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245)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노이경의 사람과 사람사이 (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100)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58)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다른백년 (71)
·이재봉의 평화세상 (80)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53)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황룡의 횡설수설 (90)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전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대한민국을 변화시켜 나가는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의 활동을 통해 세계속에 한국의 국가 브랜드를 높여나가는 지구촌 한국 청년들의 땀과 열정을 소개한다. 반크와 함께 세계로 가는 대한민국을 기대하세요!

총 게시물 100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아시아판 아우슈비츠, 731부대 아시나요?"

글쓴이 : 박기태 날짜 : 2020-08-02 (일) 08:48:48

한영중 3종 광고 포스터 제작

반크. 日731부대 알리는 글로벌켐페인

세계적 청원사이트에 731부대 실체 알리는 영어청원

 

 

 

1595991156262-1.png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자들은 과거를 반복(反復)합니다.

 

반크가 일본 731부대의 실체를 국제사회에 알리는 글로벌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일본 731부대는 19368관동군 방역급수부 본부라는 이름으로 발족한 일본 육군 비밀부대입니다.

 

731부대는 세균전 부대로, 페스트 균을 상공에서 살포(撒布)하거나 콜레라균을 우물에 풀어 1만명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이러한 생물학 무기를 만들기 위해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을 진행하였습니다.


1595991156262-0.jpg

1595991156262-2.jpg

 

이곳에서 희생당한 생체실험 대상자는 한국·중국·러시아인등 최소 3천명으로 추산됩니다

 

이는 전쟁 중에 국가의 이름으로 자행된 중대한 인권 침해인 반인권적 국가범죄입니다.

 

하지만 일본 패망 후, 일본은 반인권범죄를 기억할 의무를 저버렸습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철저히 은폐(隱蔽)하는 길을 택하였습니다.

 

미국에 생체실험 연구성과를 미국에 넘겨주는 대신 731부대 만행은 눈감아준다는 약속을 받았고, 731부대 가담자는 1명도 전범 재판을 위한 법정에 서지 않았습니다.


1595991177802-0.jpg

1595991177802-1.jpg

 

희생자들과 가담자들의 증언, 현장 사진이 나오고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여전히 인체실험 존재를 부정하며, 일본 정부는 관련정보를 공개할 의무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일본정부는 국제법적으로 반인권범죄에 해당하는 범죄를 저질렀고, "인권침해자의 불처벌에 대한 투쟁을 통해 인권을 보호하고 신장하기 위한 원칙들"에 의거하여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기억할 의무를 부담합니다.

 

이에 반크는 일본정부에 731부대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기억할 의무를 다해줄 것을 요구합니다.

 

또한 반크는 미국정부가 일본의 반인권적 범죄 은폐를 방조한 행위를 반성하고, 일본에 정보공개를 촉구해줄 것을 요구합니다

 

이를 통해 반크는 다시는 일본 731 부대와 같은 반인권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알려나갈것입니다.

 

반크는 이를 위해 세계최대 청원사이트에 731부대에 관한 진실을 알리는 청원(請願)을 올렸습니다.


1595991196199-0.jpg

1595991177802-2.jpg

 

이와 함께 반크는 일본 731부대를 전세계에 알리는 3가지의 광고 포스터를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제작했습니다

 

포스터는 "아시아판 아우슈비츠, 731 부대에 대해 아시나요?" 제목으로 나치 독일의 유태인 수용소 아우슈비츠 돌벽에 게시되어 있는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자들은 과거를 반복한다!"내용을 소개합니다

 

반크는 나치 독일의 유태인 수용소 아우슈비츠를 미주와 유럽에 널리 알려져 있지만 일본의 전쟁범죄와 731부대는 제대로 모르고 있다는 점을 부각합니다.

 

이를 위해 광고 포스터에는 731 부대는 아시아판 아우슈비츠임을 국제사회에 소개합니다.

 

또한 지난 2013년에 일본 아베 총리가 731이 적힌 비행기를 탄 사진과 독일 나치 히틀러의 사진을 비교해서 넣었습니다.

 

그리고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을 한 나치 독일의 유태인 수용소 아우슈비츠와 731 부대원 사진을 비교해서 넣었습니다.

 

포스터에 등장하는 바닥에 글씨는 아우슈비츠와 731 부대의 바닥을 상징하며 "생체실험 대상자는 한국인, 중국인, 몽골인, 러시아인...일본 731부대의 전쟁범죄를 전세계 학생들에게 가르쳐야 합니다!"

 

국제사회에 731부대의 만행을 알리며 국제청원 사이트(www.maywespeak.com/731) 를 연결하고 있습니다

 

반크는 포스터를 반크 사이트, 페이스북, 인스타, 사진 공유사이트인 플리커에 올려 누구나 이 자료를 내려받아 전세계에 알릴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1595991196199-1.jpg

 

 

<디지털 포스터>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자들은 과거를 반복한다!"

 

- 나치 독일의 유태인 수용소 아우슈비츠 돌벽

 

아시아판 아우슈비츠, 731 부대에 대해 아시나요?

 

2차 세계대전 각종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을 자행한 731부대

 

생체실험 대상자는 한국인, 중국인, 몽골인, 러시아인...

 

일본 731부대의 전쟁범죄를 전세계 학생들에게 가르쳐야 합니다!

 

 

 

1595991196199-2.jpg

 

 

<글로벌 청원>

 

www.maywespeak.com/731

 

“Those who cannot remember the past are condemned to repeat it.

 

<on the wall of Auschwitz concentration camp>

 

Have you heard of the Unit 731, the Asian version of Auschwitz?

 

the Unit 731 committed various anti-human crimes during the WW

 

the victims were Koreans, Chinese, Mongolians, Russians...

 

Students worldwide should be taught the truths of the Unit 731 of Japan.

 

www.maywespeak.com/731

 

 

无法记住过去的人难免要重复过去

 

-纳粹德国的奥斯威辛集中营石壁-

 

亚洲版奥斯维辛》, 你了解731部队吗

 

在第二次世界大战中731部队进行了各种灭绝人性的活体试验

 

活体试验的对象是韩国人中国人蒙古人俄罗斯人

 

我们要告诉全球学生们日本731部队的战争犯罪

 

 

www.maywespeak.com/731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박기태의 세계로 가는 반크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pkt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0950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