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Kor-Eng
·Yunsun’s Hudson Diary’ (17)
·그린치의 사이드웍 (16)
·이기동의 美교직인생스토리 (5)
·이명동의 세계인 한국인 (101)
·하비니의 Howdoin (3)
실시간 댓글
Yunsun’s Hudson Diary’
In 2003, when I was in second grade, I came to New York from South Korea. Both my Korean friends and American friends are very important to me. 초등학교 2학년이 끝나는 겨울 정든 친구들과 작별하고 뉴욕으로 이사했어요. 알파벳도 몰랐지만 친구 사귀는데는 문제가 없더군요.ㅋㅋ..한국친구 미국친구..다 제게는 소중해요. 알콩달콩 미국이야기 시작합니다.
총 게시물 17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한여름낮의 꿈..Free At Last

글쓴이 : 써니 날짜 : 2012-07-28 (토) 04:03:38

 

“피할수 없는 공포”라 불리우던 11학년을 어느새 마치고, 저와 제 친구들은 지난 6월말 여름방학을 맞이하였답니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는 충고마저 힘든 학교생활에는 도움이 안됐기에, 이번 방학은 정말이지 달콤한 휴가와 마찬가지였죠.

 

 

“The inevitable horror” as we like to call it, the junior year was finally over! The celebration of the end of the school year was going to be epic; no one will be able to stop us! Amusement parks, wild zoos, non-stop shopping, haunting for the best places to eat… so many things were on our to-do list.

 

여름을 맞자마자 저와 제 친구들은 바다를 찾았답니다. 빛나는 모래위로 펼쳐지는 넓은 바닷가~ 생각만해도 파릇파릇한 저희에게는 정말 신나는 상상이었죠.

하지만 그날 아침 날씨가 흐릿하고 온도가 낮아서 다들 조금씩은 걱정을 하고 있었답니다. 한시간 반정도 지난 뒤에, 푸른 바다가 우리들의 시야로 드디어 들어왔지요. 그동안 조그만 동네에서만 있다보니 모두가 설레이는 마음이었습니다. 너무나도 들뜬 나머지 운전하시는 어머니를 재촉하느라 엉뚱한 곳으로 들어가기도 했지요.

 

Nevertheless, our priority would remain the priority: the beach party. Now don’t go on imagining those wild spring break beach parties, where explicitness is the norm. This beach party was in celebration of both my birthday and the end of the school year. I figured that visiting the beach right after the testing week would provide a fresh opening start for our summer.

 

Just like I had expected, my friends were hands down on the idea. As the official date drew closer, our excitement sprang uncontrollably. On the morning of June 19th, we packed our bathing suits and sunglasses, and headed for the beach. The weather was not at its best, but it did not discourage us from enjoying the present. In moments, we would be setting our feet on the soft, warm sand and dive into the deep blue ocean. With this thought in our minds, we pumped the music up a volume and fist pumped the rest of the way.

 

 

드디어 땅에 발을 내딛는 순간! 정말로 가슴이 벅차올랐습니다. 아! 이게 얼마만에 와보는 바다인가. 끝없이 흐르는 저 푸른 바다를 보자니, 그동안 학업 스트레스로 인해 꽉 막혔던 제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이었죠. 다만, 쭉 맘에 걸렸던 흐릿한 날씨는 여전했습니다.

 

넓은 모래위에 자리를 정하고 나서야, 저마다 선글라스를 끼고 힘차게 파도쪽으로 달려갔습니다. 우리 모두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거침없는 파도에 몸을 담궜죠. 아직은 쌀쌀한 날씨에 바닷물이 굉장히 차갑게 느껴졌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즐거움을 만끽했습니다. 서로 타고 있던 튜브를 뒤집거나 거침없는 물세례를 안겨주기도 하면서, 정말 정신 없을정도로 신나게 놀았답니다.

  

The weather definitely improved from what it was before. Instead of the gloomy shade and the slightly chilly wind, dazzling sunlight and a nice, settled breeze welcomed our arrival. Only when I felt my feet sinking deeply into the smooth sand, the fantasy-like scenery became a reality. There was no time to waste. My friends immediately took out their cameras and flashed away like there was no tomorrow. We made goofy poses at the camera, and even attempted to take jumping pictures with the picturesque shore behind our backs.

 

Each with a sunglass resting on the head, we split ways into those who wanted to tan and those who were ready to dive into the glistening blue ocean. Joined by few of my friends, I boldly ran to the incoming wave, ready to confront its threatening approach. Without even a time to consider what was to happen next, I let myself be engulfed by the cold, rushing wave.

 

하지만 거기에서 멈추지는 않았죠. 어느새 흐릿했던 날씨는 온데간데 없어지고, 따가운 햇볓만이 우리를 비춰주고 있었어요. 저희는 그 순간마저 놓치지 않고, 바로 태닝하러 우리의 자리로 이동했답니다. 선크림을 다시 듬뿍 바른뒤에 누웠는데, 정말 기분이 최고였어요.

 

 

제 등뒤에 있는 따스한 햇빛이 아주 포근한 느낌을 만들어줬거든요. 거기에다가 시원한 소다랑 맛있는 샌드위치를 먹고 있자하니~ 캬! 정말 환상적이었습니다. 참새처럼 재잘재잘 거리는 친구들의 소리를 뒤로 한채, 전 이어폰을 끼고 잔잔하게 흐르는 음악에 낮잠을 요청했답니다.

