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629)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629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加 양일큰스님 뉴욕 특별법문

토론토대각사 신도들 합동법회
글쓴이 : 노창현 날짜 : 2018-08-02 (목) 10:28:44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양일 큰스님 (3).jpg

   

 

마음의 점을 어디에 찍을것인가.”

 

토론토 대각사의 양일 큰스님이 뉴욕 불자들을 위해 특별법문을 설했다. 29일 뉴욕원각사 큰법당에서 열린 법회는 캐나다에서 온 양일 큰스님이 초청 법사로 설법을 했다.


 

 

양일 큰스님 (1).jpg

DSC_0648.jpg

   

이날 법회엔 원각사 불자들과 토론토 대각사에서 온 불자 8명이 함께 했다. 대각사 불자들은 원각사에서 진행중인 해외 최초의 한국식 전통 가람(伽藍)을 조성하는 대작불사 현장을 둘러보고 감동어린 탄성을 자아냈다.

 

토론토대각사 신도들은 미동부 최초의 한국사찰인 원각사에 이런 국보급 절집들이 지어진다고 해서 늘 궁금했는데 와보니 상상이상이어서 놀랐다고 입을 모았다. 대각사 불자들은 원각사 대작불사 기금으로 십시일반(十匙一飯) 정성을 모은 7700 달러를 전달하기도 했다.


뉴욕원각사방문 토론토대각사신도들.jpg

 

양일 큰스님은 요즘 백중기도가 한창인 것을 들어 우란분절(盂蘭盆節)의 유래와 목련존자의 지극한 효성에 관한 이야기들을 들려주며 천도(薦度)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중국 당나라의 고승이었던 덕산스님(782~865)의 금강경(金剛經) 일화를 통해 마음의 점을 어디에 찍을 것인지 불자들에게 깨우치는 법문을 이어나갔다.

 

덕산(德山)스님은 제자들을 가르칠 때 주장자(방망이 )를 잘 휘둘러서 덕산방(德山棒)으로 유명했는데 버럭 소리를 질러서 제자들을 가르쳤던 임제 선사의 할()과 함께 임제의 할, 덕산의 방이라는 유명한 말이 탄생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금강경 천하제일로 통한 덕산스님은 남부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용담선사를 금강경으로 혼내주겠다는 생각에 찾아가는 길에 인근 마을의 떡집 노파를 맞닥뜨리게 됐다.

덕산스님이 배고파 점심을 달라고 하자 노파는 제 질문에 답하면 점심을 공짜로 주고 못하면 드실수 없다며 내기를 제안한 것이다.


DSC_0661.jpg

 

노파가 스님은 방금 점심(點心, 마음에 점을 찍는다는 뜻)을 달라고 하셨다. 금강경에는 과거심()도 잡을 수 없고, 현재심도 잡을 수 없고, 미래심도 잡을 수 없다고 했는데 스님께서는 어느 마음에 점을 찍으시려우?” 했다.

 

덕산스님은 그 순간 머리를 한 대 얻어맞은 듯 아무런 답을 할 수 없었다. 과거는 흘러갔고, 미래는 오지 않았고, 현재는 쉬지 않고 흘러가는데 어디에 점을 찍는단 말인가. 떡집 노파에게 혼이 난 덕산스님은 점심도 못먹고 용담선사를 찾아갔다. 용담선사와 갑론을박하다 밤이 깊어 처소로 돌아갈 때 큰 깨우침을 받게 된다.

 

너무 깜깜해서 신발이 안보여 호롱불을 켜준 용담선사가 갑자기 불을 확 꺼뜨린 것이다. 순식간에 암흑(暗黑)이 되면서 덕산스님은 확 깨달았다. 진리는 금강경이 아니라 그 불에 있었던 것이다.

 

양일 큰스님은 불이 꺼지는 순간 덕산스님은 자기본성을 본거다. 여러분이라면 과거심 현재심 미래심 어디에 점을 찍을텐가?”라고 물은 후 빙그레 웃으며 나라면 떡에 찍겠다. 배가 고픈데 떡을 생각해야지 과거심 현재심 미래심이 무슨 소용이 있나라고 말했다.


양일 큰스님 (2).jpg

 

양일 큰스님은 여러분이 대답을 못한건 머리가 복잡해서다. 지금 원각사가 대작불사를 하고 있지 않은가. 불사를 하고 있으니 불사에 점 하나 딱 찍으면 되는거다. 원각사에 올때마다 나는 너무 기쁘다. 천하 명당이기 때문이다. 우리 신도들도 이곳에 오니 좋아서 어쩔줄 모른다. 이런 절을 짓고 있는 자부심을 가져 달라고 격려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19113578_10209141052435559_1699680718809193386_n.jpg

이하 사진 원각사 제공

 

 

<꼬리뉴스>

 

뉴욕원각사 1100만불 대작불사

 

미주와 유럽 등 해외에 한국 사찰과 법당들이 많이 있지만 일주문(一柱門)부터 대웅전, 무량수전, 설산당과 보림원 등 선원(禪院)과 요사채에 이르기까지 사찰의 모든 시설들이 전통공법으로 조성되는 것은 뉴욕 원각사가 최초이다.


