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219)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노이경의 사람과 사람사이 (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77)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38)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다른백년 (34)
·이재봉의 평화세상 (75)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23)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황룡의 횡설수설 (47)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실시간 댓글
황룡의 횡설수설
분단 된 조국, 한반도의 남쪽에 사는 일은 고립된 섬과 같은 무의식으로 늘 외로움의 관성이 있습니다. 평화로 하나 된 한반도를 꿈꾸고, 그 실현을 위한 움직임으로 대륙을 지향하며 세계와 소통하는 일은 의미가 크다고 믿습니다. 풀 한 포기와 나무 한 그루의 흔들림에도 한반도 평화의 의미를 담고 싶습니다.

총 게시물 47건, 최근 3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책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글쓴이 : 황룡 날짜 : 2019-06-10 (월) 21:27:35

      

61177841_2464904266903860_7067292454193463296_n.jpg

 

 

공공도서관에는 한 달에 다섯 권까지 책을 주문하면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구매하여 우선 볼 수 있게 하고 비치하는 제도가 있다. 하여 간혹 개인의 취향(趣向)보다 많은 이들이 꼭 보았으면 하는 책을 주문하곤 한다.

 

어제 도서관으로부터 신은미 님의 새 책인 '우리가 아는 북한은 없다'가 들어 왔으니 찾아가라는 문자를 받았다. 이 책은 한반도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북한을 제대로 알아야 하고, 많은 사람이 보면 좋겠다는 생각에 도서관에 비치하도록 주문을 했었다.



800x0.jpg



 

얼마 전 한 소설가와의 대화에서 일본은 책이 출간되면 전국의 모든 도서관에 기본적으로 비치하게 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의 경제 규모로도 못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는데 왜 하지않고 있을까? 궁금하다.

 

전국 공공도서관 수는 1,042 (2017년 기준),

전국 중고대 학교 수는 5,912 (2018년 기준),

 

도서관 없는 학교는 없을 터, 우리도 이 정책을 실행한다면 책이 출판되어 약 7,000 권이 기본적으로 소비될 수 있다는 얘기다.

 

그 뿐아니라, 전국 모든 아파트 (960만 호)의 단지 (1)마다 작은 도서관을 의무적으로 하나씩 두도록 하고 책이 비치되게 하면 모두 17,000권의 책이 기본적으로 비치하게 되어 지금 처럼 출판계가 어렵지 않을 것이며, 전업 작가들의 글쓰기도 더욱 활기를 찾게 되고, 좋은 내용의 책들을 출판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것은 비전문가의 어설픈 제안에 불과하지만 전문가들이 제대로 준비해 정책으로 입안하면 실행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일본이 한다는데 우리가 하지 못할 이유 없다. 이제 우리도 그 정도의 나라는 되지 않았을까?

 

일방적인 지식 전달 교육 체계는 이제 막을 내려야 한다. 앞으로의 세상은 얼마나 인간 중심적이고 창의적인가가 우리의 삶을 좌우하게 될 것이다. 그 힘은 인문학적 상상력에서 나오고 그것은 다양한 내용의 독서가 가능케 한다고 믿는다.




61036847_2464903396903947_8061854262579167232_n.jpg


        

 

덕산기 숲속 책방

 

지난해 여름 모든 게 녹을 것 같은 더위를 견디느라 읽었던 소설 '위험한 특종'의 독후감을 포스팅한 바 있습니다.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1983593261701632&id=100001529311159


61265179_2464903140237306_7006001578662428672_n.jpg

61324661_2464904356903851_161874998103900160_n.jpg

61136093_2464903580237262_845228570052657152_n.jpg

 

소설을 쓴 강기희 작가가 강원도 정선의 덕산기 마을 깊은 계곡에 살며 운영하고 있는 숲속의 책방을 찾아 갔습니다. 사계절 늘 아름답지 않을 때 없겠으나 가을 단풍 짙을 무렵이 단연코 최고가 아닐까 계곡을 걸어 들어가며 생각했습니다.

 

책방 1km 전에 차를 세워 두고 걸어 들어가야 합니다. 하늘이 좁게 보이는 골 깊은 계곡엔 이제야 아카시아 꽃향기가 낮게 퍼져 있고, 봄 가뭄에 물은 말랐으나 장마를 상상하니 여름 계곡을 확인하고 싶어집니다.

 

이어지는 안내 팻말을 따라 가다보니 마음을 닦는다는 '세심정(洗心亭)'이란 정자가 있더군요. 가만히 있어도 깨끗할 듯한 곳에서 마음을 닦는 정자라니... 도심 한 복판에서 정신없이 부대끼며 사는 곳에 이런 정자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들었습니다.


61187626_2464903303570623_1172505700778115072_n.jpg

61325063_2464904023570551_7580738601676177408_n.jpg

61526772_2464903796903907_335985584939991040_n.jpg

 

작가는 불쑥 들어 선 객을 반갑게 맞아 주었고 내주신 개복숭아 효소액(酵素液)을 시원하게 마시며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중 소설 '위험한 특종'의 후속 취재를 위해 가능한한 빨리 북으로 가는 문이 열리기를 바랜다는 얘기는 돌아 오는 내내 가슴 속에 남았습니다.

 

김달삼 사령관의 행방을 쫓는 그의 취재가 하루빨리 이루어지기 위해서라도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솜털같이 작고 가벼운 일이라도 적극적이어야 하겠다 생각했습니다.


61174611_2464904176903869_453937099263967232_n.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황룡의 횡설수설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hwanglong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