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57)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노창현의 뉴욕 편지 (300)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55)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1)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28)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제임스정의 씨네마데이트 (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6)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3)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8)
·훈이네의 미국살이 (84)
·韓泰格의 架橋세상 (101)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10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다음글  목록 글쓰기

正直하지 못한 日本人들

終戰 七十하고 二年이 지났건만…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7-07-31 (월) 22:43:18

Senior(壯年)가 되어보니 즐겁고 좋은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우선 Home Mortgage에 시달리지 않아도 되고 아이가 방학을 맞았을 때 그 기나긴 방학을 어떻게 유익(有益)하게 보내게 해 줄 것인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게다가 그동안 비즈니스 이력(履力)이 쌓이고 쌓여 새로운 시장(Marketing)을 개척(開拓) 하지 않고 가만히 그리고 조용히 앉아 있어도기존(旣存)고객이 관록(貫祿)붙은 필자를 멕여 살리고있으니 그 또한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손자, 손녀 아이들이 자라나는 모습을 치켜보는 것도 빼어 놓을 수 없는 큰 기쁨이며 행복이다. 사회적으로는  McDonald’s, Dunkin Donuts같은 Fast Food ()에서도 예우 (禮遇)를 해 주고 있고 Movie Theartre에서도 큰 할인을 하여 준다. 심지어 25%Discount해 주는 영화관도 우리 동네에는 있다.

 

 

Japan Movie 2 2017 7 23.jpg

요즈음 필자는 그런 Discount 받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 지난 주말에는 Hollywood와 서울에서 동시 개봉(開封)한 세계 제2 차 대전시 탈출 작전(1940.5.26.~6.4. 77년 전, 일명 Operation Dynamo)  그린 Dunkirk(: Dunkerque 한국어 음역: 덩케르크)를 관람하였다. 세상사에 밝다고 자부(自負)해 왔던 필자가 유럽에서 금융기관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Amsterdam, Brussels, Luxembourg, Normandy를 휘젓고 돌아 다녔건만 코 앞 Dunkirk는 전쟁사(戰爭史)어두워그만 놓치고 말았다.

 

이렇듯 영화는 평소 알지 못했던 사실(史實)을 가르쳐 준다. 흔히들 영화를 종합예술(綜合藝術)이라고 하지 않는가?. 영화속에는 Story가 있고, 음악(音樂)이 있고, 의상(衣裳)이 있고, 디자인이 있고, 기술(技術)이 있다. 정보(情報)가 있고, 희극(戱劇)이 있고, 비극(悲劇)이 있고, 즐거움이 있다. 그리고 영화관에는 큰 Screen이 있고 음향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TV처럼 상업광고가 흐름을 끊어 놓지 않아서 좋고, 짧은 시간에 집중(集中)할 수 있어 좋고, 이웃 미국인들과 같은 테마를 공유(共有)할 수 있어 좋고, 공동체의 일원이라는 작은 자부심도 느끼게 한다. 십 여불() 투자(投資) 치고는 소득(所得)이 훨씬 크다! 무엇보다 필자가 주목하는 것은 당대(當代) 사람들의 생각을 읽을 수 있어 좋고, 제작자(製作者)의 의도(意圖)를 엿볼 수 있다면 더욱 좋다. 행간(行間)을 읽을 수 있을 때 말이다.

 

Spectacular한 장면으로 관객을 압도(壓倒)하는 Dunkirk의 한 장면: 해안에서 초조하게 철수(撤收) 대열(隊列)을 짓고  있는 연합군 400,000*의 병사들은 철수함정(艦艇)의 갑판사관(甲板士官)의 지시를 듣는다.. “British Only” 승선(昇船) 최우선(最優先) 순위는 British(영국인)였던 것이다그 말 한마디로  당시 상황을 짐작케 하고도 남는다.

