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8618)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8,618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욕서 ‘종교화합’ 캠프

6회 이웃종교 연합수련회
글쓴이 : 로담… 날짜 : 2019-08-12 (월) 00:24:23

뉴욕 원달마센터에서 열려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ZT0JFwpQ_jpeg.jpg

 

 

올해도 변함없이 종교간 화합과 진리를 탐구하는 이웃종교 연합수련회가 뉴욕 업스테이트의 원달마센터에서 성료됐다.

 

지난 달 26일부터 28일까지 23일 일정으로 열린 2019 여름 이웃종교 연합수련회는 불교와 원불교, 개신교 교직자들과 청년들이 함께 모여 올해로 6회째 개최되고 있다. 서로 다른 종교간의 교류가 흔한 일도 아니지만 뉴욕의 이웃종교 연합(Inter-Faith) 수련회는 종교간의 이해를 넘어 진리 탐구를 향한 協業(협업) 프로그램으로 정례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모은다.


ctP-_ioQ_jpeg.jpg

cH-4aa1A_jpeg.jpg

 

불교와 원불교 개신교의 교직자와 청년신자들이 모인 만큼 서로 다른 용어들을 이해하고 공유하는 모습도 이채롭다. 가령 수련회(Retreat)만 해도 안거수행(불교), 훈련(원불교), 피정(천주교), 수양(개신교) 등 서로 다르다. 가령 일정표의 점심식사(Lunch)’은혜롭고 거룩한 점심 供養(공양)’으로 개신교와 불교의 용어를 조화롭게 표현하고 있다.

 

올해의 수련회 화두(주제 Theme)를 정하는 과정도 특별하다. 매년 각 종단 청년들이 화두를 두 가지 이상씩 제출하여 제출 된 것중 가장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으로 선택합니다. 그러한 과정에서 최종 결정된 것은 원불교에서 제안한 나의 고민 문제, 현실의 어려움 등에 봉착 했을 때 신앙과 수행을 통해서 어떻게 이를 해결, 극복해 가는가? (When I face concerns or worries, as well as difficulties and challenges presented by conditions of my environment, how do I resolve or overcome them through faith and spiritual practice?) 였다.


2_9AjsHw_jpeg.jpg

3. 2019 여름 이웃종교 연합수련회 - 오리엔테이션.jpg

 

올해의 화두를 이렇게 정한 이유는 종교인들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신의 삶의 현실과 신앙(주로 기독교적 표현), 수행(주로 불교적 표현)이 분리되어서는 안되며 일치된 삶을 살아야 한다는 데에 의미를 두었기 때문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우선 묵언 행선(Silent Walking Meditation)을 들 수 있다. 첫 날 저녁 1시간동안 진행된 묵언 행선은 원불교 이지은 교무의 인도 아래 원달마센터 주변 능선 길(Track)을 묵언(Silent)속에 걷는 선 수행(Walking Zen Meditation)을 체험했다. 참가자들은 평화로운 석양의 숲 길이 가져다 주는 아늑함과 무념의 상태를 느낄 수 있어 매우 좋았다고 만족해하며 내년엔 좀더 시간을 늘려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둘째날 아침 나를 돌아보고 나를 찾는 108도 눈길을 끈다. 6년 전 첫 해부터 마련한 이 프로그램은 모든 참가자들이 아주 선호하는 시간으로 올해는 맨해탄 조계사의 법성스님이 절에 대한 설명과 인도 아래 묵언으로 진행 되었다.

절이란 가장 낮아지는 의미와 참 자기로 돌아가는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머리(생각)와 가슴(감정)과 하지(육체)가 하나로 풀어지는 의미도 있다. 묵언수행의 경우, 단순한 침묵이 아닌 자기 안의 모든 생각을 내려 놓게 하고, 입을 닫고 눈과 귀를 열게 해주는 수행이다. 부처님의 관음(觀音)을 통해 자신과 세상의 깊은 내면을 볼 수 있다.”


