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629)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629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남북한 국민 지지는 미국민들의 과제”
글쓴이 : 노창현 날짜 : 2018-06-23 (토) 01:04:32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6d858d45314c80b3ac09df4e6d83acf3_20180312163906_dgpdhvvw.jpg

 

 

세계적 석학 노엄 촘스키 교수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 취소를 발표했을 때 연대성명(連帶聲明)을 발표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국제정치 전문가인 노스 이스턴 대학교 시몬천 박사는 미주한인네트워크 JNC-TV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524일 미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회담 취소를 발표했을 때, 세계적인 석학 노엄 촘스키 교수에게 긴급히 연대 성명에 동참해줄 것을 부탁했고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고 전했다.

 

당시 한국에서 DMZ 여성평화걷기 행사에 참여하고 있던 시몬천 박사는 북미 회담 취소 소식을 접한 후 DMZ 여성평화걷기 행사 기획팀과 함께 주한미대사관을 찾아가 미국에 북미 회담 취소를 재고해 줄 것을 요청했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긴급 대책 회의를 가졌다.

 

이어 노엄 촘스키 교수에게 이메일로 북미 정상 회담 지지 연대 성명을 부탁했으며, 촘스키 교수도 곧바로 연대 성명을 보내주었다. 촘스키 교수는 비슷한 요청이 쏟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는데, 당시 수많은 진보단체들이 촘스키 교수에게 연대 성명을 요구하는 긴급한 상황이었던 것을 알 수 있다.

 

촘스키 교수는 성명에서 판문점 선언은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평가하면서, “이 선언은 남한과 북한이 자신들의 문제를 자율적으로 해결할 것을 요구하고 미국으로 대변되는 국제 사회가 선언의 실천 과정을 지지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미국의 반응은 혼재되어 있는 상태라고 지적하고 회담의 취소가 회담 과정의 종료는 아니더라도 위험한 일이다. 남과 북은 결단력과 선의를 가지고 선언문에 명시된 계획들을 진전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촘스키 교수는 이 역사적인 노력을 하는 남한과 북한 국민을 지지해 주는 것이 미국민들의 과제라며, “이것은 성공할 수 있다. 한반도와 우리 모두의 안녕(安寧)을 위해 반드시 성공해야만 한다고 성명서를 마무리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촘스키 교수 연대 성명 전문 (JNC TV 번역팀)

 

The April 27 Declaration of the two Koreas was a historic event, which promises a bright future for the people of Korea. It calls for the two Koreas to settle their problems “on their own accord” and lays out a careful schedule to proceed, something quite new.

 

427일 남한과 북한의 판문점 선언은 역사적인 사건이며 남과 북 국민들의 밝은 미래를 약속한다. 이 선언은 남한과 북한이 자신들의 문제를 자율적으로 해결할 것을 요구하고, 앞으로 진행될 아주 새로운 일에 대한 신중한 계획을 제시한다.

 

It also calls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eaning Washington) to support this process. Unfortunately, the signals from Washington are at best mixed.

 

이 선언은 또한 미국으로 대변되는 국제사회가 선언의 실행 과정을 지지할 것을 요청한다. 불행하게도 미국으로부터의 신호는 아무리 낙관적으로 봐도 혼재되어 있다.

 

National Security Council advisor John Bolton, who has called for bombing North Korea at once, and Vice-President Mike Pence both invoked the “Libya model,” knowing full well its import.

 

당장 북한을 폭격할 것을 요구해온 국가안보 보좌관 존 볼턴과 부통령 마이크 펜스는 "리비아 모델"을 언급했는데, 그들은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대단히 잘 알고 있다.

 

President Trump cancelled the Singapore summit a few hours after North Korea had destroyed its main testing site as an important gesture of conciliation. But these are pitfalls, not termination of the process. With determination and good will the two Koreas can move forward with the plans outlined in the Declaration.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화해의 중요한 제스처로 자신들의 주요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나서 몇 시간 후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취소했다. 이것은 회담 과정의 종료는 아니더라도 위험한 일이다. 남한과 북한은 결단력과 선의를 가지고 선언문에 명시된 계획들을 진전시킬 수 있다.

 

It is the task of the people of the United States to support them in this historic endeavor and to ensure that their own government does not undermine or in any way impede the process. That can succeed. It must succeed, for the welfare of Korea, and all of us.

 

이 역사적인 노력을 하는 남한과 북한 국민을 지지해 주고 남북한 정부가 선언의 실행 과정을 어떤 방식으로든 약화시키거나 정체시키지 않도록 보장하는 것이 미국민들의 과제이다. 이것은 성공할 수 있다. 한반도와 우리 모두의 안녕을 위해 반드시 성공해야만 한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