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6496)
·뉴스로 창(窓) (273)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6,496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아르헨티나 ‘한국부채 바람’

15인 현지 작가들 ‘Vientos de abanicos’ 전시 개막식
글쓴이 : 노창현 날짜 : 2017-10-07 (토) 00:13:37

한국 부채 이용 작품들 화제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전시 관객 (2).jpg

 

 

한국의 부채를 활용한 예술전이 남미 아르헨티나에서 펼쳐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원장 장진상)이 양국 문화교류 증진차원에서 개최한 <부채의 바람 Vientos de abanicos>이 화제의 전시회다. <부채의 바람> 전시는 아르헨티나 아티스트 15인이 한국적인 재료 부채의 무한한 변화 가능성과 예술성에 주목하여, 새로운 해석과 예술적 감성을 더해 완성한 다채로운 작품 20여점을 공개했다.

 

 

공식포스터.jpg

 

부채는 한국에서 수 세기 이상의 쓰임을 지닌 천년 전통의 소재. 우리 선조들의 지혜와 생활양식이 담긴 부채위에 아르헨티나 작가들의 예술 세계가 펼쳐진 것이다.

 

지난 4일 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된 개막식은 전시 참가 작가를 포함한 유명 문화예술인, 일반 관객 등 약 8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추석을 맞아서 샴페인과 꿀떡, 한과 등의 간단한 리셉션이 마련돼 의미를 더했다.


 

전시 관객 (3).jpg

 

 

장진상 문화원장은 개막 인사를 통해 요즘 한국에서는 여름철에 부채보다 휴대용 미니선풍기를 많이 이용하는 추세이지만, 한국 부채는 결코 기술이 대체할 수 없는 예술품으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물론, 우리 선조들의 지혜와 생활양식을 담고 있다한국 전통 부채 위에 펼쳐진 아르헨티나 작가 15인의 예술 세계를 즐겁게 감상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장진상 문화원장 개회사.jpg

개회사를 듣고 있는 관객들.jpg

 

코디네이터이자 전시 참여 작가인 벨라 아부드(Bela Abud) 씨는 한국의 부채라는 새로운 예술 재료를 통해 아르헨티나 아티스트 15인의 개성이 표현되었다. 전시의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한국에서 부채를 공수하는 데 큰 역할을 한 문성경 기획자와 멋진 전시공간을 제공한 한국문화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전시 코디네이터 벨라 아부드.jpg
벨라 아부드(Bela Abud) 코디네이터


 

 

이번 전시엔 한국과 특별한 인연(因緣)을 가진 유명 작가도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2013년 남이섬 국제 그림책 일러스트 공모전에서 그린아일랜드(3)를 수상한 현지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클라우디아 레그나치(Claudia Legnazzi)가 그 주인공이다. 클라우디아 작가는 2002국제노마콩쿠르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바 있으며, 작품이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IBBY) 선정 아동도서 최고작으로 꼽히기도 했다.

 

 

작가 클라우디아 레그나치.jpg
 클라우디아 레그나치(Claudia Legnazzi) 작가

 

 

 

클라우디아 작가는 작업 내내 새로운 재료에 대한 설렘과 즐거움을 느꼈다. 부채 손잡이 부분도 작품의 일부가 되도록 작업했다. 앞으로 한국과 더욱 다양한 문화 교류 프로젝트를 확대해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작가 마리아노 산체스.jpg
마리아노 산체스(Mariano Sanchez) 작가


 

 

마리아노 산체스(Mariano Sanchez) 작가는 부채가 갖고 있는 특유의 형상을 살린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라고 전했고, 마리아 아예만드(Maria Allemand) 작가는 평소 캔버스 천에 유화 작업을 하는데, 한국의 부채를 재료로 사용하는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일종의 도전과도 같았는데, 결과적으로 새로운 예술적 표현을 다양하게 시도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만족해 했다.

 

관객 안실 산티아고(Ansil Santiago) 씨는 한국 문화와 현지 예술인들 사이의 교류 접점을 끊임없이 발굴(發掘)하고, 다양한 영역으로까지 확장하는 한국문화원의 프로젝트가 매우 인상적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전시 관객.jpg

 

<부채의 바람 Vientos de abanicos > 전시는 1117일까지 계속되며,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부터 13, 14:30부터 17:30까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참가 작가 단체사진.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아르헨 현대미술교류전 주목 (2017.6.8.)

다른나라에서특별전 개막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6230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