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805)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805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욕서 한국 보자기 전시 눈길

글쓴이 : 민지영 날짜 : 2018-09-10 (월) 05:01:52

 

 

ㅇ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12.jpg

<이상 코리아 보자기 포럼 제공>

 

뉴욕에서 보기 드문 한국 보자기 전시행사가 마련돼 관심을 끈다.

 

맨해튼 남단의 클레멘트 문화센터(Clemente Cultural Center)에서 7일 개막, 108일까지 펼쳐지는 코리아 보자기 포럼(Korea Bojagi Forum)이 화제의 행사이다.

 

 

 

11.jpg

13.jpg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전시엔 전문 아티스트들이 출품(出品)한 총 62점의 작품이 선보인다. 주최측은 수세기에 걸쳐 전승된 아름답고도 흥분감을 자아내는 보자기 예술의 진수(眞髓)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 참여작가는 클레멘트 문화센터는 높은 천정에 클래식하게 실험적인 분위기를 갖춰 작가들이 좋아할 공간이다. 섬세하고 아름다운 한국섬유예술 보자기가 강한 예술적 기운을 가진 로워맨해튼의 갤러리와 어떤 조화를 이루어 낼지 기대된다는 코멘트를 남겼다.


14.jpg

18.jpg

15.jpg

 

첫날인 7일 리셉션에 이어 9일엔 보자기 만들기 워크샵이 이어졌다. 이번 행사를 후원하는 코리아아트소사이어티(회장 로버트 털리)는 보자기 예술의 진면목을 감상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놓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전시 시간은 매일 오후 330분부터 7시까지다.

 

 

 

20.jpg

19.jpg

 

 

* 클레멘트 문화센터

107 Suffolk Street New York, NY 10002(btw Rivington & Delancey)

http://www.theclementecenter.org/

 

 

 

클레멘트 센터 웹사이트.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Bojagi Workshop


20.jpg

21.jpg

 

This exhibition will focus on the traditional Korean crafts of bojagi and joomchi. The bojagi is a traditional Korean textile art form that takes the form of a wrapping cloth or tapestry. There are many types of bojagi but the most common type of bojagi is the “min-bo” or “jogak-bo”, which are made of scrap fabrics sewn together by commoners in a manner similar to quilting. Bojagi are designed with themes of health, fertility, longevity, and abundance in mind, and can be found at all levels of Korean society.

 

On the other hand, joomchi is a unique Korean paper-making tradition which makes textured and colored hand-made paper by repeatedly rubbing and agitating hanji (Korean mulberry paper, which is made of mulberry fiber) with water. The result is a paper 6 times stronger than the original hanji which allows it to be sewn into clothing and used in the production of more functional items like wallets, containers, or even military armor.

 

As art forms, bojagi and joomchi have spread from Korea to the rest of the world. There are currently many practicing artists of bojagi who reside in Europe and the Americas. As much as they were influenced by the original Korean purveyors of bojagi, these international artists’ works, in turn, have influenced Korean artists as well, resulting in an organic multi-cultural exchange reminiscent of what The Clemente’s broad-minded, collaborative values. The Clemente has continuously demonstrated its commitment to supporting and promoting alternative voices and fellow minorities. Given the large population of Koreans living all throughout New York City, we believe that our exhibition gives a voice to both traditional Korea and newly evolving, emerging Korean culture. The Clemente represents a perfect platform for us to bring our show to the communities on the Lower East Side.


22.jpg

unnamed.jpg

<이상 코리아 보자기 포럼 제공>

 

In addition, the subjects of the exhibition are crafts textiles, sewing, paper-making which are practiced in almost every society in the world and speak across cultural lines in a universally appreciable manner. Visitors to the exhibition, regardless of their background, will be able to gain new perspectives by comparing and contrasting Korean crafts with their counterparts from their own cultures; the exhibition will allow cultural exchange to take place on a large scale.

 

The theme of the exhibition will be “An Evolving Tradition”. Over centuries, bojagi and joomchi have developed from their original configurations into a variety of forms, sophisticated and beautiful. In particular, contemporary bojagi have evolved to take the form of architectural works, body ornaments, installations, sculptures, wearable art, and much more. The exhibition will feature a number of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bojagi and joomchi, to give a sense of both the initial traditions and the evolution of these traditions into art forms more recognized by a contemporary audience. Chunghie Lee will be the guest curator of the bojagi pieces and Jiyoung Chung the guest curator for the joomchi pieces.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