  

하지만 저의 평화로운 낮잠은 그리 오래 길지 않았어요. 바로 장난끼가 많은 친구들 때문이였죠. 미리 알았다라면 봉변을 당하지는 않았었을텐데 말이죠. 한참 달콤한 잠을 청하고 있는데, 누군가가 제 어깨를 툭툭 치는거에요. 반쯤 뜬 눈으로 보니까, 제 친구 킴벌리가 장난스러운 미소를 띄면서 물었죠, “윤선! 잘 잤어? 기분 좋아?” 저는 잠결에 고개를 끄덕이고선 다시 잠을 자려고 했답니다.  

  

The last thing I saw before closing my eyes in a shudder was the opened mouth of the wave. Its outer appearance was that of a yawning mouth, but its actual result was comparable to that of a biting jaw of a sea monster. Unable to gather myself in the bit of this hectic encounter, I stumbled while trying to get up. I heard my friends giggle at my silly act, but they would soon face the same fate.

  

After indulging ourselves in the sweeping wave, we passed the baton to the other half of the group, who had started with a tanning session. Following this small interchange, we took out cold ginger ale and settled on our beach towels. The blazing sun felt nice, especially with the droplets of water on my body that had still yet to be evaporated. With my headphones in my ears, I entered a summer daze into the fading music…

  

My sweet nap was interrupted by few, rapid taps on my shoulder. It took my some effort to open my eyes and squint at the hazy figure. It was my friend, Kimberly, who was pulling off a teasing grin. She asked, “Did you enjoy your little nap?” and I answered with a nod and closed my eyes once again. With the thought of going back to napping, I dismissed Kim’s comment of, “Then, I guess you will need a good wake-up call!”

 

그런데 글쎄 갑자기 친구 두명이서 제 몸을 드는 거에요! 그때만해도 잠에서 덜 깬 상태라, 이건 무슨 상황인지 도저히 인식을 못했죠. 전 그저 자고 싶었을 뿐인데.. 귀찮게 저를 깨운 친구들이 살짝 원망스럽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 원망도 잠시, 제 친구들이 저를 데리고서 바닷가로 뛰어가는 거에요.

왠지 느낌이 안 좋았었지만, 따가운 햇빛때문에 다시 눈을 감고 힘이 없는 나머지, 도움을 요청하는것도 포기했었지요. 바닷가 앞에 머물렀을뗀, 하품을 하면서, “너네 도대체 어쩔 생각이야?” 하고 물어봤지만, 무심한 제 친구들은 하품이 끝나기도 전에 절 덮치려는 파도에 던져버렸죠.

 

 

정말 차가운 파도는 저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었답니다. 남아있던 잠이 확 깨는 순간이였죠. 물을 코로들어갔는지 귀로들어갔는지도 모르겠고, 갑자기 이런 봉변을 당한 저로서는 콜록콜록 대면서 정신없이 도망쳐 나왔답니다. 저의 우스꽝스런 모습을 목격한 친구들은 저마다 빵! 터졌더군요. 하지만 이대로 끝내기엔 너무 억울했답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혀를 낼름거리며 웃는 두 친구들한테 복수를 하기로 결정했지요.

 

복수 할 생각에 너무 신이 났습니다. 그들도 결코 웃을 수 없는 상황을 맞이하게 될것이였으니까요. 저는 그들을 쫒아가는 ‘척’ 을 하며, 다른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그 둘을 똑같이 바닷물에다 내동댕이치고 달아났습니다. 정말 통쾌하고 속이 시원하더군요. 그 모습들을 카메라로 찍고나서 사진들을 보는데, 다들 너무 웃겨서 깔깔깔 댔습니다. 물론 사실 좀 유치하긴 하지만, 재밌는건 재밌는거니깐요!

 

Unfortunately, that proved to be a foolish decision. Without a warning, I felt my body being lifted up to the air. I made a face letting out a small confusion, and trailed off, “What are you guys doing…” The blazing sun was unbearable at this point, so I did not dare open my eyes. My energy had been droned out by the lazy nap, and thus I did not even attempt to beg for help.

In fact, I had not still recognized the reality, and let myself be half-immersed into my daydream. As we drew near the shore, I let out a small yawn and tried to break free. But before I could even finish yawning, they threw me mercilessly into the cold water.

  

The sudden rush of coolness sent a wave of shock through my mind, and I ran out to escape from it. Bewildered and still not able to comprehend what had just happened, I let out a sigh of relief. Despite of my frenzied state, I kept my composure and laughed with my friends. In order to make my pretending even more convincing, I casually mocked my friends commenting, “Wow, typical immaturity of seventeen year-olds!” I did not want to give them the satisfaction of having pulled of a good prank!

 

그렇게 정신없이 시간을 보낸뒤, 어느새 날이 저물어 갔습니다. 엄마가 고생해서 싸주신 김밥을 다 같이 나눠먹고, 저마다 이야기를 조잘조잘댔지요. 정말이지, 그 순간만큼은 너무 행복했습니다. 이런 행복을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이랑 공유할 수 있다니 더욱 더 행복했었지요. 그렇게 저는 마지막 남아있던 소다캔을 열고선, 서서히 지는 해를 보면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갔습니다.

아, 정말 이런게 바로 한여름낮의 꿈이라구요!

 

After this uncalled event, I dried myself and collapsed over my friends. For the rest of our stay, we talked and giggled, having a typical girl’s hangout. At that moment, we wanted to enjoy the vacation to its full extent and forget about our stress and our worries. I grabbed for the last can of ginger ale and popped the can open. The can gave off a short fizzing sound, which sounded better than music to my ears. In the far distance, the sun was already submerging itself into the darkness.

Yes! This was the perfect summer dream.

 


김성아 2012-07-28 (토) 09:11:52

써니양, 친구들과함께 바다 다녀와서 좋았겠네요~ 사진만으로도 가슴이 시원해집니다.^^;; 칼럼, 사진 잘 감상하고 가요~.
댓글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