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세계필진
·김원일의 모스크바 뉴스 (46)
·김응주의 일본속 거듭나기 (7)
·배영훈의 인도차이나통신 (1)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24)
·쌈낭의 알로 메콩강 (31)
·이홍천의 일본통신 (4)
·장의수의 지구마을 둘러보기 (24)
·제홍태의 발칸반도에서 (14)
·최경자의 남아공통신 (65)
·황선국 시인의 몽골이야기 (15)
쌈낭의 알로 메콩강
캄푸치아에서 만난 순박한 사람들과 속정을 나누며 어쩜 전생에 이곳 사람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행운이란 뜻의 쌈낭은 가장 흔한 이름이기도 하다. 캄보디아와 베트남, 미얀마, 태국은 물론, 중국까지 거침없이 흐르는 메콩강을 보며 하루를 여는 인도차이나사람들의 일상을 들여다 본다.다. 엄청난 교통체증에 험한 운전스타일까지..

총 게시물 3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천혜의 휴양지 꼬꽁 2

글쓴이 : 쌈낭 날짜 : 2016-08-19 (금) 15:50:55

맹그로브숲(Mangrove Forests)

 

mg01.jpg

 

 

맹그로브숲은 열대(熱帶)와 아열대(亞熱帶)연안(沿岸)의 생물군집(生物群集)으로 태생식물(胎生植物)이라고 하는데, 현재 맹그로브숲은 무분별한 개발에 의해 극심하게 위협받는 생태계(生態系)가 되었다고 합니다.

 

mg02.jpg

 

mg03.jpg

 

mg07.jpg

 

mg08.jpg

 

mg09.jpg

 


꼬꽁 맹그로브숲에서는 외부(外部)와 차단(遮斷)된 고요한 강을, 보트를 타고 유유히 유람(遊覽)하면서 곳곳에서 들려오는 자연의 소리를 들으며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습니다.


맹그로브숲은 거대한 쓰나미를 막아낸다고 합니다. 오랜 세월 잦은 쓰나미를 견뎌냈던 해안 마을이 기상이변(氣象異變)이나 개발로 인해 맹그로브숲이 훼손(毁損)되면 여지없이 쓰나미에게 철저히 유린(蹂躪)되었다고 합니다.



mg04.jpg

mg06.jpg

mg05.jpg

 

 

 

따따이폭포(Ta Tai Waterfall)

 

 

tf01.jpg

 

 

따따이폭포는 강과 바다가 만나는 지점에 위치해 있는데 강변(江邊)을 따라 형성(形成)된 맹그로브숲을 중심으로 폭포 (瀑布) 등이 있는 천혜(天惠)의 계곡(溪谷)입니다. 사실 따따이는 한 지명일 뿐이고 관광객들 사이에서는 따따이강을 따라 올라가다 볼 수 있는따따이폭포로 더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따따이강은 산과 바다에서 자라나는 나무인 맹그로브숲에 둘러싸인 고요하고 편안하며 신비(神秘)함을 주는 원시(原始) 자연(自然) 그 자체를 경험(經驗)할 수 있는 곳입니다.

 

보트를 약 15분 정도 타고 가다 보면 강이 굽은 곳곳에 여러 개의 텐트가 물 위에 떠 있는 것이 보이는데 천연(天然)의 공간(空間) 위에 지어진 수상(水上) 방갈로에서 수상(水上) 낙원(樂園)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tf02.jpg


대략 한 시간 동안 보트를 타고 가면 폭포에 도착합니다. 폭포까지 차를 타고 갈 수도 있지만 보트를 타고 가며 맹그로브숲을 보는 것이 더 좋습니다. 따따이폭포는 따따이강의 우거진 정글 한 가운데에 자리한 큰 바위 폭포입니다. 이곳에서는 절벽(絶壁)을 타고 올라가 수정(水晶)처럼 맑은 물에 상쾌하게 들어갔다 나올 수도 있으며 강물에서 수영(水泳)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tf03.jpg

 

 

캄보디아를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은 시하누크빌 해변과 시엠립의 사원들만을 방문하고 지나치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캄보디아에서 가장 인상적(印象的)인 자연 경관(自然景觀)을 보기 위해서는 꼬꽁을 찾아야 합니다. 보트를 타고 맹그로브숲이 보여주는 환상(幻想)의 경치를 보게 되면 정말 평생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追憶)으로 남을 것입니다.

 

어느덧 해가 지고 종일토록 물결을 가르던 보트투어가 끝이 나면 노을로 물드는 하늘을 바로 하고 꼬꽁해변가에서 선상만찬(船上晩餐)을 합니다. 꼬꽁의 해산물(海産物), 그 중에서도 까엡의 블루크랩만큼 맛이 뛰어난 게요리를, 열대과일과 생선요리, 각종 꼬치구이에, 그리고 캄보디아 맥주 앙코르를 곁들이면, 이보다 좋을 수 없습니다.

 

 

f01.jpg

f02.jpg

f03.jpg

f04.jpg

f05.jpg

 

 

푸짐한 저녁을 끝내고, 잠시 수상 식당 테라스에서 바다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하늘과 수평선(水平線)의 경계(境界)가 오롯이 한 빛깔로 이어질 무렵, 들이치는 비단결 서풍(西風)이 온몸을 휘감으면, 나도 모르게 탄성(歎聲)이 터져나옵니다. “이곳이 바로 하늘의 땅인 것을!

 

 

kb19.jpg

 


노창현 2016-08-20 (토) 01:17:46
아름다운 청정 바다와 먹음직스러운 해산물까지..하늘의 땅이라니 가고 싶네요...^^
댓글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