EAceITYA_jpeg.jpg

작은자공동체교회 김동균 목사는 기독교의 경우, 묵언수련은 묵언을 통해 자신에 대해서 더 많이 듣고 이해할 수 있고 자신이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 타인은 무엇을 원하는지 보다 더 명확하게 이해 할 수 있게 한다. 또한 묵언은 자신의 존재의 심연에 이르게 하여 자신 속에 하느님이 새겨놓은 뜻을 알도록 돕는다고 생각한다. 나아가 사랑의 근원 속에 우리를 잠기게 함으로 타인의 고통을 함께 느끼고, 그들에게 하느님의 빛과 생명, 충만한 사랑을 제공하게 한다고 이해하고 있다고 이해를 도왔다.

 

이웃종교 연합수련회의 핵심은 다르마 & 로고스 톡I, II (Dharma & Logos Talk I, II)’이다. 청년들과 교직자들이 조별로 구성돼 대화하고 토론 및 발표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2. 2019 여름 이웃종교 연합수련회 - 묵언 행선.jpg

 

올 해는 각 종단 청년들이 섞인 조를 3개조로 편성, 동일한 화두(주제) 아래 종단 별로 미리 제출한 총 11가지 질문 중 조별로 질문 2가지를 선택해 교직자들에게 돌아가면서 질문을 했다.

 

종교가 다른 청년들이 제출한 질문과 이중 2가지를 고르는 토론 과정에서, 자신의 종교적 지향과 성향이 이웃종교 청년들과 무엇이 공통적이고, 무엇이 다른가를 인식하게 되고 서로를 존중하고 인정하면서 질문이 결정되는 것이다. 이러한 태도와 과정 자체가 종교간 공통점은 공통점대로, 차이점은 차이점대로 수용되어 서로의 신앙과 수행방식을 자연스레 존중하고 배우게 된다.

 

수련회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한 작은자공동체교회 김동균 목사는 수련회 취지는 교직자와 청년들이 서로의 신앙과 수행에 대한 직, 간접 경험과 서로간의 배움을 통해 이웃종교에 대한 더 깊은 이해를 하고 자신의 종교와 신앙을 새로운 시각에서 성찰함으로써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 것이다. 이웃종교와의 만남은 신앙과 구도의 길에 있어서 소중한 '道伴(도반)'을 얻는 길이며 성숙한 구도인, 신앙인이 되는 소중한 수행의 과정이라고 말했다


o_dFR_hA_jpeg.jpg

 

 

김동균 목사는 올 해 참가한 청년들의 프로그램 만족도가 이전보다 상당히 높아졌다는 평가도 나왔다. 우리의 종교간 연합수련회 취지를 깊이 공감한 한국의 어느 종교연합 그룹에서 이 프로그램을 한국에 도입하는 것에 대해 고려하고 있고 내년 이웃종교 연합수련회는 한국 내 종교그룹 청년들의 단체참가 가능성도 있어 내적 외적 발전이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균 목사는 이웃종교와의 대화를 통해 그 전에는 걸어 본 적 없던 아름다운 길을 설렘과 평화 속에 걸어 볼 수 있었고 내 안의 오랜 길을 새로이 걸어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내 안에 새로운 오솔길이 나고 있음을 볼 수 있었다. 마음 깊이 이웃종교 교직자님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1. 2019 여름 이웃종교 연합수련회 - 나를 찾는 108배.jpg

 

 

<꼬리뉴스>

 

다르마 & 로고스 톡I, II (Dharma & Logos Talk I, II)

 

질문1

문제를 해결 하거나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과 신앙과 수행이 왜 연관이 되어 있을까요?

How come trying to resolve problems/difficulties and applying religious belief & practices are relevant to each other?

 

질문2

신앙과 수행을 통해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는 생각은 드는데, 신앙과 수행을 어떻게 시작하고 실행을 해야 하는 겁니까?

While I believe many people can overcome hard times by applying religious belief and practices to their lives. I’m not sure how to do so. How do I start practicing this?



5sWsORcw_jpeg.jpg

 

질문3

회사에서 저하고 같이 일하는 동료들이 특정 동료로부터 괴롭힘을 당했을 때 어떻게 신앙, 수행의 방식으로 해결해야 합니까?

