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352)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노이경의 사람과 사람사이 (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113)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5)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66)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격동세계 (124)
·이재봉의 평화세상 (110)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한종인의 자연 메詩지 (138)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8)
·황룡의 횡설수설 (133)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세상은 넓고 디벼댈 일은 많다. 공상의 세계에선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더맨 엑스맨 그린맨.. 오만가지 맨들이 시시때때로 튀어나오는데 배알이 뒤틀리는 세상사를 조금은 삐딱하게 들여다보며 뒷구멍에서 궁시렁대는 민초들의 오장육부를 시원하게 해줄 ‘미디어맨’이 하나쯤 있어야 하는게 아닐까. 소곤소곤 뒷담화가 뒷다마가 될지언정 눈꼴신 작태는 눈뜨고 못보는 소고니의 오지랖 세상사.

총 게시물 16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맨해튼 타임스퀘어의 크리스탈볼

글쓴이 : 소곤이 날짜 : 2011-01-02 (일) 04:23:16
 
  
 
올해도 어김없이 맨해튼의 타임스퀘어에선 '볼 드랍(Ball Drop)' 행사가 화려하게 펼쳐졌습니다.
 
  
 
새해 카운트다운을 위한 크리스탈 볼이 새해 카운트다운과 함께 천천히 하강해서 신년이 되는 것과 동시에 오색 꽃종이가 날리고 수많은 군중들이 환호성을 지르는 새해맞이 명물 행사가 '볼 드랍'입니다.
 
  
 
뉴욕에서 살면서 볼 드랍을 한번은 봐야않겠나 싶어서 수년전 맨해튼 타임스퀘어에 나갔는데 정말 고생 많이 했습니다. 일단 너무 추웠고 일찌감치 현장엘 통제하기때문에 여러 시간 꼼짝않고 지키고 있어야 하거든요.
 
 
 
한번은 가족과 함께 좀 늦게 나갔다가 현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바람에 주변만 얼쩡대다가 이러다 아무것도 못보겠다싶어서 부랴부랴 집으로 돌아와 TV로 감상한 일도 있었습니다.
 
 
 
그뒤로는 현장보다는 TV 채널을 돌려가며 구경하는쪽으로 바꿨지요. 사실 해가 다를 뿐 타임스퀘어의 볼 드랍은 다람쥐 쳇바퀴 돌듯 같은 모습을 연출합니다.
 
그런데 올해는 현장에 나가도 큰 고생은 안했겠다 싶습니다. 기온이 영상으로 포근했거든요.
 
  
 
어쨌든 대망의 새로운 밀레니엄의 첫 10년이 지나고 또다른 10년의 시작인 2011년이 되는 순간, 채널을 돌려가며 지켜봤습니다.
 
 
 
타임스퀘어에는 단연 연인들이 많습니다. 신년을 맞아 나누는 연인들의 달콤한 키스는 TV미디어들의 단골 레파토리지요. 바로 그 순간 무릎을 꿇고 포로포즈하는 연인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구요.
 
 
 
청혼의 프로포즈를 특별한 순간 특별한 장소에서 나누는 연인들, 참 부럽고 행복해 보입니다.
 
 
 
별로 크지도 않은 타임스퀘어지만 주변의 네온사인판과 전광판의 현란함이 어우러져 세계에서 가장 화려한 곳이라는 느낌이 듭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 시장이 자리했습니다. 법까지 개정해가며 시장을 3선하고 있기때문에 같은 얼굴을 매년 보자니 이젠 좀 지겹네요..^^
 
 
 
크리스탈 볼은 LED전구로 수천가지의 빛의 조합을 만들어냅니다.
 
 
 
어제 방송을 보며 도시바의 광고효과가 엄청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내년엔 삼성이나 현대, LG같은 한국기업의 광고를 보면 좋겠습니다.
 
 
 
현장을 중계하면서 축배도 들고 참 자연스러운 모습입니다. 
 
 
 
한 아시안커플을 인터뷰했는데 정말 흥분된 어조로 새해 축하를 하며 열광하더군요. 저 자리에 서려면 적어도 일곱시간 전에는 왔을텐데..고생한 보람이 있네요. ^^
 
 
 
볼 드랍 순간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동영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정말 행복한 2011년이 되기를 바랍니다. 뉴스로의 모든 독자분들 해피 뉴 이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