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8783)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8,783건, 최근 3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삼례문화예술촌 도시재생 롤모델

심가영 심가희 공동대표 인터뷰
글쓴이 : 로창현 날짜 : 2019-11-02 (토) 17:53:32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사본 -20191030_102619.jpg

   

 

과거와 현재, 미래를 만날 수 있는 삼례문화예술촌에 오세요.”

 

일제때 양곡수탈기지의 아픔을 간직한 시설이 도시재생(都市再生)의 성공적인 롤 모델로 재탄생해 관심을 끌고 있다.

 

전북 삼례에 있는 삼례문화예술촌이 화제의 공간이다. 삼례문화예술촌은 일제강점기 양곡 창고들이 있던 곳으로 오랫동안 수탈의 아픔을 상징하는 곳이었다. 이곳이 극적인 반전(反轉)을 이루게 된 것은 완주군이 2013년 문화예술공간으로 조성하면서부터다. 특히 20183월부터 예술경영그룹 아트네트웍스()가 위탁경영을 맡게 되면서 역사와 예술이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받게 되었다.

 

삼례문화예술촌을 이끄는 쌍두마차는 심가영 심가희 쌍둥이 자매다.


1572591703752.jpg

심가희(왼쪽) 심가영 공동대표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

 

전북 완주 고산 출신인 이들은 중요무형문화재 태평무이수자로 1979년부터 세계 100개국의 엑스포 무대에서 공연을 하는 등 40여 년간 미국, 캐나다, 스페인, 독일, 일본 등 세계무대에서 한국 무용의 아름다움을 알린 주역이었다. 1984년 미국 뉴올리언스 엑스포를 비롯, 2010년 상하이 엑스포에 이르기까지 무대에 설 때마다 큰 성공을 거뒀고 오랜 해외활동을 통한 경험과 안목을 바탕으로 고향에 기여하겠다는 생각으로 삼례문화예술촌의 운영을 맡았다.

 

삼례문화예술촌은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7개의 양곡 창고는 어울마당을 중심으로 모모미술관, 디지털아트관, 소극장 시어터애니, 커뮤니티 뭉치, 김상림 목공소, 책공방 북아트센터, 문화카페 뜨레 등 멋진 전시장과 공연문대, 만남의 장으로 탈바꿈했다.


20191030_091839.jpg

20191030_091900.jpg

20191030_093351.jpg

심가영 공동대표는 지난해까지 세계 각국에서 공연 활동을 하면서 모든 문화권을 경험할 수 있었다. 다니는 곳마다 공연과 전시, 건축을 접했고 문화 예술 경영의 안목도 기르게 됐다. 그러다 삼례문화예술촌의 위탁 공모를 알게 되어 기왕이면 고향에서 우리가 경험한 모든 것을 쏟아붓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20191030_102538.jpg

 

심가희 공동대표도 일제강점기 수탈 창고였던 삼례문화예술촌은 역사성과 예술성을 동시에 가진 공간이기에 잘 가꾸면 세계적인 문화 공간으로 만들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면서 지난해 10월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登載)된 농악을 더욱 널리 알리고, 잊혀져가는 우리 농촌의 애환과 수확의 기쁨을 재현하자는 취지로 제1회 대한민국농악제를 개최해 큰 성공을 거뒀다고 소개했다.

 

모모미술관은 전북지역 작가의 초대전을 시작으로 그림의 마술사에셔 특별전 등 세계적인 작가들의 초대전을 잇따라 열어 주목을 받았다. 또한 다양한 예술 작품들을 3개월 단위로 교체 전시하는 기획전을 열고 있다. 또한 농악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1회 대한민국 농악제도 개최했다.


20191030_121350.jpg

20191030_102600.jpg

 

디지털아트관은 미디어를 이용한 예술 작품과 인터렉티브 영상, AR·VR 영상 등 재미있는 요소를 더한 체험관으로 운영된다. 소극장 씨어터 애니는 극장으로서의 면모를 갖춰 본격적인 예술 공연, 영화 상영 등 문화를 즐길 수 있다.

