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열린기자
·열린 기자 (483)
열린 기자
뉴스로는 네티즌 여러분을 위한 ‘열린 마당’입니다. 여러분이 취재한 이야기와 사진들, 화제와 에피소드, 경험한 모든 것들을 인터넷 세상의 다른 분들과 함께 공유하세요. 타 매체에 올린 글들도 출처만 밝힌다면 환영합니다. 뉴스로 관리자(newsroh@gmail.com)에게 보내주시면 편집 과정을 거쳐 ‘열린 기자’ 코너에 게재해 드립니다.

총 게시물 483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의연 사태에 관하여

‘위안부행동’ CARE 김현정대표
글쓴이 : 김현정 날짜 : 2020-06-11 (목) 05:36:53

 

6d858d45314c80b3ac09df4e6d83acf3_20180218165814_aqtivbnt.jpg

글렌데일 소녀상 앞에서 이용수할머니와 김현정 CARE 대표

 

 

할머니들께 명예(名譽)와 인권(人權)을 되찾아드리고, 일본정부가 군 "위안부" 제도에 대해 공식 사죄와 법적배상을 하도록 압박하는 저희 활동을 지지해 주시는 후원자 여러분께 알립니다.

 

십여 차례 미국 방문을 통해, "위안부" 문제가 인류보편적인 여성인권문제임을 미국 정부와 주류 언론에 알리고, H.Res.121 (연방하원 "위안부" 결의안) 통과 및 샌프란시스코 기림비 건립 결의안 통과 등에 지대한 공을 세우신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57, 단독기자회견을 열고, 갑자기 국회의원으로 변신한 윤미향 정의연 전 이사장과 그간의 정대협/정의연의 활동에 대해 강한 비판을 쏟아내셨습니다. (연합뉴스 보도:

https://www.yna.co.kr/view/AKR20200507162200053)

 

할머니의 비판은 첫째, 아직도 일본의 아베정권이 해결은 커녕, 전 세계를 상대로 "위안부" 역사를 왜곡하고 소녀상 철거를 노리는 지금, 윤미향이 국회로 갈 것이 아니라, 이 문제 해결을 위해 할머니와 함께 끝까지 싸워야 맞지 않는가,

 

둘째, 수많은 모금활동을 벌여왔음에도 할머니들에 대한 지원이 거의 없었다는 것은 문제 아닌가,

 

셋째, 매주 수요일, 삼십년째 "사죄하라! 배상하라!" 구호를 일본대사관 앞에서 외쳐 왔는데 그것을 앞으로 반복하는 것이 후대 교육과 문제해결에 과연 도움이 되는가, 한국과 일본의 학생들이 체계적으로 올바른 역사를 배워 미래의 주인인 그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가르치는 것이 중요한 시기가 아닌가, 하는 문제제기였습니다.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정의연의 모금 및 후원금 사용에 대해 개인계좌를 통한 모금, 안성쉼터 매매관련, 우간다 김복동센터, 정부보조금 누락, 워싱턴 김복동센터, 수십억 잔고 등 여러 의혹들이 언론을 통해 터져 나왔고, 정의연에서는 연일 설명문을 내어 입장을 밝혔지만, 할머니의 문제제기 및 여러 의혹들에 대한 해명은 여전히 부족한 상태입니다.

 

또 나눔의 집에서 근무해 온 십수명의 직원들은, 할머니들을 위해 들어온 기부금이 전혀 할머니들을 위해 쓰여지지 않고 있다는 오랜 문제를 폭로하며, 나눔의 집이 수익사업이 아니라 할머님들의 복지를 추구하는 본래 목적을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PD수첩: 나눔의 집에 후원하셨습니까? https://youtu.be/2tNyQyotxa4)

 

이후 정의연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과 수사가 시작되었고, 윤미향씨가 불쑥 할머니를 찾아와 무릎을 꿇었지만, 할머니는 용서한 적이 없고, 죄가 있다면 법대로 처리하면 될 것이며, 중요한 것은 자라나는 후대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밝히는 기자회견을 525일에 다시 여셨습니다.

MBC 보도

https://imnews.imbc.com/replay/2020/nw1700/article/5785765_32510.html

 

그러는 동안 윤미향/정의연 지지층 일부로부터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과 공격이 시작되었고, 할머니 입장을 옹호하는 저희 위안부행동(매일경제 보도)에 대한 근거없는 비방 (정의연 연대 해외 시민단체들 기자회견)도 시작되었습니다만, 저희는 의연하게 대처해 나가고 있습니다.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 중앙일보 기자수첩: '내 편' 아니라 비난하나)

 

매일경제보도

https://n.news.naver.com/article/009/0004580543)

 

정의연연대 해외시민단체들 기자회견

https://youtu.be/bcbOntYh7r4

 

노영희의 출발새아침

https://radio.ytn.co.kr/program/?f=2&id=69846&s_mcd=0214&s_hcd=01

 

중앙일보 기자수첩

http://m.ny.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8335658

그런데 바로 어제 66, 정의연이 운영하는 쉼터 (현재 길원옥 할머니 거주)에서 할머니를 돌보시던 손영미 소장이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되었다는 충격적인 보도가 있었습니다.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가 온갖 추측과 의혹으로 들끓고 있으나, 이미 수사가 진행중이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실들이 많기 때문에 차분히 고인을 추모하며, 수사결과를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한가지 분명한 사실은, 사회 어느 곳에나 실수나 고의로 인한 부정 부패는 있는 법이고, 누군가가 "위안부" 운동에 수십 년 몸 담으며 헌신해 왔다고 해서, 부정이나 불법까지 덮자는 주장은 결코 "위안부" 운동의 원칙에도 맞지 않으며, 이 운동을 건강하게 발전시키는 방법도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비록 종기를 도려내는 것이 아프더라도, 깨끗이 밝힐 것은 밝히고, 책임질 것은 책임지고,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해 할머니들, 활동가, 학자, 전문가들이 마음과 지혜를 모아야 할 때입니다.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 이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위안부행동(CARE) 대표 김현정 올림

 

Comfort Women Action for Redress and Education

Executive Director: Phyllis Kim

comfortwomenaction@gmail.com

P.O. 9627

Glendale, CA 91226

Ph. 213-880-7992

 

www.ComfortWomenAction.org

www.ComfortWomenEducation.or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열린 기자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reporter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0950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