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61)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노창현의 뉴욕 편지 (305)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60)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1)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28)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제임스정의 씨네마데이트 (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6)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4)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8)
·훈이네의 미국살이 (88)
·韓泰格의 架橋세상 (105)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105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다음글  목록 글쓰기

유럽 王室 담을 허무는가

American Princess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7-12-05 (화) 08:46:21

Monarchy is Modernizing

 

 

 

오늘은 동화(童話: Fairytales)보다 더 동화같은 시사만평(時事漫評), 그 한 폭()에 사족(蛇足)을 다는 것으로 칼럼을 열어보려고 한다. 인사불성(人事不省)이 되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양탄자에 나가 자빠진 Philp(96)에게 Elizabeth 여왕이 급하게 달려가 여보 우리 Harry 왕자와 약혼할 여성은 Markle이예요. Meghan Markle이란 말이예요. Angela Merkel(63 獨逸首相)이 아니고요!” (듣도 보도 못한 Last Name Markle을 백세(百歲)를 바라보는 Philip공은 손자(孫子) Harry왕자의 약혼자가 환갑을 넘긴 Angela Merkel로 착각하고 기절한 것이다. Angela Merkel 수상의 나이도 나이지만, ‘어디서 굴러온’ Meghan Markle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의미도 함께 내포되어 있는 만평으로 해석된다.


Harry Shock 2017 11 28.jpg

 

열 두살에 어머니(Diana)를 잃고 심리적으로 언제나 모성(母性) 결핍증(缺乏症)에 시달렸을 영국왕실의 말썽꾸러기 Wild Boy와 신대륙 Wild West (LA)태생으로 연상녀(年上女)이며 사랑에 도()가 튼 Hollywood출신 American Girl 사이에 일구어낸 세기의 Love Story가 아닌가 생각된다그럼 한 주를 뜨겁게 달군 영국왕실의 혁명적’ Love Story를 외신을 통해 전해듣기로 하자.

 

이혼·혼혈·가톨릭영국 왕실 금기(禁忌) 新婦

해리 왕자와 결혼하는 메건 마클 "보수적인 왕실도 변한다는 증거"

청혼 반지 다이아는 다이애나 것


 

Harry NYP 2017 11 28.jpg

NY POST


 

 

'세계에서 가장 보수적인 기관'으로 꼽히는 영국 왕실이 새 시대를 맞았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5위인 해리 왕자(33)가 할리우드 배우 메건 마클(36)과 내년 봄 결혼한다고 1127(현지 시각) 발표했다. 영국 BBC"마클은 미국인이자 배우이고, 이혼을 했고, 혼혈"이라며 "그가 영국 왕실을 뒤흔들 새바람을 몰고 왔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마클과 해리 왕자의 결혼이 영국 왕실 결혼의 금기를 깼다는 점에서 "왕실의 현대화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영국 왕실은 전통적으로 배우자를 맞을 때 가톨릭, 평민, 이혼 이력 등을 금기시한다. 마클은 이 세 가지를 다 갖췄다. 1981년 미 로스앤젤레스의 중산층 가정에서 태어난 마클은 가톨릭 계열 사립 고등학교를 나왔다.

 

백인 아버지는 에미상을 받을 정도로 할리우드에서 유명한 조명 감독이고, 흑인인 어머니는 요가 강사다. 마클과 해리 왕자가 연애를 한다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영국 타블로이드 매체는 마클이 백인과 흑인의 혼혈에다 이혼녀란 점을 부각시켰다. 당시 해리 왕자는 "인종차별적이고 여성혐오적인 공격을 멈춰달라"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데일리메일은 최근 "마클의 아버지 쪽 계보를 15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엘리자베스 여왕의 조상과 혈연관계가 있다""마클의 조상인 허시 경은 영국 뉴햄프셔의 지주이자 왕가의 혈통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800px-Meghan_Markle_at_the_InStyle_Party,_Toronto_Film_Festival_2012_(1).jpg

 

노스웨스턴대에서 연극과 국제관계학을 전공한 마클은 2003년 졸업 후 배우의 길을 걸었다. 초년 배우 시절 생계를 위해 청첩장, 초대장 등에 글씨 쓰는 일을 부업 으로 삼기도 했다. 주로 미국 TV 드라마에서 단역을 맡다가 2011년 법정 드라마 '슈츠' 여주인공을 맡으면서 유명해졌다. 같은 해 TV 드라마 제작자인 트레버 앵글슨과 결혼했다가 2013년 이혼했다. 배우로 성공한 뒤에는 월드비전 캐나다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거나 UN 양성평등 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사회 공헌 활동도 활발히 펼쳤다.