 

이처럼 두 대표의 참신한 기획과 뜨거운 열정으로 삼례문화예술촌은 지난해는 5만명 넘는 관광객이 몰렸고 올해는 10월까지 7만명이 넘는 방문자를 기록하는 등 우리 전통문화는 물론, 세계적인 전시도 볼 수 있는 색다른 문화체험의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20191030_121546.jpg


 

제주, 인천, 광주, 전남 등 전국 각지에서 벤치마킹을 위해 많은 공무원들이 방문해 도시재생의 성공사례로 삼는가하면 문화예술 체험 등 운영 노하우를 배우고 있다는 후문이다.

 

심가영·심가희 대표는 삼례문화예술촌은 지역주민들과 더불어 문화를 향유하는 공간이자 관광객들이 행복한 추억을 담아가는 문화예술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며 우리의 목표는 지역의 한계를 뛰어넘어 세계적 수준의 문화관광지를 만드는 것이라고 자신감 넘치는 포부를 보였다.

 

 

 

20191030_094230.jpg

심가영 공동대표

20191030_121847.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역사와 현대를 어우르는 문화예술의 중심!

 

삼례문화예술촌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The center of culture and art that harmonizes history and modernity!

We sincerely welcome your visit to Samnye Culture and Art Village.

 

삼례문화예술촌은 만경강 상류에 위치하여 토지가 비옥하고 기후가 온화한 만경평야의 일원을 이루는 지역으로 일제강점기 군산, 익산, 김제와 더불어 양곡수탈의 중심지였습니다.

 

양곡수탈 중심에 있었던 삼례양곡창고는 일제강점기 일본인 대지주 시라세이가 1926년 설립한 이엽사농장 창고로 추정되며, 완주지방의 식민 농업 회사인 전북농장, 조선농장, 공축농원과 함께 수탈의 전위대 역할을 하였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20191030_121508.jpg

20191030_121737.jpg

 

특히 1914년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한 삼례역 철도를 이용해 군산으로 양곡을 이출하는 기지 역할을 담당하였으며 이와 더불어 군산 일대 조석 간만의 차가 커서 만조시에 삼례 비비정마을까지 바닷물이 유입되어 들어오면 배로도 양곡을 수탈하였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당시 삼례의 주변 주민들은 수탈을 위해 밤마다 한말한섬 한말한섬쌀 세는 소리를 들으며 나라 잃은 아픔과 배고픈 설움을 눈물로 삼켰다고 합니다.

 

삼례 양곡창고는 1920년대 신축되어 2010년까지 양곡창고로 사용되다가 저장기술 발달 등 환경 변화로 기능을 잃게 되었으나, 지역 재생을 위해 완주군에서 매입하여 문화공간으로 조성, 201365일 문화와 예술이라는 새로운 생명을 담은 삼례문화예술촌으로 재탄생 하게 되었고, 201833, ‘삼례를 세계로!, 세계는 삼례로!’ 라는 슬로건을 목표로 삼아 새로운 문화예술공간으로 재개관을 하였습니다.

 

삼례문화예술촌 내에는 어울마당을 중심으로 모모미술관, 디지털체험관, 소극장씨어터애니, 체험공간 뭉치, 문화카페 뜨레, 김상림목공소, 책공방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삼례문화예술촌은 지역 주민들과는 소통하며 상생하는 공간으로 관광객들에게는 보고 즐기고 휴식을 제공하는 문화의 공간으로 거듭나 전북을 넘어 세계의 관광 명소로 자기매김 는 꿈을 꾸고 있습니다.


20191030_121345.jpg

 

전라북도 완주군 삼례읍 삼례역로 81-13 (후정리 247-1번지)

삼례문화예술촌 문의 070. 8915. 8121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