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73)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0)
·로창현의 뉴욕 편지 (348)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3)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1)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제임스정의 씨네마데이트 (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11)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127)
·훈이네의 미국살이 (93)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실시간 댓글
조성모의 Along the Road
중앙대 미대 회화과와 홍익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92년 미국 이주후 프랫 대학원을 졸업하고 머시 칼리지 교수로 후학도 양성했다. 한국에서 문명의 심볼을 빌딩으로 이미지화한 ‘허상’시리즈를 추구했다면 미국에선 독특한 이미지 분할작업을 캔버스에 구현하며 ‘길의 작가’가 되었고 뉴욕주 슈네멍크의 ‘Sarang Mountain’ 정착을 계기로 그동안 해오던 '사랑의 길'을 주제로 한 작품이 자연속에서 더욱 하모니를 이루고 있다.

총 게시물 1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새해 새아침 산행에 나서며

뉴욕주 슈네멍크 마운틴에서
글쓴이 : 조성모 날짜 : 2018-01-03 (수) 00:38:04

 

슈네멍크.jpg

 

아침 느긋하게 일어났다. 가까운 친구들로 부터 온, 산에, 바닷가에 가 새해 첫 해를 맞는 사진을 열어봤다...모두가 아마 무탈하고, 건강하며 소원 성취를 소망했으리라...온 인류에게 건강하고, 행복하고 좋은 일이 많이 많이 있길 간절히 기원한다 ().

 

집 옆 Trail을 따라 Schunemonk Mountain(Schunemunk Mountain is the highest mountain in Orange County, New York. The 1,664-foot summit is located in the town of Blooming Grove, with other portions in Cornwall and Woodbury. The community of Mountain Lodge Park is built up its western slope.)에 올라갔다..


 

26166135_1425543540908149_4633579668244048150_n.jpg

 

 

한걸음 한걸음에 무언가 새해엔 이랬으면 좋겠다는 여러가지 상념을 하면서도 바로 또 체념(諦念)으로...계속적인 새로운 영상의 생각이 떠오르자 마자 한쪽에선 delete 시키기 바쁘다 ...

 

어제와 같은 해는 떴지만 인간은 똑같은 것을 또 다른 의미를 붙여 2018 새로운 해라 부른다. 많은 소망과 희망을 품은 태양으로 또 365일 매일 떠오르리라...숱한 인간의 시행착오(試行錯誤)와 완벽하지 않다는 인간의 허약함을 위로해가며 지속적인 위선(僞善)으로 자신들을 합리화 시켜가며 어느해처럼 또 그렇게 또 2018년도 보낼 것이다.


 

26169711_1425543497574820_2419747200517454516_n.jpg

26165406_1425307830931720_1224203906668452278_n.jpg

 

 

인간에 내재된 천사와 악마의 끝없는 줄다리기와 타협으로 드러나는 가슴 쓸어내리는 참사와 따뜻하고, 훈훈한 미담이 교차(交叉)되는 일들이, 인간이 이 아름다운 planet에 사는 동안 반복을 하며 앞으로도 펼쳐질 미래에도 그럴 것이다. 가진자는 더 가지려 할 것이고 그 가진것으로 힘을 사서 언젠간 도저히 되돌릴 수 없는 체제로 만든 후에 좀더 손쉽게 AI를 통한 인간 컨트롤을 하지 않길, 그저 기우(杞憂)로 치부되길 간절히 바란다.

 

미국의 파리 기후협약 탈퇴는 2017 나에겐 가장 큰 충격과 슬픔이었다. 첫해 첫날 염려를 간절히 다음 세대를 위해 생각해본다... 난 그림 그리는 사람으로 그에 대한 생각을 그림으로 말 할 수 밖에 없다. 참 다행이다. 삶에 나의 역할이 있다는게...

 

 

26165765_1425307810931722_3865092120632654493_n.jpg

 

 

글로벌웹진 NREWSROH 칼럼 조성모의 Along the Road’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jsm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