 

마클은 BBC 인터뷰에서 "지난해 여름 친구 소개로 해리 왕자를 만났다""서로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이야기를 하다가 (사랑하는) 감정이 발전했다"고 했다. 해리 왕자는 "TV 드라마를 보지 않아서 마클이 누군지 모른 채 데이트를 하러 갔다. 처음 본 순간 놀라울 정도로 빨리 사랑에 빠졌다"고 했다. 해리 왕자는 한 달 만에 마클에게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캠핑을 하자고 제안했고, 이때부터 둘은 사귀기 시작했다.

 

버킹엄궁은 "이날 해리 왕자의 할머니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결혼 발표에 기뻐하면서 행복을 기원했다"는 성명을 냈다. 미 월간지 애틀랜틱은 "마클을 가족으로 받아들인 것은 영국 왕실도 변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했다. 1936년 에드워드 8세는 미국인 이혼녀 월리스 심슨과의 결혼을 위해 즉위 11개월 만에 왕좌에서 물러났다.

 

1953년엔 마거릿 공주가 열여섯 살 연상인 이혼남과 사랑에 빠졌지만 결혼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20세기 후반 영국 왕실의 금기가 하나씩 깨졌다. () 다이애나 왕세자빈과 이혼한 찰스 왕세자가 이혼녀인 커밀라 파커 볼스와 결혼하고, 윌리엄 왕자가 평민 출신인 케이트 미들턴과 결혼했다.


 

Harry NYP 3 2017 11 28.jpg

NY POST

 

 

해리 왕자는 BBC 인터뷰에서 "마클에게 청혼할 때 준 반지를 직접 디자인했다"고 밝혔다. 3개의 다이아몬드 로 이뤄진 반지로, 가운데 다이아몬드는 그들이 캠핑한 추억이 있는 보츠와나에서 캔 원석을 가공한 것이고, 나머지 작은 다이아몬드 2개는 어머니인 다이애나 왕세자빈의 브로치에 있던 것이다. 해리 왕자는 "어머니가 살아계셨다면 기뻐했을 것이고 마클과 최고의 친구가 됐을 것이다. 오늘 같은 날 이런 기쁜 소식을 전해 드릴 수 없어 어머니가 너무 그립다"고 했다.”

 

1128() Tabloid() New York Post는 이 소식을 표지 머릿기사로 처리 Meghan Merkle을 꿈(Dream)을 이룬 American Princess라고 썼다영국왕실의 혁명(Revolution)의 바람이 불었다고 의미를 부여하면서..그럼 우리는 여기서 유럽왕실의 공주(公主)는 아니지만 유럽의 귀족가(貴族家)로 시집간 American Brides이야기를 따라가 보기로 한다. Story는 필자가 2012120일 자 뉴욕타임즈 Tales of New York 기사를 바탕으로 쓴 201221일 자 풍향계 제목: 뉴욕 신델렐라(Cinderella) 내용의 일부다.

 

********

 

(前略).....“보다 큰 일, 보다 중요해 지고 싶어 하는인간심리의 발로(發露)로 해석된다. 이는 조그마한 뉴욕 교포사회 경우도 마찬가지다. “돈 좀 벌었다Small Business Owner들이 지역, 직능단체의 장()이 되어 언론에 본인의 사진과 이름 석자가 오르내리는 것을 만끽(滿喫)하고 있다. 이들에게는 구멍가게주인이 아닌 XXX()으로서 존경받고 싶어하는 심리(心理)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이는 또한 형태만 다를 뿐, 동서고금(東西古今) 남녀 다를 바 없다.


