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716)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71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사건인가, 항쟁인가, 운동인가

제주4·3, 이름 찾기(正名) 놓고 열띤 토론
글쓴이 : 정현숙 날짜 : 2018-11-03 (토) 10:24:02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학술대회_7.jpg

 

 

제주4·3 70주년 정명 학술대회가 진지한 논의와 열띤 토론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지난달 27일 주최한 학술대회는 제주4·3, 이름 찾기(正名)”라는 주제로 지난 27일 오후 1시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순이삼촌>의 소설가 현기영의 격려사로 문을 연 이번 학술대회는 1제주4·3, 항쟁의 역사에 이어 2정명正名을 이야기하다로 나뉘어 진행됐다.

 

연세대학교 사학과 김성보 교수가 좌장을 맡은 1부는 이재승 교수(건국대학교)제주4·3, 자결권, 점령법을 주제로, 박태균 교수(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교과서에서 4·3은 왜 아직도 사건인가를 주제로, 양정심 제주4·3평화재단 연구실장이 제주4·3, 이름 찾기에 대한 소고를 주제로 발표를 이어나갔고, 김득중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과 김학재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교수가 토론자로 나섰다.


학술대회_4.jpg

 

먼저 이재승 교수는 국제법(국제점령법)의 관점에서 4.3의 정당성을 고찰했다. 이 교수는 점령도 국제법의 제약을 받는 법현상으로 민족자결의 원칙에 따라 그 나라 민중의 자율적인 정부형성권을 보장하고,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정치적 세력판도의 인위적인 변경이 금지되는데, “미국과 소련이 점령지역에서 우호적인 정부를 수립하기 위해 국제점령법의 근본원칙을 유린했다고 밝혔다. 4.3은 점령법을 위반한 점령체제와 점령정책에 대한 전국적인 저항의 일환으로 정당한 저항권의 행사였다는 것이다.

 

이어 서울대학교 박태균 교수는 “4.3은 사건인가, 반란인가, 항쟁인가라고 물은 뒤, 4.3을 애매하게 만드는 네 가지 요소로 공산주의자들이 주도하고, 불법행위가 있었으며, 실패한 항쟁이며, 항쟁과 학살 중 어떤 부분을 중심에 놓을지 애매하다는 점을 꼽았다. 이어 박 교수는 경우에 따라 4.3 사건을 항쟁과 학살로 나누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며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하게 이름을 붙일 때 역풍이 불 가능성도 고려해야 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학술대회_2.jpg

 

1부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양정심 실장은 “4.3의 정명 찾기는 유족과 진상규명 세력의 사회적 인식 확대를 요구한다정명의 논의의 장을 펼치려면 제도화된 현 단계의 진상규명운동의 질적 수준을 확장시키는 동시에 희생자, 유족, 제주도민, 나아가 한국 사회의 현대사에 대한 보다 포괄적인 이해를 필요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부에서는 박찬식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운영위원장의 사회로 4.3의 정명에 대한 활발한 토의가 진행되었다

 

주철희 역사학자는 법률적 규정과 역사적 정명은 다르다며, “4.3은 법률적 진실규명은 됐지만, 역사적으로는 진실규명이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역사는 복합적이지만 역사적 성격 규정으로서의 정명은 인과관계에서 주요한 측면에 따라 규정하는 것이며, 지금까지 밝혀진 진상으로 볼 때 제주4.3민중항쟁으로 보지만, 해방 이전부터 이어진 제주 역사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4.3민중운동으로 볼 여지도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중의 수긍과 합의로 정명을 찾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역사는 수긍과 합의로만 이루어지지 않는다며 역사연구자의 적극적인 담론 제시와 유족회 등 시민단체의 선도적 역할을 주문했다.

 

박성인 노동자역사 한내이사는 70주년이 되어서야 4.3정명이 본격화되고 있음을 상기하면서 “4.3은 패배한 민중항쟁이었다며, 민중항쟁으로 인식한다는 것은 왜 실패했는지에 대한 비판과 성찰을 수반한다고 강조했다.


학술대회_6.jpg

 

또 정명은 오늘의 현실에서 세상을 바꿀 주체와 전략을 복원하는 과정이며,”‘민중 주체의 자주적 독립국가건설이 4.3항쟁의 희망이자 과제였듯이, 평화와 인권, 생태와 노동, 민주주의의 새로운 전망을 세워 싸우는 것이 4.3항쟁의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최범 문화평론가는 4.3을 분단과 통일이라는 민족주의적 맥락보다는 근대국가가 수립되는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이라는 한국사·세계사의 맥락을 중심으로 볼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최 평론가는 대한민국이 (4.3과 같은) 그러한 폭력의 공포 위에 건설되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그것을 극복하여 제대로 된 공화국을 완성하고 “4.3의 희생자들을 공화국의 시민으로 다시 소환해야” 4.3이 진정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들의 발표와 청중들의 자유토론이 이어진 후 박찬식 운영위원장은 “70주년에 4.3의 정명을 이야기했던 것은 제도화 이후 억울한 죽음에만 초점이 맞춰져서 당시 민중들이 희생의 객체로만 인식되는 한계를 극복하고 공동체와 역사의 주체로 조명하자는 것이었다고 정명운동의 의미를 되짚고, “70주년 여러 사업과 토론을 통해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법률적 정의와는 별개로 더 깊이 있는 연구와 사회적 공론화를 통해 사회적 정명부터 이루어내자고 제안하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학술대회_5.jpg

 

한편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는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함께 제주4·3 70주년 전국화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일까지 다채로운 행사를 이어간다.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북측 컨테이너 가설 전시관에서 열리는 제주4·3 70주년은 오는 111일까지 계속됐다. 31일엔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북측 광장에서는 제주4·3 미국책임촉구 10만인서명 전달식,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아띠홀에서는 제주4·3 70주년 보고회 및 유족 행사/정가악회 초청공연이 열렸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