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열린기자
·열린 기자 (277)
열린 기자
뉴스로는 네티즌 여러분을 위한 ‘열린 마당’입니다. 여러분이 취재한 이야기와 사진들, 화제와 에피소드, 경험한 모든 것들을 인터넷 세상의 다른 분들과 함께 공유하세요. 타 매체에 올린 글들도 출처만 밝힌다면 환영합니다. 뉴스로 관리자(newsroh@gmail.com)에게 보내주시면 편집 과정을 거쳐 ‘열린 기자’ 코너에 게재해 드립니다.

총 게시물 277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독약 구조대’를 아시나요

글쓴이 : 따뜻한하루 날짜 : 2017-11-13 (월) 13:56:40

 

1902년 워싱턴 DC 농무부 사무실 지하에 열두 명이 모였습니다.

이들 모두는 식사하기 모였지만 웬일인지, 표정이 그리 밝지 않습니다.

사실 이들이 먹을 음식에는 붕사(硼砂)가 들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은 유독물질로 분류돼 음식에는 전혀 쓸 수 없고

유약이나 세제에 주로 사용되는 성분입니다.

이 자리에 있는 청년들은 붕사를 끼니마다 챙겨 먹어야 했습니다.

붕사를 직접 먹고 유해성을 증명해내야 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이들이 누구이기에 이런 무모한 짓을 했을까요?

이들의 정체는 바로 '독약(毒藥) 구조대'입니다.

당시만 해도 황산, 황산구리, 폼알데하이드 등

지금은 독약처럼 받아들여지는 성분을 식품 만드는 데

널리 쓰던 시절이었습니다.

 

화학 교수로 농무부 화학국에 부임한 하비 와일리는

1880년부터 유독성 식품 첨가물 사용을 규제하고자 노력했지만,

매번 로비스트들의 힘에 막혀 좌절하곤 했습니다.

그는 이런 식품첨가물이 몸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

직접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와일리는 의회로부터 5천 불을 지원받아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모두 건강한 운동선수, 군인, 과학자 등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그들의 생활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식품첨가물의 부작용으로 복통과 두통 등을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매 식사 전, 몸무게와 혈압, 체온을 측정해야 했으며,

수시로 대변과 소변, 머리카락과 땀을 모아야 했습니다.

게다가 주는 음식 외에는 다른 음식도 먹을 수 없었고,

머리카락 자르는 것도 승인을 받아야 했습니다.

 

수많은 식품 첨가물을 먹어본 그들은 마침내 일부 식품 첨가물의

유해성을 밝혀냈고, 그들의 노력은 1906년 빛을 발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건강에 해로운 식품과 약품의 유통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독약 구조대는 5년간의 활약을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명감으로 독약을 먹었던 그들...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라는 밑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어디에선가 보이지 않는 누군가의

노고와 희생이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Harvey_Wiley,_Chief_Chemist_of_the_Department_of_Agriculture’s_Division_of_Chemistry.jpg

www.en.wikipedia.org

 

 

# 오늘의 명언

작은 경첩으로 큰 문이 움직이듯,

한 사람의 희생으로 공동체에 생명의 불이 지펴진다.

- 래리 크랩 -

 

 

* 위 글은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에서 전하는 따뜻한 편지입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