of the Embassy of Japan in Seoul to request an official recognition and apology, compensation, and a record in the history textbooks from the Japanese government. This demonstration has been taking place for the past 25 years.

 

Hak-sun Kim is the first Korean women rights activist who campaigned against sex slavery and war rape. She visited the Tokyo District Court in 1991 to serve as a witness for the truth about Comfort Women. She protested in front of the Japanese Parliament requesting the government’s apology and compensation, and spent the rest of her life to bring international attention to the Comfort Women issue.

 

Currently in Korea, only 46 Comfort Women victims are alive. Most of them are close to 90 years old, so not many are able to move around conveniently. But recently, the elderly activists have been busier than ever. They are actively protesting because of the Japanese Government’s denial of the existence of the Comfort Women history.

 

In 1993 Yohei Kono, Minister of Internal Affairs, released a statement that the Japanese Imperial Army had forced women, known as comfort women, to work in military-run brothels during World War II. In 1995, Prime Minister Tomiichi Murayama apologized for the damage and suffering caused by Japan to its neighboring countries in Asia.

 

However, along with Shinzō Abe who is the current Prime Minister of Japan, the right-wing Japanese are denying Japan’s crime with Comfort Women. Their denial is making the elderly activists in South Korea join hands once more. Among the elderly activists, Yongsoo Lee has been a central character.


 

IMG_3754 - Copy.jpg

 

 

Yong-soo Lee has been a fierce activist demanding an acceptance of government responsibility and official apology from Japanese government for the state-sanctioned sexual slavery of women during WWII, the largest case of human trafficking in the 20th Century. She was a recipient of a Human Rights Award at the US Congress along with eight other survivors in 2000 and testified in 2007 at the US Congress about her experience for passage of House Resolution 121.

 

On March 8, Yong-soo Lee attended the International Women's Day event that was held by New York City Hall and the United Nations. At the event, she reflected that "New York City Council's decision to introduce the 'Comfort Women Resolution' upholds the human rights of victims who have passed away" and thanked the politicians of New York City "for their effort and devotion to uncover the truth."

 

Due to her heroic efforts, Lee was awarded a distinguished service medal by the California Senate on March 17th, 2015. In her acceptance speech, Mrs. Lee stated that, “without the Japanese government taking its state responsibility for the military sexual slavery of more than 200,000 women and children during WWII, we won’t be able to set an international standard to hold a state responsible for the violence against women during military conflict. Without Japan setting an example, we won’t be able to hold ISIS or Boko Haram accountable for the horrible crimes they are committing at this moment.”

 

She also rebuked that Japan must build its own Peace Monument in Downtown Tokyo so that everyone who pass by can see and remember what their ancestors did to us. If Japanese government isn’t up to own up the history, the rest of the world is."

 

And, Lee goes on to say the following:

 

“I am 88 years old, which is the perfect age to be a human rights activist.”

 

 

 

by Chang Hyun Roh

translated by Yun-sun Roh from Korean NEWSROH(www.newsroh.com)

 

 

할머니 인권운동가들을 아시나요

인권은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권리를 말합니다. 놀랍게도 인권의 기본적인 개념은 18세기말 프랑스 혁명이후에 비로소 정립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 인권은 세계의 많은 여성들에게는 당연한 것이 아닙니다. 미국에서조차 여성 참정권이 완전히 실현된 것은 수정헌법 제19조가 통과된 1920년에 불과하니까요.

 

오늘날 세계 각지에서는 많은 여성 인권운동가들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탈레반의 위협에 맞서 여성의 교육권리를 지키는 활동으로 최연소 노벨평화상을 받은 파키스탄의 말랄라 유사프자이. 가정폭력과 인신매매로 고통받는 여성들을 도운 네팔의 아누라다 코이랄라. 여성과 아동인권에 소홀한 이슬람법 개정에 앞장선 이란의 시린 에바디. 난민촌에서 살면서 내전종식을 위해 여성들의 비폭력시위를 주도한 라이베리아의 리마 보위. 유년시절 성폭행당한 아픔을 이겨내고 같은 피해를 당한 아이들을 구호하는 짐바브웨의 베티 매코니. 수많은 아이들을 강제노동의 속박으로부터 벗어나게 한 인도의 카일라시 사티 아르티. 전시성폭력으로 태어난 고아들과 성범죄피해자들을 위한 쉼터를 만든 콩고의 레베카 마시카 카츄바가 그들입니다.

 

그리고, 한국에는 할머니 인권운동가들이 있습니다. 바로 '위안부 생존자'들입니다

 

1991814. 한국 서울에서 그 누구도 얘기하지 못한 추악한 비밀이 46년만에 폭로되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최초로 세상에 일본의 2차대전 성범죄를 증언한 것입니다.

