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사진필진
·김재현의 포토에세이 (2)
·뉴스로 줌인 (302)
·이야기가 있는 사진 (71)
·정재두의 렌즈세상 (1)
실시간 댓글
이야기가 있는 사진
사진은 기록입니다. 관찰입니다. 생생한 역사입니다. 사진은 기억입니다. 추억입니다. 새로운 만남입니다. 앨범속에서 발견한 빛 바랜 사진 한 장의 기억들을 디지털세상을 통해 추억하고 감동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총 게시물 7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세월호 기억하는 토론토사람들

글쓴이 : 민지영 날짜 : 2019-04-20 (토) 23:05

 


IMG_20190419_091807_950.jpg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기소권과 수사권이 있는 세월호 특별수사단 특별감사단 설치를 촉구하는 집회가 지난 13일 캐나다 토론토 노스욕 시청 앞에서 열렸다. 아직도 명확한 진상규명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애끓는 5주기를 맞은 유가족들을 慰勞(위로)하고자 하는 뜻도 함께였다.

 

영정사진이 놓인 제단에 100여명의 참석자이 흰 국화꽃을 헌화한 후 추모사를 나누었다. 이날 행사엔 캐나다 한인진보 네트워크 희망 21과 민주원탁회의,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 등이 함께 했다.


IMG_20190419_091836_920.jpg

IMG_20190419_091812_668.jpg

 

윤한나씨의 노래 바다’, 4월의 꿈 합창단 그날이 오면’, 데이비드 리씨 바이올린 연주가 추모와 결의를 더욱 벅차게 해 주었고 풍물패 소리모리의 풍물연주는 참석자들의 마음과 발걸음을 모아 광장을 울렸다.

 

사회를 맡은 김경천씨(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5년 전 그 날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았고 국민들은 무력감에 치를 떨었다며 아직도 진상규명을 가로막는 야당을 규탄하고 제자리 걸음을 걷고 있는 여당에 적극적 노력을 촉구했다.


IMG_20190419_091829_797.jpg

 

그 누구도 이렇게 많은 의혹들이 풀리지 않은 채 5주기를 맞이하리라고는 짐작하지 못했으리라. 누가 꽃같은 우리 아이들과 희생자들의 무수한 생명을 앗아갔는지 모른 채 유가족들은 아직도 거리에서 눈물로 외치고 있다. 참사 5주기를 맞는 오늘 캐나다 토론토 뿐 아니라 전 세계 곳곳에서 희생자 추모와 진상규명 촉구 집회가 열리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사람들 https://www.facebook.com/groups/sewoltoronto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