At the company, my coworkers get harassed by this specific coworker. How can I apply religious belief and practice as the means to resolve this harassment?

 

질문4

돈을 투자 했는데 다 잃었습니다. 그때 당시 뭐를 어떻게 해야 될지를 몰랐습니다. 또한 그때 저한테 질문을 했습니다. 왜 살아야 되는지, 인생이 뭘까, 이럴 때 이런 어려움 어떻게 극복해야 합니까?

I made an investment and I lost it all. At the moment, I wasn’t sure what to do. Also, I asked myself “Why do I live, what is life?”. How do I resolve or overcome this difficulty?

 

질문5

내가 좋아서 시작한 일인데 예전에 일에서 오는 보람이나 즐거움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이 일을 계속 하는 게 맞을까요? 다른 길을 알아보는 것이 나을까요?

I do not feel the reward or joy of work in recently compare to the past. Is it right to work for this job continually? Is it better to find the other job?

 

질문6

불평불만할 일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원불교에서는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자고 했습니다. 어떻게 원망할 일을 감사로 돌릴 수 있나요?

There are many things that people complain about. At One Buddhism, we came up with an idea; let’s turn around life about complaining to life about showing gratitude. How can I practice this idea?

 

질문7

인간관계가 힘들어요. 어떻게 해야 인간관계를 원만하게 할 수 있을까요?

Managing a good, healthy relationship among people is difficult. How can I achieve this smoothly and well?


B9mpV1cg_jpeg.jpg

e-x1ufPw_jpeg.jpg

 

질문8

마음이 힘들고 우울할 때 어떻게 마음의 안정을 얻어 극복 할 수 있나요?

When I feel tired and depressed, how do I pull myself together?

 

질문9

원하는 일들이 많은데 이뤄지지 않을 때 불행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I have many things that I want to achieve. However, I don’t achieve them all and hence I feel unhappy. How do I handle this feeling?

 

질문10

요즘 사회는 기회주의를 매우 중요시 하는 것 같지 않나요? 기본적으로 인간 관계를 맺을 때는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내가 필요할 시기에 저 사람을 어떻게 이용할 건지?" 우리가 매일 살아가고 있는 문화 혹은 환경에서는 인간관계를 이렇게 형성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의 신앙과 수행을 통해서 이런 현실을 이겨내고 인간관계의 개념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요?

Today's society appears to value opportunism. Fundamentally, when it comes to building a relationship with another person, people seem to think, "How do I use that person for my personal gain?" We think it is culturally normal in our current social environment to develop relationships for the purpose of gaining some sort of advantage. Hence, we often talk about "networking" instead of building and deepening relationships. How can we overcome this social condition of developing relationships for the sake of using each other? How can our faith and spiritual practice help us to change how we currently (as a society) view human relationships?



z_biinEw_jpeg.jpg



 

질문 11

트라우마라는 것은 누구에게나 있겠지만 각자가 살아온 인생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가 갖고 있는 트라우마에 대해 모를 수도 있다.

Everyone may hold some kind of trauma from their life, but because we all have lived different lives, it is hard to know about each other's trauma, and what exactly triggers that trauma.

 

: 내가 좋은 의도로 친구를 도와주려 하다가 그 친구의 어떤 트라우마가 재발(?)하게 되었다. 친구는 그 트라우마로 인해 충격과 상당히 불쾌한 감정을 느끼게 돼서 나에게 그 감정을 표현한다. 친구는 나의 행동이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라고 하며 오히려 큰 쇼크와 모욕감만 주었다고 얘기를 한다. 그리고 친구는 내가 그런 의도로 행동을 취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이해는 하지만 동시에 내가 무의식적으로 그 친구의 자율성을 존중도 못 해주고 본인의 역량 혹은 능력을 알아주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Example: With good intentions, I tried to offer help to a friend. The help that I offered, however, ended up triggering a past trauma for that friend. My friend is seriously triggered to the point of feeling shock. They express emotionally that they were offended by my offer to "help." The friend understood that my intentions were not in the wrong place. But despite my conscious intentions, my friend felt that subconsciously, I did not have respect for their autonomy nor was I able to acknowledge their capacity and ability to resolve problems on their own.