19030745_10209141044955372_6453580910164622297_n.jpg

 

특히 대웅전은 한국의 불보사찰(佛寶寺刹) 통도사와 승보사찰(僧寶寺刹) 송광사의 양식(樣式)을 도입했고 수령 900년에 이르는 목재들을 대들보와 서까래로 사용해 법당 내부에 기둥이 하나도 없는 대웅전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대웅전 지붕에 쌓은 기와만 23천장에 달해 엄청난 하중荷重이 작용한다. 그러나 못하나 박지 않고 짜맞추는 기법으로 지어진 대웅전은 가볍게 날아오를 것처럼 기품이 넘쳐 흐른다. 높이가 2m가 넘는 대웅전의 큰 문짝은 송광사 문양(文樣)을 본떠 27개로 이어져 있고, 최근 상단에 조성된 닫집은 한국의 명장들이 한달이상 머물며 정성을 다해 화려하고 섬세한 조각이 보는 이들의 경탄을 자아내게 한다.


18814242_10209104410719539_5531852758241152969_n.jpg

34637612_10211540336576163_8576944527837757440_n.jpg


 

원각사는 1974년 숭산큰스님이 창건했고 법안큰스님의 원력이 오늘을 일군 씨앗이 됐다. 1987년 맨해튼에서 현재 뉴욕주 오렌지카운티 샐리스베리밀즈로 30만평의 광활한 부지를 매입해 이전한 것이다.

법안 큰스님의 급작스런 와병으로 한동안 정체기를 맞았던 원각사는 2002년 현재 회주인 정우스님이 통도사 직계사찰로 들이면서 회생의 기틀을 마련했다. 국내외에서 대작불사로 널리 알려진 정우스님은 양명한 대지에 자리잡은 원각사를 미주전법의 요람으로 삼으리라 원력을 세우고 8년에 걸친 정비작업을 마치고 2010년부터 대작불사를 본격화했다.



35895342_10211631782942265_1568747769915506688_n.jpg

 

당초 600만달러의 예산을 책정한 대작불사는 현재 1100만 달러로 두배 가까이 올랐으나 미국과 한국의 불자들이 계속 정성을 모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원각사 주지 지광스님은 오는 9월말이면 설산당과 보림원의 상량식(上梁式)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엔 종합 대가람의 면모(面貌)가 갖춰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20621310_1477299602337665_5694294229710213124_n.jpg

 

 

 


김종선 2018-08-03 (금) 00:54:29
정말 멋지네요 . 가보고 싶어요
댓글주소
김종선 2018-08-03 (금) 00:57:04
미국의 유학생들 에게 보낸 메세지 입니다 .

한국과 미국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문명을
창조하고자 의견을 구합니다 .
우수한 한국인들이 미국 사회 주류가
되지 못하는것이 안타까워요 .
국내에서 지원도 약하구요 .
저는 디지털 인류대통합 으로 가는 페이스북을
능가하는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은 꿈이 있어요
노무현 대통령 생전에 그걸 만들자고 청와대 로
내용증명을 보냈어요 . 그당시 경향신문기사를 첨부합니다

이제 크게보고 멀리 뛰어 글로벌 생산성을
창조 하여야 합니다 . 뉴욕에 디지털 인류
대통합 창조 센타를 1,000 만평 이상 만들어
각나라별로 칭찬하는 코너를 만들고 축제를
연출하면 수많은 일자리가 만들어 지는데요
대학생 여러분들의 도움도 필요합니다
많은 의견 주시고 도와 주세요
뉴욕 . 뉴저지 . 워싱턴에 자주 갑니다 .
전주 한옥 마을에 살고 있어요 .

저는 MBC TV 칭찬합시다 제안자로 칭찬
문화 창조자로 33년간 노력해 왔어요
우리 민족은 서로칭찬하고 씨너지 효과를
내면 세계 최고 잘사는 소프트 경영 기술국가
세계 1위 만들수 있어요 . 저개발 국가 경영
컨설팅에 나서면 새로운 일자리 엄청 늘어납니다

새로운 일자리는 새로운 방식을 찾는게좋아요
위대한 미국 칭찬 보험을 만들고 칭찬 컨테스트를
개최할때 대학생 여러분들 도움이 많이 필요합니다

대학생 여러분이 우리 민족의 희망 입니다
저는 58세 글로벌 인류혁신 칭찬문화 창조자
입니다 . 페이스북 능가하는 칭찬 SNS 만들고자
추진하고 있어요 .여러분 많은 의견 주시고 도와
주세요 . 카톡으로 의견 받아요
010 -2261-0494 .김종선 입니다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성공 시킵시다
댓글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