 

일본 제국주의 군대는 1937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과 중국 필리핀 등 11개국에서 20만명이 넘는 어린 여성들과 소녀들을 납치하거나 속여서 군대 매음굴에서 성노예를 강요했습니다.

 

많은 피해자들이 전쟁중 사망했습니다. 살아남은 생존자들은 참혹한 성노예 생활로 인한 후유증으로 고통을 받았고, 사회적 편견과 무관심 속에 피해사실을 침묵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19906월 일본이 2차대전의 위안부 범죄사실을 부정하는 발표를 하자,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자로는 처음으로 용기를 내어 세상에 일본군 위안부범죄를 고발한 것입니다. 1991814일이었습니다.

 

김학순 할머니는 기자회견에서 "난 지금도 일본제국주의 깃발을 보면 소름이 끼칩니다. 그동안 말하고 싶은게 너무나 많았지만 차마 말 할 용기가 없었어요"라고 털어놓았습니다.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은 다른 피해자 할머니들도 하나 둘 일본군대의 범죄 사실들을 폭로하는데 동참했습니다. 199218일부터 역사적인 '수요 시위'가 시작되었습니다. 매주 수요일 정오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에 모여 위안부 범죄에 대한 일본정부의 공식 인정과 사과,배상, 역사교과서 기록 등 7가지를 요구하는 시위는 현재까지 25년간 지속되고 있습니다.

김학순 할머니는 여성운동가로 변신한 최초의 위안부 피해자입니다. 그녀는 1991126일 도쿄지방재판소에 이 문제를 제소해 위안부 사실에 대해 법정에서 증언했습니다. 일본 의회 앞에서 시위를 벌이며 위안부 동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죄와 보상을 촉구하는 등,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회 문제로 확대하는 데 여생을 바쳤습니다.

 

지금 한국에는 46명의 위안부 생존자들이 남아 있습니다. 대부분 90세 가까운 나이 탓에 거동이 가능한 분들은 몇분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분들이 요즘 더욱 바빠졌습니다. 위안부 역사를 부정하는 일본정부 때문입니다.

 

1993년 일본의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은 일본 제국주의 군대가 2차대전중 아시아 각국 여성들을 강제로 위안부 성노예로 만든 사실을 인정했고 1995년 무라야마 도미이치 총리는 일본이 2차대전 중에 행한 '침략''식민지 지배'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죄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일본 총리 아베 신조를 비롯한 우익들은 위안부 범죄사실을 부정하고 역사를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그들이 나이 많은 할머니들을 거리로 나오게 했습니다. 그중 한사람인 이용수 할머니는 누구보다 정력적으로 활동하는 주인공입니다.

 

 

IMG_9656.jpg


 

20008명의 다른 생존자들과 함께 미의회 인권상을 수상한 이용수 할머니는 2007년에 미 하원 청문회에서 위안부 참상을 증언하고 역사적인 위안부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되는데 기여하였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317일 캘리포니아 의회로부터 공로상을 수상한 자리에서 "일본 정부가 2차대전 위안부 범죄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는다면 전쟁중 여성에게 폭력을 저지른 다른 나라들에게도 책임을 지라고 요구할 수 없다. 일본이 전쟁범죄의 책임을 져야만 지금 이 순간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ISIS와 보코하람에 책임을 물을 수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은 동경 한복판에 소녀상을 세워 자기 조상들이 우리에게 한 짓에 대해 오가는 사람들이 보고 기억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일본 정부가 역사를 인정하지 않으면 세계가 그렇게 할 것"이라고 준엄하게 꾸짖었습니다.

 

그리고 할머니는 말합니다.

 

"내 나이 88, 인권운동하기 딱 좋은 나이랍니다."

 


조클라라 2017-04-29 (토) 13:38:20
윤선씨, 글 잘 읽었읍니다!
아직도 자신들의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일본정부는 하루빨리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고, 또 반성 해야 합니다!
작년 여름 "귀향" 이라는 영화를 보러 갔다가
너무 무서워서 도중에 나와 버렸어요.
겨우 13,14,16세 남짓한 어린 소녀들
총, 칼, 채찍질, 학대...
영화를 보고도 다 못볼 정도로 너무 분하고,
억울하고, 눈물이 나고 화가나는데..
직접 당했던 할머님들은 그 긴 고통과 충격속에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댓글주소
     
     
sunny 2017-04-30 (일) 07:54:52
이렇게 코멘트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저도 공감합니다.. 하루 빨리 일본이 자신들의 만행을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좋겠네요.
댓글주소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