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10637)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27)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10,637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조성모화백 작품 美한인매체 전면광고 화제

최근작 ‘블루문’ 컬러광고 실려
글쓴이 : 로창현 날짜 : 2018-10-19 (금) 00:07:42

미국인들도 원더풀 찬사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한국일보 홍보 작품.jpg


 

 

오마이갓. 신문에 나온게 당신의 작품이라구요?”

 

뉴욕의 중견화가 조성모 화백의 최신 작품이 현지 한인 신문에 컬러 전면광고로 실려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뉴욕한국일보에서 독자들의 눈을 사로잡은 한 광고가 있었다. A섹션 7면에 실린 컬러 전면광고는 아무런 타이틀 없이 신비로운 이미지의 달 그림이었다.


1539828090990.jpg

 

푸른 색과 옅은 황금색이 어우러진 거대한 보름달이 있고 한가운데로 우뚝선 나무의 황금빛 가지가 푸르른 음영(陰影)의 달빛과 조응(照應)하면서 자못 환상적인 느낌을 던져주었다.

 

나뭇가지엔 흰머리독수리가 실루엣처럼 앉아 있고 하단엔 야트막한 산 너머로 도시의 불빛이 아련하게 반짝이고 있다.

 

나무 왼편에 앙증맞게 그려진 교통 사인(sign)판도 눈길을 끈다. 여인의 젖가슴처럼 완만히 솟은 앞산의 능선(稜線)이 예사롭지 않다. 산줄기가 그 자체로 길()처럼 이미지화 됐기때문이다.


1539828094378.jpg

 

그림 아래 ‘along the road - love road schunemunk mt with the blue moon / mixed media on canvas’라는 작은 글씨와 함께 그림의 사이즈, 2017이라는 연도가 있다.

 

독자들은 맨 하단에 'SUNGMO CHO'라는 영문 이름을 보고나서야 이 작품이 조성모 화백의 신작 러브로드 - 블루문이고, 1015일부터 31일까지 뉴저지 해켄색의 리버사이드 갤러리(Riverside Gallery)에서 전시된다는 것을 알게 된다.


조성모화백_광고배너.jpg


 

올해로 40년 작가인생을 걷고 있는 조성모 화백은 중앙대와 홍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92년 도미, '길을 따라서'라는 강렬한 개성의 연작 시리즈로 주류 화단의 시선을 받았다. 뉴욕에서 프랫대학원 졸업후 머시칼리지 등 강단에 서는 바쁜 생활속에서도 그의 길 시리즈사랑의 길(Love Road)’ 시리즈로 승화되면서 색감과 깊이가 더욱 깊어졌다.

 

 


20180921_195048.jpg

 

특히 지난해부터 몽환적인 달 시리즈를 기존의 작업과 융합하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36점이 걸린 이번 전시엔 7점의 달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이번 광고에 소개된 블루문을 비롯해 골드 문(Gold Moon)’ ‘레드 문(Red Moon)’ ‘블라드 문(Blood Moon) 등 컬러와 구도를 달리한 작품들이다. 이들 그림 역시 꿈꾸는듯한 도시의 불빛과 함께 나무를 품은 달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하며 강렬한 흡인력(吸引力)을 자아낸다.

 

작품들은 동화속 세상같지만 사실은 작가가 사는 주변 환경을 담은 것이다. 낮은 산들은 베어마운틴과 연결되는 슈네멍크 마운틴이고 사랑 마운틴이라는 별칭을 달고 있는 그의 자택 겸 아트스튜디오가 위치한 곳이기도 하다


달그림속에 들어간 나무도, 흰머리 독수리도 조성모 화백이 늘 다니는 길에서 만나곤 한다.


Along the Road - Love Road, Schunemunk Mt. with Blue Moon II  _ Mixed Media on Canvas _ 16_ x 20_ _ 2017.jpg

Along the Road - Love Road, Schunemunk Mt. with Blue Moon II  _ Mixed Media on Canvas _ 16_ x 20_ _ 2017

 

조 화백은 미국 작품생활 26년동안 한번이라도 인사를 나누었던 이들과 사정이 있어 전시에 못오는 이들과 광고지면을 통한 만남과 감상의 장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이번 광고는 한인매체에 실렸지만 뜻밖에 미국인들도 호기심과 찬탄이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우연히 만난 미국인들이 눈을 휘둥그레 뜨며 찬사를 보낸 것.

 


1539828088621.jpg

 

댄이라는 중년 남성은 신문을 보고 이 그림이 당신것이냐? 와우하더니 옆에 있던 줄리라는 여성을 불러 이게 이분 그림이래..” 하고 얼굴과 그림을 번갈아 보며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그러더니 핸드폰 카메라로 사진을 연신 찍으며 당사자가 민망할 정도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성모.jpg

조성모 화백

 

조성모 화백은 그림에 대해 설명을 해주었더니 전시기간과 오프닝 날짜를 확인한 후 꼭 가겠다며 깊은 관심을 보이더라”며 너털웃음을 터뜨렸다.

 

전시 ‘Along the Road-Love Road(길을 따라서-사랑의 길)’ 오프닝 리셉션은 20일(토)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열린다. 조성모 화백의 다양한 작품들과 전시 정보는 웹사이트(http://sungmocho.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ong-the-Road-Love-Road-with-Full-Moon-Acrylic-Mixed-Media-on-Canvas-18-x-20-34-2017.jpg

Along-the-Road-Love-Road-with-Full-Moon-Acrylic-Mixed-Media-on-Canvas-18-x-20-34-2017

Along the Road - Love Road in Spring _ Oil on Canvas _ 20_ x 10_ _ 2017.jpg

Along-the-Road-Love-Road-with-Full-Moon-Acrylic-Mixed-Media-on-Canvas-18-x-20-34-2017

 

 

‘Along the Road-Love Road’

Oct 15()~31() 조성모 개인전

오프닝 리셉션 Oct 20() 오후 6~8

주소 Riverside Gallery (one reiverside square suite 201, Hackensack NJ 07601 201-488-3005)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길의 작가조성모, 뉴저지서 개인전 (2018.10.10.)

리버사이드 갤러리, 10.20오프닝리셉션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188&page=0&sca=&sfl=&stx=&sst=&sod=&spt=0&page=0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