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열린기자
·열린 기자 (361)
실시간 댓글
열린 기자
뉴스로는 네티즌 여러분을 위한 ‘열린 마당’입니다. 여러분이 취재한 이야기와 사진들, 화제와 에피소드, 경험한 모든 것들을 인터넷 세상의 다른 분들과 함께 공유하세요. 타 매체에 올린 글들도 출처만 밝힌다면 환영합니다. 뉴스로 관리자(newsroh@gmail.com)에게 보내주시면 편집 과정을 거쳐 ‘열린 기자’ 코너에 게재해 드립니다.

총 게시물 361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글쓴이 : 따루 날짜 : 2018-01-05 (금) 20:53:01

 

0105_18내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jpg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자네들이 나를 돌보아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이 세상에 태어나 나를 어미라 불러주고

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이 참 행복했다네

지아비 잃어 세상 무너져 험한 세상 속을

버틸 수 있게 해줌도 자네들이었네

 

이제 병들어 하늘나라로 곱게 갈 수 있게

곁에 있어 줘서 참말로 고맙네

 

자네들이 있어서 잘 살았네

자네들이 있어서 열심히 살았네

 

딸아이야, 맏며느리 맏딸 노릇 버거웠지?

큰애야, 맏이 노릇 하느라 힘들었지?

둘째야, 일찍 어미 곁 떠나 홀로 서느라 힘들었지?

막내야, 어미젖이 시원치 않음에도 공부하느라 힘들었지?

 

고맙다.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

 

지난 12월 암으로 세상을 떠난 어느 70대 노모(老母)

31녀의 자식들에게 남긴 메모입니다.

 

남편을 먼저 보내고 여자 혼자의 몸으로 네 명의 자식을

필사적으로, 헌신적으로 길러준 어머니입니다.

 

자식들에게 항상 넉넉하게 해주지 못한 것을 미안해하고,

자식들에게 받은 그 모든 것을 고마워하시는 게

우리들의 어머니이십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

그저 사랑합니다.

 

 

# 오늘의 명언

내가 성공을 했다면, 오직 천사와 같은 어머니의 덕이다.

- A. 링컨 -

 

 

<따뜻한 하루 제공>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