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220)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노이경의 사람과 사람사이 (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77)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38)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다른백년 (34)
·이재봉의 평화세상 (75)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23)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황룡의 횡설수설 (47)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실시간 댓글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세상은 넓고 디벼댈 일은 많다. 공상의 세계에선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더맨 엑스맨 그린맨.. 오만가지 맨들이 시시때때로 튀어나오는데 배알이 뒤틀리는 세상사를 조금은 삐딱하게 들여다보며 뒷구멍에서 궁시렁대는 민초들의 오장육부를 시원하게 해줄 ‘미디어맨’이 하나쯤 있어야 하는게 아닐까. 소곤소곤 뒷담화가 뒷다마가 될지언정 눈꼴신 작태는 눈뜨고 못보는 소고니의 오지랖 세상사.

총 게시물 138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우리 행성에 이런 개종자들이..’ 로동신문 논평

하노이회담 관련, 일본 격렬 비난 화제
글쓴이 : 소곤이 날짜 : 2019-03-10 (일) 09:37:19

 

20181018_102833 - Copy.jpg

 

엎어치고 메치고 언어를 갖고 노네.’

 

때로는 가슴을 후벼파는 신랄(辛辣), 때로는 해학(諧謔)과 기지(機智) 가득한 문장들. 로동신문의 논평(칼럼)을 보면 드는 생각이다.

 

하노이 북미회담 소식과 관련, 노동신문이 38일 게재한 논평이 화제가 되고 있다. 6면에 게재된 기명 논평(조남진)은 이번 회담이 합의문 없이 끝난 것에 아쉬움을 표하면서 일본에 대해 격렬한 비난을 퍼부어 눈길을 끌었다.

 

특유의 화끈하고 공격적인 표현과 재기 넘치는 은유로 버무린 논평은 고약한 섬나라족속들은 천벌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제목부터 예사롭지 않다.

 

논평은 이번 회담이 어긋난 것에 대해 일본반동들은 마치 고대하던 희소식이라도 접한듯 박수를 쳐대며 얄밉게 놀아대고 있다지각있는 국제사회는 지구상의 200여개 나라의 수반들가운데서 환호한 사람은 아베뿐이라고 하면서 속통머리 고약한 이 정치난쟁이에게 저주를 퍼붓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번 하노이회담을 방해하기 위하여 일본것들이 놀아댄 못된 짓거리들을 보면 우리 행성에 과연 이런 개종자들도 있는가 하는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다면서 엉망이 된 제 집안의 골치거리는 당반우에 올려놓은채...국제적인 제재완화분위기가 조성되자 속을 바재이며 여기에 찬물을 끼얹으려고 놀아댄 모양은 실로 눈꼴사나운것이였다고 덧붙였다.

 

논평은 아베패들은 정부관계자들을 언론에 내세워 미국이 북조선에 대한 제재해제에 합의한다고 해도 대조선지원이나 경제협력에 참가할수 없다느니.. 하며 돈벌레의 속성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아베와 외상 고노를 비롯한 일본당국자들은 미국상전에게 겨끔내기로 전화를 걸어 랍치문제해결에 적극 협력해달라고 구걸하기도 하였다..저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미국이 움직이도록 하기 위한 로비공작에 인적, 물적자원을 총동원하였다니 이렇게 지독스러운 족속들이 또 어디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불청객인 일본이 조미사이에 끼여들어 훼방놓지 못해 몸살을 앓는이유가 개밥의 도토리처럼 밀려나있는 가련한 처지를 모면해보자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일본반동들에게 있어서 제차 조미수뇌회담은 세상의 축에 들지 못하고 비루먹은 강아지처럼 이리 채우고 저리 채우며 비실거리는 저들의 가련한 신세를 더욱 두드러지게 부각시켜주는 괴로운 사변으로 될뿐이라는 것이다.

 

이어 협상탁자체가 마련되지 못하게 해보려고 미국상전의 귀가 따갑도록 북비핵화의혹설회담무용론을 맹꽁징꽁 불어넣으며 별의별 촉새질을 다했건만 이것은 사마귀가 수레를 막아보겠다는것만큼이나 부질없는짓이였다고 맹공을 가했다.

 

논평은 차 조미수뇌회담이 기정사실화되자 이번에는 하노이의 협상탁에 랍치문제라는 저들의 더러운 흉심보따리까지 올려놓아보려고 상전의 바지가랭이를 붙들고 혐오스럽게 놀아댔다. 실로 밉살스럽기 짝이 없고 귀뺨을 후려갈기고싶은 놈팽이들이 아닐수 없다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논평은 예로부터 나쁜 사람만큼 외로운 인간은 없다고 했다. 천하에 못돼먹은 일본반동들을 세상이 쓴외보듯 하는것은 필연적귀결이다. 제 뼈심으로 살아갈 생각은 하지 않고 남의 등을 쳐서 간을 빼먹는것이 체질화된데로부터 남의 잔치상에 재를 뿌리고 옆집 불난데서 제 바지를 말리우며 살아가겠다는 왜나라족속들을 누가 좋다고 하며 이웃으로 삼겠다 하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주변에 불쾌감과 해악만 끼치는 일본이라는 나라가 영원히 이웃이 없는 세상에서 고독하게 살아가라고 대륙에서 뚝 떼여내여 태평양에 줴뿌려놓은 조물주가 현명하다고 세인이 입모아 말하는것이 참으로 일리가 있다고 비꼬았다.

 

논평은 벼룩도 낯짝이 있다고 했다. 아베패당은 지금이야말로 일본이 나서서 다리를 놓아야 할 때라며 철면피하게도 평양문을 두드리고있다...우리의 시야에 그 역스러운 상통이 그림자도 비끼게 하지 말라. 우리와 상대하기에는 지금껏 지은 죄가 너무도 크거니와 미국의 갓끈에 불과한 난쟁이들을 상대해서 털끝만큼도 걷어쥘것이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이어 일본은 간특한 속통에 가득차있는 먹물을 깨끗이 토해내지 않는 한, 과거죄악을 충분히 배상하고 군사대국화의 날개를 접지 않는 한 우리와 상종할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언제까지라도 모기장밖에 나앉아 력사에서 사라지는 순간을 기다리는것, 이것이 버림받은 일본의 운명이다라고 규정했다.

 


일본, 너 떨고 있니?”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소곤이의 세상 뒷담화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sge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