 

내가 좋은 의도로 친구를 돕기 위해서 행동을 취했는데 그 행동이 결국 친구에게 해를 끼치게 되면 그 상황을 어떻게 해결해야 되는지?

What should I do to resolve a situation in which the "help" I offer ends up having the unintended impact of offending and/or triggering a friend?

 

나의 무의식 속에 무엇이 존재하고 있는지 신앙과 수행을 통해서 어떻게 알아낼 수 있는지?

How can I know what is actually in my subconscious or unconscious? How can my faith and spiritual practice help me to learn what thoughts, feelings, ideas, beliefs exist in my mind?

 

 

 


  • pXLulQwA_jpeg.jpg


 

청년들의 교직자들과의 조별 담화 (Dharma & Logos Talk on the Theme)

 

각 조는 선택한 두 가지 질문을 가지고 돌아 가면서 각 종단 교직자를 찾아가 동일하게 질문하고 즉문즉설 방식의 담화를 나눕니다. 각 종단 교직자들은(불교 스님, 원불교 교무님, 개신교 목사님) 각 조별로 청년들이 와서 하는 질문에 대해 자신의 종교 경전과 전통, 신앙과 수행 등에 근거해 최선의 답변과 담화를 나눕니다. 독특한 것은, 각 종교의 교직자들은 각기 다른 어휘와 다른 개념에 기초해 상당히 다른 답변을 하지만, 청년들은 각 종교마다의 가르침의 깊이와 지혜에 깊이 공감하게 되어 모든 종교에 대한 존중심이 자연스레 우러나 종교간 차별, 배타, 갈등이 얼마나 무의미 한가를 한 자리에게 경험하게 됩니다.

참가한 각 종단 청년들은 서로에게 배울 점이 매우 많다는 것을 깨닫게 되고, 이웃종교로 개종할 필요도, 이웃종교인을 개종시킬(선교, 포교, 교화) 필요도 없음을 직접 깨닫게 됩니다. 따라서 자기(종교)의 신앙수행에 대한 자긍심을 갖게 됨과 동시에 이웃종교인의 신앙,수행에 대한 존중과 겸손을 자연스레 갖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이웃종교인들 사이에 각자의 진리와 신앙,수행을 정직하고 진지하게 내 놓고 담화하는 다르마 & 로고스 톡’,의 의의이고 유익이라 생각 합니다. , 이웃종교 연합수련회의 취지 (이웃종교의 종교인들이 서로에 대한 열린 만남 가운데 서로의 신앙과 수행에 대한 직, 간접적 경험과 서로간의 배움을 통해 이웃종교에 대한 더 깊은 이해를 하고 동시에 자신의 종교와 신앙을 새로운 시각에서 성찰적으로 볼 수 있게 하고자 함)를 실현하는 길 이기도 합니다.


PTqBpd9A_jpeg.jpg

 

<각 종교의 '경전(Scripture)'에 있는 올 해 화두와 관련한 다섯 구절들을 비교, 연결 짓는 조별 토의(Group Discussion)>

 

화두와 관련된 각 종교의 '경전'에 있는 구절들 중 연관된 구절, 독자적인 구절 등을 찾고 토의를 통해 각 종교들 진리의 고유성(다른점), 공통성 등을 발견하고 깨달아 자기종교 진리에 대한 이해를 더 깊게 하고 이웃종교 진리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기회를 갖게 됩니다.

그리고 실제로, 종교인들이 자신들의 경전도 많이 읽은 기회가 없기에 이웃종교 경전을 깊이 있게 읽어 볼 기회는 거의 없는 실정 입니다. 그런데 한 가지 주제 아래 각 종교 경전이 가르쳐 주는 깨달음을 전문 연구자들인 해당 종교 교직자들을 통해 각 종교 경전을 동시에 읽어 보고 설명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은 상당히 접하기 힘든 귀중한 기회이기에 이 또한 큰 의의라 생각 합니다.

