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61)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노창현의 뉴욕 편지 (305)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60)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1)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28)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제임스정의 씨네마데이트 (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6)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4)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8)
·훈이네의 미국살이 (88)
·韓泰格의 架橋세상 (105)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105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창업 30주년을 자축(自祝)하며

특별한 아버지의 날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7-06-19 (월) 17:16:30

 

Atlantic City Show 2015.jpg


 

필자가 1984년 Father’s Day인 6월 17일 처삼촌(妻三寸) 되시고 대뉴욕지역 연세대(延世大) 동창회장을 역임하셨던 봉재(縫裁)업계의 선두주자(先頭走者) 故 文聖稷선생의 마중을 받으며 JFK에 발을 디딘 지 3년 만인 1987년 자영업으로 판촉물사업을 창업(創業)하였다. 창업일이 6월15일(월)이니 꼭 30년이 된다. 그 30년사이 판촉물비즈니스를 집사람에서 맡겨놓고 뉴욕 유수(有數)의 언론기관인 New York Daily News와 세계적 금융기관인 Bank of America에서 십여 성상(星霜) 근무하였으나, 뒤에서 실질적인 Captain(함장,艦長) 노릇은 필자가 하고 있었다.

 

우선 미국의 판촉물업계는 Manufacturer(생산업자)-Distributor(중간판매업자)-End User(소비자)로 이어져 있어 유통질서(流通秩序)가 확립되어 있다는 점, 초기 투자(投資)나 권리금지급이 필요없다는 점 등이 매력적이었다. 또한 일생 Desk Job만 해왔던 필자에겐 근육(筋肉)을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도 간과(看過)할 수 없는 장점(長點)이었다.


 

BE 3rd 57th St. 2014 3 20.jpg


 

판촉물(販促物)이란 두 가지를 충족(充足)시켜 주어야 한다. 광고매체의 역할을 하면서 ‘용도(用途)’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주변에 널려있는 광고지(廣告紙)는 널리 알리려는 배포자(配布者)의 의도는 있으나 광고지 수령자가 받는 순간, 간직하고 있어야할 이유를 느끼지 못한다면 광고지는 무관심(無關心) 의 대상이 되어버린다. 그러나 판촉물의 경우, 용도 즉 쓰임새가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 광고의 내용이 필요치 않다하더라도 그 쓰임새가 다 할 때까지 정보는 사용자 주변에 머물러있게 된다. 그 수명(壽命)이 다 할 때까지 수요(需要)가 발생된다면 성공적이다. 다시 말하면 광고지는 ‘내가 너에게라는 일방통행 (一方通行)’이라면 판촉물은 ‘당신을 배려한 양방향(兩方向)’이다.

 

미국은 자본주의의 본산지다. 자본주의란 통제(統制)경제와 대비(對比)되는 개념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손(Invisible Hands)인 시장(市場)에 의하여 생산(生産)과 소비(消費)가 자동적으로 조절되는 시스템으로 이윤추구(利潤追求)를 목적으로 한다. 생산된 제품은 판매를 전제(前提)로 한다. 판촉물이란 말 그대로 생산된 제품의 판매를 촉진(促進), 유도(誘導) 하는 일종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것이다. 미국이 자본주의의 본산지(本産地)인 것처럼, 판촉물의 본산지이다.

 

판촉물업계도 다른 Industry처럼 생산업자와 유통업자 사이에 만남의 장소가 있다. 다름아닌 PPAI(Promotional Products Association International) Expo East 라고 명명된 Trade Show 박람회(博覽會)다. 일년간 전국을 돌며 Las Vegas, Dallas, Chicago, Orlando 등지에서 개최되지만 필자는 매년 가까운 Atlantic City Convention Center로 1박2일 다녀 온다. 올해도 6월13일~14일 다녀왔다.


 

BE 뉴욕일보 비즈니스 동정 2012 3 30.jpg


 

박람회에 참석하는 이유는 두 가지다. 새로 개발된 신제품 정보 습득이 우선이다. 올해 박람회에서 눈에 뜨였던 신종제품은 현대인의 필수품인 SmartPhone Accessory 제품이었다. 두번째는 생산업체 담당자들과의 인간관계형성이다. 평소 전화나 E-Mail로 설명이 되지 못했던 부분이 Face to Face, 대면상담(對面相談)을 하게 되면 쉽게 이해가 되는 경우가 많다. 지난 주 박람회장에서도 전화로, E-Mail로 전달하기 거북했던 고정(苦情)과 시정요망 및 불만사항을 전달, 해결한 건이 몇 건 된다. 그리고 다녀 와 받아온 Sample을 고객에게 선물하였더니 이 제품이 다량(多量) 필요하다고하여 그만 ‘선물’이 주문이 되어버렸다….

 

그렇게 두 내외가 눈물나게 모아 ‘소위(所謂)’ Long Island Great Neck North, 이름도 ‘부(富)’한 Polo Road 40번지에 그림같은 My Home을 마련할 수 있었고, 하나 밖에 없는 딸아이를 길건너 ‘35 Polo Road’에 위치한 Great Neck High School에 보낼 수 있었고 Boston 소재 대학에 진학시킬 수 있었다.

Atlantic City Show 2017 6 13.jpg

 

지금 딸아이는 세계 3 대 미항(美港)이며 지상낙원(地上樂園)으로 독신여성들이 그 유명한 Breeze를 쐬러 갔다가 돌아서지 않는다는 California주 San Diego에서 아들 딸 낳고 맑은 공기 마시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 Father’s Day를 맞아 West Coast에서 East Coast로 Daddy I love you! Congratulations on the 30th Anniversary of Bridge Enterprises..Let it grow further as long as you can! Thank you for your raising me and your educating me in Great Neck and in Boston. See you at Thanksgiving! 창업 30년의 결과다! 무엇을 더 바라겠는가?


 

BE 9th Ave at 44th St 2014 4~5.jpg


 

韓 泰格(www.TedHan.com)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