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8980)
·뉴스로 창(窓) (273)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8,980건, 최근 3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IOC ‘日전범기 문제되면 조사?’

반크 반대청원 5만명에 대해 日우익 대변
글쓴이 : 로창현 날짜 : 2020-02-06 (목) 19:17:06
IOC ‘방사능올림픽포스터 사용말라제동

반크 공익목적 부합강력 항의 서한 발송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도쿄올림픽에서 전범기(욱일기) 문제되면 조사하겠다.”

반크는 방사능 올림픽포스터에 엠블럼 사용말라.”



국제올림픽 위원회 (IOC)가 반크가 전달한 5만명의 도쿄올림픽 전범기 사용금지 요구 청원에 대해 일본 우익과 대동소이(大同小異)한 입장과 함께 반크 활동에 제동을 거는듯한 태도로 논란이 일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52020년 도쿄올림픽 때 일본의 욱일기 사용 중지에 대한 반크의 요구에 문제가 발생하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1일 반크는 세계 최대 청원 사이트에 2020년 도쿄 올림픽 일본 전범기 금지청원에 대해 세계 곳곳에서 동참한 5만 명 청원인 명단과 서한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사무국 앞으로 보낸 바 있다.


반크는 이 서한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일본의 전범기 응원 공식 금지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정치적 선전 도구로 이용하는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말 것 ▲앞으로 모든 올림픽에서 영구적으로 일본 전범기 사용 금지 등 세 가지를 요구했다.

 

IOC 협력 홍보부 이사는 회신에서 "스포츠 경기장에서 정치적 시위가 없어야 한다는 것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확고한 신념이다. 이미 이 문제에 관해 이미 말했듯이, 경기 중에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한다면,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상황 별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IOC는 반크가 2020년 도쿄 올림픽 방사능 문제를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세계에 배포한 포스터에 대해서 "우리는 귀하의 조직(반크)이 올림픽 엠블럼을 무단으로 사용하여 정치적 메시지를 던지는 것을 책망하고 싶으며, 이같은 행위를 앞으로는 삼가해달라"고 요구했다.


올림픽 경고 포스터.jpg


이에 반크는 국제 올림픽 위원회의 이중적인 행태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반크는 서한에서 우리는 올림픽 엠블렘을 정치적으로 사용하지 않았다. 일본의 방사능 문제는 국가에 따라 이해관계가 대립하는 정치적인 문제가 아니다. 지역주민들의 생존, 건강, 더 나아가 올림픽 참여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문제다. 이러한 문제제기와 올림픽 엠블렘 사용은 일본과 세계 시민사회에서 먼저 시작되었다는 점도 밝혀둔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일본의 이미지를 폄하하기 위해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이 아니다. 올림픽 정신에 따른 올림픽 개최를 촉구하기 위하여, 올림픽 참여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담보받기 위하여 올림픽 엠블렘을 사용했다. 이는 올림픽 헌장 제2조 제10항에 따라 선수에 대한 의료 및 건강과 관련한 조치를 장려하고 지원하여야 하는 올림픽 위원회의 의무이기도 하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이번 기회에 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산물 사용,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인접한 지역에서 경기개최, 성화봉송에 대한 올림픽 위원회의 의견을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반크는 또한 비평을 위한 저작물의 사용은 Section 107 of the Copyright Act of the U.S에서도 규정하듯이 저작물의 정당한 사용에 해당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저작물의 정당한 사용에 해당됨에도 엠블렘 사용을 비난하는 귀하의 권고는 시민사회의 건강한 표현의 자유를 위축할 우려가 있다. 시민사회는 정부를 감시하고, 비판할 자유를 지니고 있으며, 이러한 자유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필수 불가결한 자유다. 귀하의 답변이 올림픽 정신에 따른 올림픽 개최를 향한 건전한 비판과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고자 하는 IOC의 공식 의견에 해당하는지도 함께 질의한다"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반크 박기태 단장은 “IOC 5만명의 세계인이 동참한 2020년 도쿄 올림픽 전범기 사용 중단에 대해서는 문제가 발생하면 조사하겠다는 수동적인 자세를 취하면서 마치 일본정부의 대변인처럼 답변한 사실에 큰 문제가 있다. IOC는 민간단체 반크가 올림픽 참가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만든 패러디 포스터에 대해 정치적인 활동이라고 규정하는 등, 일본 우익 정치인들의 입장만 일방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IOC는 전세계 평화와 친선을 추구하며 올림픽 회원국들의 여론을 반영하기 보다 일본 우익 정치인들의 대변인처럼 행동하는것에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IOC의 이번 답변은 그동안 일본 우익 정치인들이 IOC에 요구한 내용과 일치한다. 반크와 이제석 광고 연구소가 제작 배포한 도쿄 올림픽 방사능 포스터에 대해 그동안 일본 우익 정치인들과 일본 정부는 적극적으로 국제 올림픽 위원회에 항의해 반크의 활동을 막을 것을 요구해 왔다.


지난달 19일 석간 후지는 "반크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과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 1원자력 발전 사고를 연계해 일본의 이미지를 폄하하는 포스터를 제작해 전 세계에 확산된 것이다 .일본측도 가만히 있지는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석간 후지는 자민당 보수계 유지 의원에 의한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지키는 모임’(대표간사·아오야마 시게하루 참의원 의원)올림픽의 정치 이용등을 금지한 올림픽 헌장( 50)에 위반된다며 IOC(국제 올림픽위원회)에 엄정한 조치를 취하도록, 행동할 방침을 굳혔다. 외무성도 사실관계 조사에 나섰다. 일본 참의원 자민당의 야마다 히로시 부간사장의 발언을 통해 이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20200119_153226.jpg

<석간 후지>
https://www.zakzak.co.jp/smp/soc/news/200117/for2001170006-s1.html


또한 일본 대표 우익 정치인이자 최근까지 외무성 부대신을 지낸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은 1 10일 자신의 SNS 를 통해 반크 방사능 포스터 활동을 비판했다.

일본 대표 극우 정치인인 사토 마사히사는 육상자위대 출신으로 2019 8월 일본 외무성의 차관급로 재직당시 방송에 나와 한국 국민의 반일 촛불시위에 대해
"
사람들이 억지로 참석했다"며 폄하한 장본인이다. 그는 지난 2011년 독도를 가겠다며 생떼를 쓰다 우리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되기도 했다.


박기태 단장은 일본 극우 언론과 극우 정치인들의 목소리가 IOC에 그대로 반영이 되고 있다는 사실은 큰 문제다. IOC는 반크가 공익적인 목적으로 패러디로 만든 포스터를 문제삼기보다 도쿄올림픽이 방사능 올림픽이 되는걸 염려하는 세계인들의 목소리에 귀를 귀울여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일본 우익 정치인들은 반크가 방사능 정보를 조작한다고 주장하지만, 일본정부가 발표한 방사능 수치를 불신하는건 반크가 아니라 보편적인 해외 여론이다. 많은 해외 언론과, 국제적 환경단체, 심지어 일본내에 환경단체와 시민단체들까지도 일본정부의 도쿄 올림픽 관련 방사능 발표를 불신하고 있다고 역설(力說)했다.

박기태 단장은 IOC와 일본 우익 정치인의 반발을 지렛대로 삼아 국제사회에 2020년 도쿄 올림픽 욱일기 응원 중단과 방사능 올림픽에 대한 세계인의 여론을 모아 일본정부를 평화와 친선을 향한 바른 길로 인도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日극우언론 반크공격 (2020.1.19)

반크 전범기퇴치글로벌캠페인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pkt&wr_id=91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