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11472)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27)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11,472건, 최근 4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세상만사> “모하메드 이름바꿔라 강요” 소송

글쓴이 : newsroh 날짜 : 2011-05-05 (목) 10:39:32

“모하메드라는 이름을 바꾸라구?”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이 이슬람계 이름을 가졌다는 이유로 차별을 당한 직원에게 고소를 당했다.

  

WABC는 3일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직원 모하메드 콧비 씨가 근무하는 동안 여러 차례 이름을 바꿀 것을 강요당했다며 법정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웨이터러 27년간 근무한 모하메드 씨가 이름으로 첫 차별을 당한 것은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한 96년. 영결식이 열리던 날 호텔 상사는 그의 이름표를 ‘존(John)’으로 바꿔 달 것을 지시했다.

모하메드 씨는 “그 상사가 호텔 고객들이 내 이름을 보면 무서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말에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이름에 대한 차별은 심해졌다. 유대인들의 행사가 열릴 때도 그는 역시 미국식 이름으로 개명되야 했다. 심지어 한 상사는 “여기서 나가라. 우리는 테러리스트가 필요없다”고 모욕을 주기도 했다.

그의 변호사 조나단 벨 씨는 “이건 명백한 차별에 해당된다”고 승소를 확신했다.

newsroh@gmail.com

<꼬리뉴스>

‘존과 톰, 딕, 해리로 불린 사나이’

모하메드 씨는 호텔에서 ‘존’이었다가 ‘톰’과 ‘딕’이 되기도 하고 ‘해리’로 불리기도 했다.

가장 최근엔 그의 성인 콧비로 이름표가 쓰여지기도 했다. 물론 다른 직원들은 퍼스트 네임을 이름표에 달았다.

모하메드 씨가 정신적 피해보상 소송을 제기한 것과 관련 월도프 아스토리아 측은 “소송이 제기된 사안에 대해선 어떤 코멘트도 할 수 없다”고 입장 표명을 거절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