 

 

<불교 경전 구절>


lMp3S-Vg_jpeg.jpg

 

1. 비구 보디, 팔정도 (Bhikkhu Bodhi, The Noble Eightfold Path)

인생의 고를 해결하기 위한 진정한 길을 보여주는 가르침에는 세가지 조건이 갖추어 있어야 합니다. 첫째는 고통에 대한 충분하고도 정확한 설명을 제시하고 있어야 합니다. 둘째는 고통의 원인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보여 주어야 합니다. 셋째는 고통의 근본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는 가르침 이어야 합니다.

We find three requirements for a teaching proposing to offer a true path to the end of suffering: first, it has to set forth a full and accurate picture of the range of suffering; second, it must present a correct analysis of the causes of suffering; and third, it must give us the means to eradicate the cause of suffering.

 

2. Pubbakotthaka Sutta, Saim. S.V.220

부처님께서 사리불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너에게 설법한 것을 믿느냐?” 사리불이 대답했습니다. “, 법문이 옳은 줄을 압니다.” 부처님께서 다시 물으셨습니다.” 네가 나를 믿는 신심이 있어 그리 말하는 것이냐?” 사리불이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저는 부처님에 대한 신심으로서 믿는 것이 아니라, 저는 분명히 그것이 옳은 줄 알기에 믿습니다.”

The Buddha once asked Sariputta,”Do you believe what I have been explaining to you?” Sariputta answered, “Yes, I see that it is so.” The Buddha asked him,”Are you saying this just out of faith in me?” Sariputta answered,”No, I answered in agreement not because of faith in the Blessed One, but because I clearly see for myself that it is so.”

 

3. 대념처경 마음편 (The Greater Discourse on Steadfast Mindfulness Translated by U Jotika and U Dhamminda)

비구여, 탐하는 마음이 일어 날 때, 비구는 이것이 탐하는 마음이구나 자세히 살피고, 화나는 마음이 일어 날 때, 이것이 화나는 마음이구나 자세히 살펴라, 이런식으로 비구는 모든 마음의 실질적인 일어남과 그 원인까지도 사라지는 것을 자세히 살펴야 한다. 이러한 마음챙김은 모든 현상의 근원을 꿰뚫어 볼 수 있게 안내해 준다. 그리하여 모든 욕심과 잘못된 견해들로 부터 자유로와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Here, bhikkhus, when a mind with greed arises, a bhikkhu knows, “This is a mind with greed”. when a mind with anger arises, he knows, “This is a mind with anger”.

 

He dwells perceiving again and again both the actual appearing and dissolution of the mind with their causes. That mindfulness is just for gaining insight (vipassanà) and mindfulness progressively.

Being detached from craving and wrong views he dwells without clinging to anything in the world."


pdht3a2Q_jpeg.jpg

 

4. 숭산선사 법문 중 (Seung Shan Zen Master's quotes)

 

나쁜 상황이 곧 좋은 기회이고, 좋은 상황이 곧 나쁜 처지이다

A bad situation is a good situation, a good situation is a bad situation

 

5. 앤디 퍼거슨, 중국선 전통 (Ferguson, Andy (2000) Zen's Chinese Heritage: the masters and their teachings)

 

혜가가 달마대사에게 물었다.” 제 마음이 불편합니다. 어떻게 하면 편안해 질 수 있을까요?”

달마대사가 대답했다.” 네가 불편한 마음을 보여 주면 내가 편안하게 해주마혜가가 대답하되,”제가 아무리 마음을 찾으려 해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달마대사가 소리 치셨다.”내가 이미 너의 마음을 편하게 했네!”

Huike said to Bodhidharma, "My mind is anxious. Please pacify it."

Bodhidharma replied, "Bring me your mind, and I will pacify it."

Huike said, "Although I've sought it, I cannot find it."