 

Dunkirk on Coast 2017 7 30.jpg

그리고 지난 13일에서부터 23일까지 333 E. 47Japan Society (일본정부 기관으로 UN일본대표부 건물과 같이 사용하고 있음)가 주최한 일본영화제, 24편의 영화 중 가장 비중있는 마지막 날 마지막영화 ‘In the Corner of the World’라는 작품에서는  제작자의 숨은그리고 검은의도를 엿볼 수 있었다. Suzu라는 어린 소녀를 주인공으로 세워 1933년부터 19458Hiroshima (廣島) Nagasaki(長崎) 원폭(原暴)투하(投下) 그리고 1945815일 일본의 항복(降服), 항복 후 일본으로 진주한 미군 통치시절 때까지 그녀의 삶을 그린 Animation형식을 빌린 Manga(漫畵)영화다. Suzu의 대사(臺詞) 중에 다음과 같은 말이 나온다. Japan was surrendering to Violence. (일본은 폭력 앞에 항복할 수 밖에 없었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폭력적인, 원자폭탄투하로 항복할 수 밖에 없었다.)

 

물론 Violence 뒤에는 미국 즉 of the United State of America이라는 단어가 빠져 있다. 한마디로 일본은 전쟁의 피해자(被害者)’ 미국은 가해자(可害)라는 인식이 깔려 있는 영화다. 필자가 퇴근 후 시청하고 있는 일본 NHK의 시각도 마찬가지다. 2차 대전이 왜 발발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원인대하여는 일언반구 없이 미국이 Hiroshima(1945/8/6)Nagasaki(8/9)에 투하한 원자폭탄으로 인해 발생된 인명 및 재산피해만 강조한다. 72년이 경과한 오늘날에도

 

 

Dunkirk 2017 7 30.jpg


Japan Society 2 2017 7 23.jpg



상영이 끝난 후, 동경(東京)에서 영화제를 위해 뉴욕으로 날아 온 Sunao Katabuchi 감독이 무대로 올라 왔다. 제작동기를 설명한 후, 기부(寄附, Donation)문화가 일본보다 훨씬 앞선 미국에서 기부금 모금과 811()부터 미국 영화관에 올라갈 이 영화 판촉을 위해 방미하였다고 했다.

 

곧 이어 관객의 질문시간이 있었다. 250() Auditorium을 꽉 채운 관객가운데 Senior쪽에 속하는 필자가 불의(不義), 부정(不正)을 보면 참아내지 못하는 성격 탓에 첫 질문자가 되었다. 질문은 “In the Manga, background history was real. However, there were no explanations why World War II broke out. You emphasized that Japan was only War Victim and cost Huge Sacrifice in the conflict. Suzu said that Japan was surrendering Violence! Without telling why the war happened, it might mislead big misunderstandings to the young generations who fill this auditorium. It is not fair. It is not just. It is not an honest way. It could be a shame of Japan. Black History is still History. Even if you try to cover it up, it could not be erased. I need your explanations. (영화의 역사적 배경은 진실이다. 영화는 태평양전쟁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설명이 없다. 미국의 원폭투하로 일본이 희생을 치루었다는 점만 강조하고 있다. 이것은 제작자로서 공정한 자세도 정직한 자세도 아니다. 과거를 덮으려고 한다면 그것은 일본의 치욕(恥辱)일 수 있다. 어두운 역사도 역사다. 어두운 역사를 덮어버린다고, 지워지는 것은 아니다. 당신의 설명을 듣고 싶다.)

   

Japan Society 1. 2017 7 23.jpg



그의 설명은 간단했다. “주인공 Suzu가 너무 어려 세상 물정을 몰라 영화에 담지 않았다.”

 

세계 제2차 대전의 적국(敵國)이었던 미국의 국민들로 부터 기부금을 모금하고 자기 작품을 판촉하겠다고 날아온 영화의 감독의 말이다. 일본정부가 세계의 수도 뉴욕에서 주최하는 영화제의 마지막날 마지막 작품을 제작한 감독의 말은 일본정부의 생각 아니 일본인 전체의 사고(思考)일 수 있다. 뒷맛이 개운치 못한 본전(本錢)생각이 나는 관람이었다! 늦은 시간 Manhattan UN본부 앞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탈출작전으로, 실패임에도 아름다웠던 탈출작전으로 기억되고 있다.

** 당시 연합군은 영국, 카나다, 불란서,폴랜드, 벨지움, 네델란드 물론 상대는 독일이었다.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