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372)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372건, 최근 4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베를린, 토론토, LA, 나고야… 전세계 세월호 추모

세계 주요 도시 ‘세월호 4주기’ 추모 기억행동
글쓴이 : 정현숙 날짜 : 2018-04-18 (수) 19:10:10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Ottawa_2018-04-14.jpg

캐나다 오타와

 

 

전세계 곳곳에서 세월호참사 4주기 추모식, 기억식, 영화제, 음악회 등 기억행동이 이어졌다.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베를린, 파리, 토론토, LA, 동경, 멜번독일, 프랑스, 캐나다, 미국, 일본, 호주 각 국의 주요 도시에서 노란 물결이 일었다. 재외동포들은 4·16 연대 미디어위원회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공동의 기억: 트라우마상영(미국 뉴저지, LA, 애틀란타, 독일 프랑크푸르트), 함께 걷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필라델피아, 워싱턴, 캐나다 에드먼튼), 음악회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미국 시카고) 등이 이어졌다.

 

또한 노란 리본 나누기 (미국 랄리, 보스턴, 오렌지카운티, 샌디에고, 캐나다 몬트리올, 오타와)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플래시몹 (일본 나고야,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 프리허그 (일본 동경), 세월호 희생자 304명의 이름 부르기(베를린, 워싱턴), 풍물 (노스캐롤라이나, 토론토), 시낭송, 자작곡 노래, 성명서 낭독(朗讀), 세월호 유가족에게 전하는 마음 쓰기 등의 다양한 형식으로 4주기 기억행동을 했다


Berlin 2018-04-14.jpg

독일 베를린

Boston_2018-04-14.jpg

미국 보스턴

DC_2018-04-14.jpg

미국 워싱턴DC

 

 

세월호 집회는 재외동포들은 물론, 현지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각자에게 세월호가 어떤 의미였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독일 베를린행동의 참여자들은 나에게 세월호란? 나의 오늘의 이유,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할 지 말해준, 나를 사람답게 만들어 준, 새로운 가족이 생긴, 아직 풀리지 않은, 꼭 기억해야 하는, 미안한 일이다. 우리에게 세월호란 무엇인지 나누고, 도란도란 살아가는 일을 나누며, 오랫동안 자리를 떠나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재외동포들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질 그날까지 함께 할 것을 다짐했다.

 

엘에이 4.16기억식 및 공동의 기억: 트라우마영화상영회 후 김미라씨는 돌아오는 5주기 기억식에서는 모든 진실이 밝혀지고 죄지은 자들이 처벌받고 그래서 조금은 덜 미안한 맘으로 조금은 덜 답답한 맘으로 다시 만나기로 그리고 절대 잊지 않고 함께 하기로 약속하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LA_2018-04-14.jpg

미국 LA

NJ_2018-04-14.jpg

미국 뉴저지

SanDiego_2018-04-14.jpg

미국 샌디에고

 

 

오렌지 카운티에서는 왜 구조를 하지 않았는지, 침몰 원인은 무엇인지,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었다. 니콜정씨는 "유가족에게 보내는 메세지를 쓰고,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주위분들에게 리본을 나누어 주며 잊지 않겠다는 약속도 함께 했습니다"라고 SNS에 후기(後記)를 공유했다.

 

애틀란타에서 4주기 추모행사 후 장승순씨는 왜 우리가 함께 마음 아파하고 있는지, 우리가 유가족과 함께 바라는 것은 무엇인지에 대해 함께 생각했다, “하늘에 있는 아이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며 앞으로 더 나은 세상이 되기를 소망하고 함께 만들어 가기를 다짐하는 자리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워싱턴 디시 세월호와 함께 걸어요행사 후 박경주씨는 이번 4주기 행사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의 외침이라고 밝혔다.


 

SC_2018-04-14.jpg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Sttutgart_2018-04-13.jpg

독일 슈트트가르트

Toronto_2018-04-14.jpg

캐나다 토론토

 

 

보스턴에서 전단지와 노란리본을 나눈 이금주씨는 지나가던 많은 미국인들이 관심과 지지를 보였습니다. 유가족들께 응원의 메시지도 남겼습니다. 이런 비극이 이 지구상에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되기에 오늘의 행사에 공감과 지지를 보냈습니다. 우리의 작은 외침 작은 행동이 진실규명에 보탬이 되기를 소망합니다라고 말했다.