"There," Bodhidharma replied, "I have pacified your mind already!"


s2N0hpQQ_jpeg.jpg

 

<원불교 경전 구절>

 

1. 원불교 정전 제2 교의편 제7장 사대강령

 

사대 강령은 곧 정각 정행(正覺正行지은 보은(知恩報恩불법 활용(佛法活用무아 봉공(無我奉公)이니,

정각 정행은 일원의 진리 곧 불조 정전(正傳)의 심인을 오득(悟得)하여 그 진리를 체 받아서 안·····의 육근을 작용할 때에 불편 불의(不偏不倚)하고 과불급(過不及)이 없는 원만행을 하자는 것이며,

지은 보은은 우리가 천지와 부모와 동포와 법률에서 은혜 입은 내역을 깊이 느끼고 알아서 그 피은의 도를 체받아 보은행을 하는 동시에, 원망할 일이 있더라도 먼저 모든 은혜의 소종래를 발견하여 원망할 일을 감사함으로써 그 은혜를 보답하자는 것이며,

불법활용은 재래와 같이 불제자로서 불법에 끌려 세상 일을 못할 것이 아니라 불제자가 됨으로써 세상 일을 더 잘하자는 것이니, 다시 말하면 불제자가 됨으로써 세상에 무용한 사람이 될 것이 아니라 그 불법을 활용함으로써 개인·가정·사회·국가에 도움을 주는 유용한 사람이 되자는 것이며,

무아 봉공은 개인이나 자기 가족만을 위하려는 사상과 자유 방종하는 행동을 버리고, 오직 이타적 대승행으로써 일체 중생을 제도하는 데 성심 성의를 다 하자는 것이니라.

The Four Great Principles are right enlightenment and right practice; awareness of grace and requital of grace; practical application of the buddhadharma; and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As for right enlightenment and right practice, it is to engage in that consummate practice which is free from bias or reliance, excessiveness or deficiency, whenever we make use of our six sense organs of eye, ear, nose, tongue, body, and mind, by gaining awakening to the truth of il-Won, which is the mind-seal rightly transmitted by the buddhas and enlightened masters, and modeling ourselves wholeheartedly on that truth.

As for awareness of grace and requital of grace, it is to put gratitude into practice by deeply feeling and knowing the content of the grace we have received from Heaven and Earth, Parents, Fellow Beings, and Laws, and modeling ourselves wholeheartedly on that Way of indebtedness; at the same time, even if there is a situation in which we might become resentful, it is to respond gratefully by discovering first and foremost that from which all grace derives and giving thanks for that situation.

As for practical application of the buddhadharma, it means we should not as in the past be incapable of handling worldly affairs because of being attached to the buddhadharma, but instead be able to handle worldly affairs even better because of being disciples of the buddha. In other words, our aim is that we should not be useless in the world by being Buddhist disciples, but, through our practical application of the buddhadharma, we become useful people who can help individuals, families, societies, and nations.

As for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it is to devote ourselves with sincerity and dedication to delivering all sentient beings through an altruistic Mahāyāna practice that forsakes thoughts only of ourselves or our own families and self-indulgent or capricious conduct.

 

2. 원불교 대종경 제3 수행품 7

 

대종사 선원 대중에게 말씀하시기를영광(靈光)의 교도 한 사람은 품삯 얼마를 벌기 위하여 예회(例會)날 교당 근처에서 일을 하고 있더라 하니 그대들은 그 사람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한 제자 사뢰기를 그 사람이 돈만 알고 공부에 등한한 것은 잘못이오나 만일 그 날 하루의 먹을 것이 없어서 부모처자가 주리게 되었다 하오면, 하루의 예회에 빠지고라도 식구들의 기한(飢寒)을 면하게 하는 것이 옳지 아니하오리까.

대종사 말씀하시기를그대의 말이 그럴 듯하나 예회는 날마다 있는 것이 아니니 만일 공부에 참 발심이 있고 법의 가치를 중히 아는 사람이라면 그 동안에 무엇을 하여서라도 예회 날을 당하여 비로소 먹을 것을 찾는 것은 벌써 공부에 등한하고 법에 성의 없는 것이라, 그러므로 교당 내왕시 주의 사항에도 미리 말하여 둔 바가 있는 것이며, 또는 혹 미리 노력을 하였으되 먹을 것이 넉넉지 못하더라도 그 사람의 마음 가운데 일호의 사심이 없이 공부한다면 자연 먹을 것이 생기는 이치도 있나니, 예를 들어 말하자면 어린 아이가 그 어머니의 배 밖에만 나오면 안 나던 젖이 나와져서 그 천록(天祿)을 먹고 자라나는 것과 같나니라.

