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5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노창현의 뉴욕 편지 (303)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57)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1)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28)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제임스정의 씨네마데이트 (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6)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3)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8)
·훈이네의 미국살이 (87)
·韓泰格의 架橋세상 (103)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103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제국의 묘지 The Empire Stopper

끝없는 전쟁, 기구한 Afghanistan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7-09-06 (수) 09:12:56

CNN은 821() Trump 대통령이 후보시절 9.11. 이후 16년동안 참전(參戰)해 왔던 아프가니스탄에서 미()지상군을 철수(撤收)시키겠다는 공약(公約)을 번복(飜覆)하고 대() 아프가니스탄 5대 정책을 제시하였다고 보도했다


 

800px-Burning_hashish_seized_in_Operation_Albatross.jpg
이하 사진 www.en.wikipedia.org

 

 

Five Key Pieces of Trump Afghanistan Plan

1.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군사작전과 지상군의 숫자를 더 이상 공개, 발표하지 않겠다. 2. 아프가니스칸 국가재건 사업에 관여하지 않겠다. 3. 테러리스트들의 근절에 협력할 것으로 기대하여 미국이 지난 십 수 년간 인접국인 파키스탄에게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실제로는 파키스탄이 테러리스트를 은익(隱匿)시켜주는 일까지 발생하였다. 파키스칸 당국에게 지원에 상응하는 조치를 강력하게 요구할 것이다. 4. 미국과의 무역에서 큰 흑자(黑字)를 보고 있는 인도(印度)에 대하여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정책에 대하여 협력할 것을 요청하겠다. 5. 아프카니스탄 군대를 계속 보강(補强), 증강(增强)시켜 나가겠다. 요약하면 미군사력을 미국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나라에 민주주의라는 가치(價値)를 심어 주기 위하여 사용하지 않겠다. 그런 시대는 이미 지났다. 아프가니스탄 재건(再建)사업에서는 손을 떼고 전쟁에만 몰두, 전쟁을 승리로 이끌겠다는 것이다.

 

우리는 30년이 넘는 오랜 세월동안 아프가니스탄 보도와 함께 살았다. 80년대 10년간은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侵攻) 소식으로, 그리고 2001.9.11.사태 이후에는 Wall Trade Center를 붕괴(崩壞)시켰던 al Qaeda 배후세력인 Taliban의 본거지(本居地) 소탕(掃蕩)작전 보도로 아프가니스탄과 함께지샜다!


 

1024px-Inbound_Choppers_in_Afghanistan_2008.jpg

 

제국(帝國)시대의 표현을 빌린다면, 왜 열강(列强)들이 이 땅을 노리며손을 떼지 못하는지 역사적으로 고찰(考察)할 필요가 있겠다. 829일자 뉴욕타임즈 The Empire Stopper 제하의 기사를 통하여 들여다 보기로 한다.

 

19세기 말 해양(海洋)세력인 대영제국(大英帝國)과 대륙(大陸)세력인 러시아(露西亞/俄羅斯)간에 The Great Game*이 전개되었고, 냉전(冷戰) 끝 무렵 20세기 말에는 소련이 침공하였다가 10년만에 퇴각(退却)하는 수모(受侮)를 겪었다. 금세기에 들어와서는 테러리스트 집단인 Taliban의 출현으로 테러와의 전쟁을 벌써 16년동안이나 치르고 있다. 그 연합군 선두에 미국이 서 있다. 마침 그 시기 초반, 사진기의 발명으로 지난 2 세기(世紀) 동안 이들 세 제국(帝國)의 승리와 실패(Triumphs and Failures)를 담은 영상을 통하여 우리는 전쟁(戰爭)터의 실상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1. 대영제국(大英帝國) -19세기 중엽부터 80년동안 영국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세 번**의 전쟁을 치른다. 수 만명의 희생을 감수한 영국은 세계 제 1 차 대전에서 국력이 크게 소진(消盡), 해외 식민지 장악(掌握) 능력상실로 인하여 1919년 아프가니스탄은 독립을 쟁취(爭取)한다.

 

2. 소련연방(蘇聯聯邦) - 2차 대전 이후 중앙아시아지역 현대화에 주력해 왔던 소련은 아프가니스탄 내전을 종식시킨다는 명분을 내세워 1979년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한다. 소련은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후, 학교를 짓고 도로를 건설하고 여성을 해방시켰으나, 미국과 파키스탄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집중적인 군사적, 재정적인 원조를 받은 아프간 반란군의 소련 점령군에 대한 저항(抵抗)과 항전(抗戰)은 집요(執拗)하였다. 러시아인과 아프간인들 사이 사고(思考)의 간극(間隙)은 마치 수 백년 차이가 된 듯 했고, 러시아 군의 Barrack에 대한 아프칸 반란군들의 시도 때도없는 공격으로 러시안인들의 생활근거지는 대해(大海)속의 고도(孤島)같았다. 드디어 그들은 10년만에 1989년 퇴각하고 만다! 많은 희생자를 내고 아쉽기는 하지만, 소련은 지구 상 그 어느 나라보다 지하자원이 풍부한***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 물러설 수 밖에 없었다. 그 후 수도 Kabul의 중앙정부는 끊임없는 내전으로 인하여 붕괴되었고 그 사이를 틈타 1996Taliban이 탄생하게 된다.


