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8531)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8,531건, 최근 5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러시아 가스 운반선 건조 박차

노바텍 15~17척 계획
글쓴이 : 김원일 날짜 : 2019-06-12 (수) 00:25:11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노바텍사가 아르티크 LNG-2’ 프로젝트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운반하기 위해 쇄빙 등급 Arc7 가스운반선 15-17척을 建造(건조)하기 원한다고 미헬손 노바텍 사장이 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서 밝혔다.

 

그는 이 선박들이 이 프로젝트의 공장들이 전면 가동을 시작하는 2025년말-2026년초까지 건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헬손 사장은 모든 가스 운반선은 즈베즈다조선소(로스네프티와 가스프롬방크 컨소시엄이 경영)에서 건조될 것이라고 보았다.

 

이와 함께 조만간 산업통상부가 즈베즈다 조선소에서 이 선박들의 건조에 필요한 보조금에 대해 결정해야 한다고 상기시켰다. 이는 해외 조선소들의 가격과 비교한 러시아 내 가스운반선 건조 비용의 차액을 상쇄하기 위해 건조비용의 최대 20%를 정부가 보상해주는 제도에 따른 보조금이다. 산업 통상부는 해당 법안을 입안 중이라고 확인한 바 있다.

 

이 가스운반선들은 20185월 공식적으로 설립된 해양북극해운사가 경영할 예정이다. 이제 그 회사의 주주로 노바텍, ‘소브콤플로트사와 중국 해운 회사 COSCO 및 실크로드 재단이 포함된다. 미헬손 사장은 러시아 측이 경영권을 가질 것이며 지분은 아마 75%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려진 데이터에 따르면 노바텍이 회사 지분의 50%를 소유하고 소브콤플로트사와 COSCO가 각가 25%를 소유하며, 실크로드 재단은 재정 파트너가 될 것이다. 또한 미헬손 사장은 수입 배분 방식이 주식 보유와는 다른 것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노바텍사는 중국 측 파트너와 계약 체결을 20189월에 있던 동방경제 포럼에서 이미 준비하고 있었지만 당시 계약 체결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중국 측이 이 사업에서 경영권을 갖기 원했고 이로 인해 협상이 凍結(동결)되었기 때문이다.

 

미헬손 사장이 언급한 아르티크 LNG-2’용 프로젝트가스운반선 수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의문을 불러 일으켰다. 현재 소브콤플로트사는 즈베즈다 조선소에서 2025년 진수를 목표로 쇄빙 등급 Arc7 가스운반선 5척을 건조할 생각이다. ‘게콘컨설팅 센터 미하일 그리고리예프 소장에 따르면 이 선박들은 야말 LNG’ 용 선단(Arc7 가스운반선 20)과 용선한 Arc4급 가스 운반선 11척과 함께 필요한 상업적 속도를 낼 수 있는 쇄빙 도선이 있을 경우 2025년부터 발표된 가스 분량 최대 42백만톤의 LNG(‘야말 LNG’, ‘아르티크 LNG-2’, ‘옵스키 LNG’의 제품들) 반출할 수 있다, 1년 내내 2200만을 아시아로, 2천만 톤을 유럽으로 공급할 수 있다.

 

그리고리예프 소장은 추가적으로 십여척 이상의 가스 운반선을 건조할 계획을 세운 것은 추가적인 생산 분량을 운반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이 분명하다고 결론지었다. 이 업계에서는 노바텍이 아르티크 LNG’80%를 아시아로 수출할 계획이어서 실질적인 아시아 수출량은, 캄차트카에 완공될 환적 터미널의 수용량인, 년간 2200만톤을 상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아시아쪽으로는 운반 거리가 더 멀기 때문에 다수의 Arc7급 가스운반선이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문제는 객관적으로 즈베즈다조선소가 그런 많은 수량의 가스운반선을 2026년 초까지 건조하여 납품할 수 없다는 것이다. 즈베즈다 조선소는 이에 대해 대답하지 않았다. 노바텍사는 시범 선박이 2022년말까지 납품되어 20234월 이전에 쇄빙 실험을 통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즈베즈다 조선소가 시범 테스트 이후 2-4년간 약 15척의 가스 운반선을 더 건조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다.

 

전문가들은 노바텍사가 지금부터 이미 선박 수요를 밝힌 것은 즈베즈다 조선소가 그 정도의 건조 능력이 있는 지에 대한 분명한 대답을 얻기 위한 것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미헬손 사장은 작년 콤메르상트 지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즈베즈다 조선소가 건조를 거절하면 다른 곳에서 이 선박들을 건조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야말 LNG’ 프로젝트용 선박들은 한국의 대우조선해양에서 건조했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가스운반선 러시아 국가보조금 계속 증가러신문 (2019.4.11.)

LNG 운반선 건조를 위한 한국 조선소의 경쟁력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723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