 

American Cinderellas NYT dated 2012 1 20.jpg

 

 

1861~1865년 사이 일어난 남북전쟁과 이후 동서 횡단철도 부설 등 산업화 과정에서 무기생산, 철도산업, () , 부식(主副食) 납품업, 노예를 착취/이용하여 Plantation을 소유, 경영하여 왔던 대농(大農) 등 갑작스럽게 부()를 쌓은 신흥부유층(nouveau-riche folks)이 등장하게 된다.그런 벼락부자들의 여식(女息)들이 아버지의 부()를 이용하여 신델렐라의 꿈을 폈던 시기가 미국에 있었다. 1880년부터 1920년까지 대서양 건너 유럽의 작위(爵位)있는 귀족과 결혼하여 신분상승(身分上昇)성공한” American Girls350명이나 되었다.

 

그러한 당시의 시대 상황을 적나라(赤裸裸)하게 소설화한 작가(作家) Edith Wharton 탄생 150주년을 맞아 19세기 말()로 돌아가 보기로 한다. Edith Wharton1862124일 지금은 Starbucks Coffee Shop이 영업하고 있는 맨해튼 14W. 23th Street에서 태어났다. 뉴욕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난 그녀는 상류사회출신임에도 불구하고 당시의 시대상을 지극히 냉소적(冷笑的)이고도 풍자적(諷刺的)인 시각과 예리하고 통찰력(洞察力) 있는 필치로 많은 작품을 남겨, 80~90 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많은 독자를 확보하고 있다. 22편의 장편소설, 15편의 단편 그리고 8편의 논 픽션을 썼으며, 1920년 작 The Age of Innocence로는 퓰리처(Pulitzer)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그녀의 1913년 작() The Custom of the Country와 그녀가 3/4 쓰다 작고(作故), 미완(未完)으로 남겨 놓은 The Buccaneers라는 작품 속에서 당시 시대상(時代相)을 반영하고 있다.

 

1850년대 뉴욕의 상류사회는 종교적인 신조(信條-Creed)”를 지키기 위해 대서양을 건너온 초기 이주자들과는 달리, “다만 은행 예치금으로 살아가기 위하여대서양을 건너온 영국과 네덜란드인들(vieux-riche)이 주류를 이루고 있었다. 그러나, 이들 기득권층들이 1860년 이후, 산업화 진행 과정에서 졸부(猝富)로 갑자기 나타난 신흥부유(nouveau-riche)층을 받아 들이지 않자, 신흥부자들의 여식(女息)들은 유럽 귀족들과 결혼하기 위해 영국, 불란서, 이태리로 떠난다.

 

이렇게 떠난 돈 많은 미국 부자집안의 딸들 350명이 이름 앞에 작위(爵位)를 올려 놓는데 성공한다! 그 대표적인 예가 현재 맨해턴 42Grand Central 바로 옆길 이름이기도 한 철도왕(鐵道王) William Kissam Vanderbilt의 무남독녀가 영국의 Duchess of Marlborough(公爵夫人)이 되었으며, Cross Bronx Parkway를 가다 보면 George Washington Bridge 못 미쳐 출구인 Jerome Avenue 이름이기도 한 Leonard Jerome의 여식 중 첫째인 Jennie는 영국 명문가 귀족 Randolph Spencer-Churchill()의 눈에 들어 3일만에 약혼하고, 7개월 만에 아들 Winston을 낳게 된다. 그가 바로 2차 대전의 영웅 Winston Churchill(1874~1965) 수상인 것이다. 그러니까, Winston Churchill의 생모는 우리가 살고 있는 뉴욕의 Brooklyn Amity Street 197번지 출신이다. 둘째 ClaritaThomas Frewen, M.P.(국회의원)와 성사(成事)되었고, 셋째 Leonie는 아일랜드 준남작(准男爵) John Leslie와 결혼에 골인하였다. 이렇듯 돈과 신분이 활발하게 거래(Money for Title Swap!) 되었던 시절 작가 Edith Wharton 여사는 유럽으로 시집간 미국신부(新婦)들이 겪는 문화적인 충격(衝擊)과 이국(異國) 땅에서의 애환(哀歡)을 풍자적으로 그리고 있다. 옛이나, 지금이나, 돈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명예나 권력이 필요하고, 명예와 권력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돈이 꿰는가 보다!

 

Reference: New York Times Article “Tales of New York-The Ultimate Social Climbers-”Dated January 20, 2012

 

韓 泰格(www.TedHan.com)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