The Founding Master addressed the congregation at a meditation hall, “I have heard that one of the members of the Yŏnggwang congregation works in the neighborhood of the temple on the day of the regular dharma meeting in order to earn a day’s wages. What do you think about him?” One disciple replied, “It is wrong only to be concerned with money and to ignore practice. But if his parents, or wife and children, would starve but for that day’s wages, then, wouldn’t it be all right for him to relieve his family’s hunger and cold even if he misses the service for the day?” The Founding Master said, “What you say makes sense, but since meetings are not held every day, if he were a person who has a true aspiration regarding practice and deeply understands the value of the dharma, he would have done his best to prepare ahead the daily provisions for that meeting-day. Still to be searching for provisions on the very day of the meeting shows that he is neglectful of his practice and lacks devotion to the dharma. This is already spelled out in the Items of Heedfulness Regarding Temple Visits. Furthermore, if a person tried in advance and still could not prepare enough provisions, there is also the principle that if one practices without one iota of selfishness in one’s mind, then provisions will naturally appear. To give you an example, it is just as when an infant is born from its mother’s womb, previously nonexistent mother’s milk starts to flow and it survives by drinking that Heaven-sent endowment.”


PH0Z87VQ_jpeg.jpg

 

3. 원불교 대종경 제11요훈품 2

 

대종사 말씀하시기를수도인이 구하는 바는, 마음을 알아서 마음의 자유를 얻자는 것이며, 생사의 원리를 알아서 생사를 초월하자는 것이며, 죄복의 이치를 알아서 죄복을 임의로 하자는 것이니라.

The Founding Master said, “A practitioner of the Way seeks to know the mind in order to achieve freedom of mind, to understand the principle of birth and death in order to transcend birth and death, and to understand the principle of transgression and blessings in order to control them as one pleases.”

 

4. 대종경 제5인과품 10

 

한 제자 어떤 사람에게 봉변을 당하고 분을 이기지 못하거늘,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네가 갚을 차례에 참아 버리라. 그러하면, 그 업이 쉬어지려니와 네가 지금 갚고 보면 저 사람이 다시 갚을 것이요, 이와 같이 서로 갚기를 쉬지 아니하면 그 상극의 업이 끊일 날이 없으리라.]

A disciple was humiliated by someone and could not overcome his anger. The Founding Master said, “When your turn comes to retaliate, just let it go. If you do so, then that karma will come to rest. But if you retaliate now, then the other person will once again retaliate, and if you each go on retaliating in this manner, there will never be a day when this karma of mutual harm will cease.”

 

5. 대종경 제3수행품 33

 

문정규(文正奎) 여쭙기를 [경계를 당할 때에 무엇으로 취사하는 대중을 삼으오리까.]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세 가지 생각으로 취사하는 대중을 삼나니, 첫째는 자기의 본래 서원(誓願)을 생각하는 것이요, 둘째는 스승이 가르치는 본의를 생각하는 것이요, 세째는 당시의 형편을 살펴서 한 편에 치우침이 없는가를 생각하는 것이라, 이 세 가지로 대중을 삼은즉 공부가 항상 매()하지 아니하고 모든 처사가 자연 골라지나니라.]

Mun Chŏnggyu asked, “Facing sensory con-ditions, what broad standards should we apply in making our Choice in Action?” The Founding Master said, “There are three thoughts you should adopt as such standards. First, think about your original vow. Second, think about the original intent of your teacher’s instructions. Third, consider the given circumstances and think about whether you are free from bias. By taking up these three broad standards, your practice will never be obscured and all your responses will naturally be balanced.”