 

뉴욕과 뉴저지에서는 세월호 희생자들의 사진을 지니고 5천킬로미터 컨티넨탈 디바이드 트레일을 종주한 김기준씨의 바람 304보고회를 가졌고, 가수 한대수씨가 노래하는 모습과 집회모습을 담은 4주기 추모 뮤직비디오를 공유했다.

 

갑자기 추워지고 눈보라가 내렸던 캐나다 토론토에서는 야외집회 대신 실내에서 추모식을 가졌다. 켈리리씨는 “304개의 작은꿈들은 우리 가슴에 영원히 남을 겁니다. 그리고 아직 그 동행의 길은 멈춰지지 않았습니다. 416은 앞으로 인권이고 평화이고 사랑일거라는걸 다짐합니다라고 전했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의 최현씨는 현지 시민들이 세월호 가족들에 보내는 잊지 않겠다는 응원영상과 추웠지만 함께 해서 따뜻했던 야외집회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호주 시드니 수잔리씨는 열번째 배너 그날 봄을 한땀 한땀 만든 후 기억하고 행동하는 4월의 봄날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배너사진을 보내왔다. 브리즈번에서는 4주기 동영상과 전단지 전시회를 가졌다


vancouver_2018-04-14.jpg

캐나다 밴쿠버

뮌헨_2018-04-14.jpg

독일 뮌헨

애틀란타_2018-04-14.jpg

미국 애틀랜타

 

 

현재 12개국 38개 도시에서 다양한 규모와 방식으로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 활동을 하고 있는 4.16해외연대는 지역단체명이 다양한만큼 그 구성원이나 하는 일도 다양하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잊지않는) 사람들의 모임 (세기밴, 세기오, 세기토, 뮌헨세기사, 필라세사모, 보스톤 세사모, NC/SC 세사모, 시카고 세사모, 애틀란타 세사모, 일본세사모), 4.16해외연대 뉴저지, 파리연대, 베를린 행동, 자카르타촛불행동, 응답하라 나고야, 브리즈번 인권을 생각하는 사람들의 모임 등의 이름으로 활동하며, 생명과 평화, 위안부, 인권문제 등에 재외동포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2014년 참사 초기부터 세월호 진상규명, 참사재발방지, 정의롭고 안전한 나라를 희망하며 온라인을 통해 자발적으로 모인 재외동포들의 풀뿌리 네트워크인 ‘416해외연대4주기를 맞아 작성한 이제는 치유하라. 모두 밝히라. 왜 죽였는지 세월호 의문의 참사 4주년, 4.16 해외연대 성명서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박근혜의 직무유기 처벌 참사 당일 전원구조 허위 보도를 일삼은 언론 재조사 특조위를 통제한 청와대 관계자와 고위관료 등 각종 왜곡과 통제의 책임자들 처벌 악의적인 선동에 앞장서거나 동참한 자들 처벌 생존자와 희생자 가족에 대한 치유대책 및 전폭 지원 4.16 참사 희생자 추모와 사회공동체적 성찰을 위해 안산에 생명 안전 공원조성 등 7가지를 요구했다.

 

지난 48일 일본 나고야를 시작으로 4주기 행사를 연 4.16해외연대는 릴레이 단식을 계속 이어가고 있으며, 55일 뉴저지에서 한국무용으로 추모공연을 열 계획이다. 다음 주말에도 곳곳에서 다양한 형식의 4주기 행사가 열린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30726788_1780034108725974_8159040748193316864_n.jpg

노스캐롤라이나 랄리

 

 

<꼬리뉴스>

 

캐롤라이나사람들의 세월호 4주기


30710988_1780032978726087_8337977306312081408_n.jpg

30712929_1780032755392776_4763169519252275200_n.jpg

 

세월호 참사 어느덧 4주기가 되었습니다. 올해엔 엄스테드파크에서 걷기대회로 진행되었습니다. 가족들과 가족적인 분위기로 추모행사를 하며 걷고, 함께 밥을먹으며 이야기 하고 나누었습니다. 개인발언시간과 시낭송 순서엔 많이들 흐느끼셨습니다.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잊을 수 없는 일입니다. 아니 잊어서는 안되는 일이지요...앞으로는 세월호와같은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염원합니다. -유정선

 

 

 

30728236_1780032762059442_200631249679679488_n.jpg

30743203_1780032738726111_2024656327887814656_n.jpg

30727330_1780033018726083_510500637436280832_n.jpg

 

 

<꼬꼬리뉴스>

 

세월호가족이 유럽에 간 까닭 (2018.3.2.)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동포사회 만남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262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