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352)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노이경의 사람과 사람사이 (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113)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64)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격동세계 (124)
·이재봉의 평화세상 (104)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118)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황룡의 횡설수설 (121)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세상은 넓고 디벼댈 일은 많다. 공상의 세계에선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더맨 엑스맨 그린맨.. 오만가지 맨들이 시시때때로 튀어나오는데 배알이 뒤틀리는 세상사를 조금은 삐딱하게 들여다보며 뒷구멍에서 궁시렁대는 민초들의 오장육부를 시원하게 해줄 ‘미디어맨’이 하나쯤 있어야 하는게 아닐까. 소곤소곤 뒷담화가 뒷다마가 될지언정 눈꼴신 작태는 눈뜨고 못보는 소고니의 오지랖 세상사.

총 게시물 164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中정부에 맞서는 미스캐나다, 골리앗과 싸우는 다윗”

아나스타샤 린, 중국정부 미스월드대회 비자발급 불허 파문
글쓴이 : 소곤이 날짜 : 2015-11-28 (토) 14:32:45

 

Anastasia+Lin,+Miss+World+Canada+2015.jpg

 

 

중국정부가 하이난(海南) 성에서 개최되는 미스월드 선발대회에 중국계 미스 캐나다의 입국을 금지시켜 파문이 일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71면에 중국 당국이 중국계인 미스캐나다가 자국 인권문제를 비판한다는 이유로 비자를 발급하지 않아 미스월드 대회 출전이 좌절됐다"고 대서특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 기사를 온라인판에 중국어로도 서비스해 파장이 더 크게 확산될 전망이다.

 

중국정부에 의해 입국이 원천봉쇄된 주인공은 중국 출신의 캐나다 1.5세 아나스타샤 린(25 林耶凡)이다. 린은 사업을 하는 아빠를 남겨두고 열세살 때 엄마와 함께 캐나다로 유학간 기러기가족이다. 캐나다 시민권을 획득한 린은 어린시절부터 방송 배우로 활동했고 올해 미인대회에서 캐나다대표로 선발되어 미스 월드 출전권을 얻었다.


 

Anastasia+Lin,+Miss+World+Canada+2015-4.jpg

   

중국정부가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는 파룬궁(法輪功) 수련자인 린은 중국의 인권유린과 종교탄압을 항의하는 인권운동가로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중국서 개최되는 대회 출전을 위해 린은 지난 수주간 캐나다 주재 중국대사관에 비자발급을 기다리다가 26일 홍콩으로 날아가 '현장' 비자발급을 시도했으나 결국 거절됐다.

 

 

린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조치에 매우 화나고 실망스럽다. 나는 미스 월드대회에 출전할 권리가 있다. 왜 중국당국이 연기를 배우는 학생이자 미인대회 입상자를 두려워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중국 대사관측은 "중국은 미스 월드 출전자들을 포함해 모든 국제행사의 합법적인 행동들에 대해서 환영하지만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의 입국은 허락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린의 활동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에 비유한 타임스는 "그녀의 이야기가 파룬궁 수련자들에 대한 투옥(投獄)과 고문(拷問)을 환기시키고 세계 많은 이들의 성원을 받는 등 드라마틱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Anastasia+Lin,+Miss+World+Canada+2015-3.jpg

 

 

린은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무엇인 옳은 일인지 말하지 않는다면 중국에 대한 두려움을 갖는 사람들에게 끔찍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타임스는 중국이 세계의 존경받는 강대국이 되고자 하는 열망속에 동하계 올림픽을 유치하는 등 스포츠이벤트와 국제회의 등을 열고 있지만 정치적으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외국의 유명인사나 학자, 종교인들에게 불이익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본 조비와 린킨파크, 오아시스가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에 동조했다는 이유로 공연이 취소됐고 브래드 피트와 크리스찬 베일, 해리슨 포드, 리차드 기어 등 인권문제에 적극적인 배우들은 블랙 리스트에 올라 있다.

 

지난주말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미스 지구 컨테스트에서는 대만출신 미녀가 중국의 압력으로 축출됐다. 국제사회 공식명칭인 '미스 차이니스 타이페이'를 거부하고 대만의 공식국호인 '미스 타이완 ROC'라고 쓴 띠를 두르겠다고 고집했다는 이유였다.

 

할리우드는 중국의 거대한 시장을 고려해 중국당국의 비위를 거스르지 않도록 시나리오를 변경하고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중국의 인권문제에 대한 공개적 논의를 피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클레어몬트 맥키나 칼리지의 중국정치학과의 민신페이 교수는 "중국은 그들의 뜻에 따라 다른 사람들이 따라오도록 하는데 성공하고 있다. '닭 한마리를 죽여서 모든 원숭이들을 놀라게 한다'는 속담(俗談)처럼 아나스타샤 린에 대한 중국정부의 태도는 비판세력이 많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AnastasiaLin-4154.jpg

AnastasiaLin-4251.jpg

 

그러나 린은 불쌍한 닭이 되기를 거부하고 있다. 그녀는 "지난 5월 중국에서 의료설비회사를 운영하는 아버지를 보안요원이 찾아와 '당신 딸이 중국 인권문제에 대해 떠들지 말게 하라'고 압력을 가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그녀는 워싱턴포스트에 이같은 내용을 기고했고 중국인권 문제에 관한 의회 청문회에서 증언하기도 했다.

 

그녀는 "아버지를 포함해 중국인들은 옳다고 믿는 것을 주장하기엔 너무 두려운 과거의 트라우마에 사로 잡혀 있다. 마오쩌뚱(毛澤東)의 사진을 사무실에 걸어놓으면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슬픈일이다. 아버지의 중국공산당에 대한 동조는 사랑이 아니라 두려움"이라고 지적했다.

 

2003년 어머니와 함께 캐나다에 이민온 그녀는 "중국에 있을때 유치원에서 제일 처음 배운 노래가 엄마보다 공산당이 더 가깝다는 내용이었다"고 술회(述懷)했다.

 

캐나다 국민들의 광범위한 성원을 받고 있는 그녀는 지난달 집권한 쥐스탱 트뤼도 정부의 침묵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캐나다 외무부 대변인은 "캐나다는 중국의 인권문제에 건설적인 포용을 지향한다고 말했지만 비자 발급 거부에 대해 언급을 피했다.

 

린은 "처음엔 중국의 '기피인물'이 되었다는 것에 화가 났지만 위키피디아를 보면 이제 내가 브래드 피트와 크리스찬 베일처럼 잘생긴 남자들과 동급이 되었으니 명예(名譽)의 배지가 된 셈"이라고 중국 당국을 비꼬았다. 

      

 

아나스타샤 린 홈피.jpg
<이상 사진 www.anastasialin.com>


 

<꼬리뉴스>

 

China Bars Anastasia Lin, Miss World Canada (and Rights Advocate) <NY Times>

 

http://www.nytimes.com/2015/11/27/world/asia/miss-world-contestant-barred-from-final-in-china-over-human-rights-advocacy.html?_r=0

 

I won Miss World Canada. But my work puts my father at risk in China  <WP 기고문>

By Anastasia Lin June 26

 

https://www.washingtonpost.com/opinions/why-i-cant-talk-to-my-father-in-china/2015/06/26/296e856e-19f1-11e5-ab92-c75ae6ab94b5_story.html

 

Anastasia Lin Website

http://www.anastasialin.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