 

6. 대종경 제9천도품 8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사람의 생사는 비하건대 눈을 떳다 감았다 하는 것과도 같고, 숨을 들이 쉬었다 내쉬었다 하는 것과도 같고, 잠이 들었다 깼다 하는 것과도 같나니, 그 조만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이치는 같은 바로서 생사가 원래 둘이 아니요 생멸이 원래 없는지라, 깨친 사람은 이를 변화로 알고 깨치지 못한 사람은 이를 생사라 하나니라.]

The Founding Master said, “A human being’s birth and death is like opening and closing your eyes, inhaling and exhaling, or falling asleep and waking up: there might be differences in how long these take but the principle is the same. Birth and death are originally nondual; arising and ceasing originally do not exist. The enlightened understand it as transformation, but the unenlightened call it birth and death.”


yMFyzkXA_jpeg.jpg

<기독교 경전 구절>

 

1. 야고보가 쓴 편지 12~4(야고보서 James 1,2~4)

내 형제 여러분, 여러 가지 시련을 당할 때 여러분은 그것을 다시없는 기쁨으로 여기십시오. 믿음의 시련을 받으면 인내력이 생긴다는 것을 여러분은 잘 알고 있습니다. 인내력을 한껏 발휘하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은 조금도 흠잡을 데 없이 완전하고도 원만한 사람이 될 것입니다.

Consider it pure joy, my brothers, whenever you face trials of many kinds, because you know that the testing of your faith develops perseverance. Perseverance must finish its work so that you may be mature and complete, not lacking anything.

 

2. 바울이 고린도교회에 보내는 첫 번째 편지 1013(고린도전서 1 Corinthians 10,13)

여러분이 겪은 시련은 모두 인간이 능히 감당해 낼 수 있는 시련들이었습니다. 하느님은 신의가 있는 분이십니다.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에게 힘에 겨운 시련을 겪게 하지는 않으십니다. 시련을 주시더라도 그것을 극복하고 벗어날 수 있는 길을 마련해 주실 것입니다.

No temptation has seized you except what is common to man. And God is faithful; he will not let you be tempted beyond what you can bear. But when you are tempted, he will also provide a way out so that you can stand up under it.


OgT5tolQ_jpeg.jpg

 

3. 디모데에게 보내는 바울의 첫 번째 편지 68~11(디모데전서 1 Timothy 6, 8~11)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으면 그것으로 만족하시오. 부자가 되려고 애쓰는 사람은 유혹에 빠지고 올가미에 걸리고 어리석고도 해로운 온갖 욕심에 사로잡혀서 파멸의 구렁텅이에 떨어지게 됩니다. 돈을 사랑하는 것이 모든 악의 뿌리입니다. 돈을 따라다니다가 길을 잃고 신앙을 떠나서 결국 격심한 고통을 겪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느님의 일꾼인 그대는 이런 것들을 멀리하고 정의와 경건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시오.

But if we have food and clothing, we will be content with that. People who want to get rich fall into temptation and a trap and into many foolish and harmful desires that plunge men into ruin and destruction. For the love of money is a root of all kinds of evil. Some people, eager for money, have wandered from the faith and pierced themselves with many griefs. But you, man of God, flee from all this, and pursue righteousness, godliness, faith, love, endurance and gentleness.

 

4. 누가가 전하여 준 복음서 2240~42(누가복음 Luke 22,40~42) 십자가 죽음 전날 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깨어 기도하여라" 하시고는 돌을 던지면 닿을 만한 거리에 떨어져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셨다. "아버지, 아버지의 뜻에 어긋나는 일이 아니라면 이 잔을 저에게서 거두어주십시오. 그러나 제 뜻대로 하지 마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십시오."

Jesus said to disciples that "Watch and pray so that you will not fall into temptation." He withdrew about a stone's throw beyond them, knelt down and prayed, "Father, if you are willing, take this cup from me; yet not my will, but yours be done.“

 

5. 누가가 전하여 준 복음서 750(누가복음 Luke 7,50)

 

그러나 예수께서는 그 여자에게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평안히 가거라." 하고 말씀하셨다.

Jesus said to the woman, "Your faith has saved you; go in peace."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