 

RIAN_archive_24609_Troop_withdrawal_from_Afghanistan.jpg

 

 

3. 미국(美國) - 21세기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최초 미국의 군사개입은 9.11. 사태 직후였다. () TalibanIS의 아프간 지부(支部)까지 등장하여 미국의 전략이 성공될 수 있을지 극히 불투명하다. 최초의 군사작전이 전개된 후, 지금까지 16년동안 백만명을 상회하는 미군병사들이 참전하여 2,400명이 전사하였고, 1,100명의 연합군 병사가 목숨을 잃었다. 아프간 군인들의 희생은 미군과 연합군 병사들의 희생자들 보다 3~4 배 더 많다. 작년 한 해만 보아도 아프간 민간인들의 희생자 수는 3,000명이 훨씬 넘는다. 2010년에는 미군의 주둔병사의 수는 10만명까지 되었다. 그들은 30년 전 소련군들처럼 아프가니스탄 34개 주() 전역에 산재했지만 지금은 주요 거점지역에만 주둔하고 있다. Trump 대통령이 파병할 추가병력을 포함하면 주둔병력은 12,000명이 된다. 아프간 군대의 규모는 소련점령 당시와 거의 비슷한 33만명이다.


 

Donald_Trump_Pentagon_2017.jpg

 

 

이번 Trump대통령이 발표한 정책의 가장 큰 변화는 현지 미군사령관들에게 그들 재량으로 Taliban과 기타 테러리스트 그룹들을 공격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는 점이다. Trump대통령의 최종 목표는 Taliban을 압박, 협상테이블로 끌어내어 아프간 전쟁을 정치적으로 해결하여보자는 것이다. 이는 Obama 전 대통령의 정책과 차이는 없지만, Trump 대통령의 정책은 철군시기를 못박지 않았다는 점이다. Trump 대통령 자신 Taliban이 언제쯤 협상테이블로 나타날지 예측하지 못하지만, 군사작전이 효과를 거두는 날, Taliban과 정치적 타협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rump 대통령의 대북(對北)정책도 이렇게 구상하고 있지 않을까 짐작해 볼 수 있겠다. 우리에겐 타산지석(他山之石)이다.

 

어쨌든 아프가니스탄이 과거 역사에서 보듯 두 제국에게는 무덤이 되었지만, 미국의 참전은 두 나라 상호간 Win-Win이 되기를 바란다. 많은 미군병사들의 죽음 또한 헛되지 않기를 바란다.

 

* 영국과 러시아의 Great Game(그레이트 게임)

    

 

프랑스와 미국이 각각 병인양요(丙寅洋擾)와 신미양요(辛未洋擾)로 조선의 문을 두드렸던 것과 달리, 인도 제국 경영과 청나라에서의 상업적 이익에 더 관심이 많았던 영국은 조선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다. 그렇지만 1876년 조선이 개항하고 미국과 조선이 수교하자 뒤를 이어 수교하여 어느 정도의 관심은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조선의 절묘한 지정학적 위치 탓에 관심을 아주 배제하진 않았을 것이다.

 

이 사건은 영국이 느닷없이 약소국 조선을 침탈했다는 것이 아니라, 19세기의 강대국 러시아 제국과 '거대한 게임'을 벌이면서 러시아의 남하를 저지하려는 목적에서 일어난 것으로 이해해야 한다. 영국 입장에서 거문도(巨文島) 점령(1885~1887)은 영국-아프가니스탄 전쟁이나 크림 전쟁, 영일동맹과 본질적으로는 전혀 다르지 않은 일이었다.

 

1853년 이래 1907년까지 무려 50년 동안 영국은 러시아의 남하에 맞서 냉전에 버금가는, 전 지구적 규모의 대치 상태를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발칸 반도로의 남하가 좌절된 러시아는 중앙아시아와 동아시아에서의 남하에 관심을 가졌고, 이는 영국으로서는 무시하기 어려운 일이었다. 2차례의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러시아의 남하를 저지하기 위한 방파제를 확보하려는 영국의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19세기 말 현상이 21세기 초 다시 한반도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다! 嗚呼痛哉!

 

** Anglo-Afghan 전쟁 세 차례 1st (1839.3.~1842.10.) 2nd (1878~1880) 3rd (1919 5. 6. ~8. 8.)

 

*** 아프카니스탄의 풍부한 희귀(稀貴) 광물자원은 미국에게도 큰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Trump 대통령의 이번 미군철군(撤軍) 공약 철회(撤回)도 광물자원 확보와 무관하지 않다.

 

韓 泰格(www.TedHan.com)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