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2)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395)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12)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197)
·훈이네의 미국살이 (9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실시간 댓글
로창현의 뉴욕 편지
가슴따뜻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염원하는 중견기자의 편지. 1988년 Sports Seoul 공채1기로 언론입문, 뉴시스통신사 뉴욕특파원(2007-2010, 2012-2016), KRB 한국라디오방송 보도국장. 2006년 뉴아메리카미디어(NAM) 주최 ‘소수민족 퓰리처상’ 한국언론인 첫 수상, 2009년 US사법재단 선정 '올해의 기자상' CBS-TV 앵커 신디슈와 공동 수상. 현재 '글로벌웹진' 뉴스로(www.newsroh.com) 편집인 겸 대표기자. 팟캐스트방송 ‘로창현의 뉴스로NY’ 진행

총 게시물 395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김명식교수의 애끓는 망부가(亡婦歌)

글쓴이 : 로창현 날짜 : 2019-03-24 (일) 16:12:59

 

뉴욕서 인천까지 열네시간 넘는 비행끝에 22일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저녁에 짐을 풀고 페이스북을 여는데 심장이 철렁했습니다.

 

 

문인숙(벨라뎃다)님께서

201932119시 소천하였습니다.

빈소 : 용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실(용인명지대역)

발인 : 323()08

장지 : 경기도 포천시 송우리 천보묘원


20190323_120238.jpg

 

 

김명식교수님의 반려(伴侶) 문인숙 사모님이 소천하셨다는 소식입니다. 지난 몇주간 호스피스 병동에 계셨는데 막상 부음(訃音)을 접하니 가슴이 텅 빈 듯 허허롭고 애달픕니다.

 

김명식 교수님과 사모님을 알게 된 것은 제가 뉴욕에 온지 얼마 안된 2004년이었습니다. 당시 동아대 회화과에 재직중인 김교수님은 연구교수로 뉴욕에 1년간 머물렀고 어느날 제가 근무하는 신문사로 당신의 전시회 자료를 직접 들고 오셨더랬죠. 그때나 지금이나 트레이드마크인 은발(銀髮)의 교수님이 매고온 배낭에서 자료를 꺼내 설명해주던 장면이 지금도 기억속에 뚜렷이 남아있습니다.


45442027_10218510317574726_569753911762616320_n.jpg

 

김교수님은 한국에선 90년대 고데기 시리즈로 잘 알려졌는데, 고데기는 강동구 고덕 지구의 옛이름으로 당신의 고향이기도 합니다. ‘고데기 시리즈가 화가인생의 1막이었다면 미국에서 탄생한 이스트사이드 스토리는 김교수님의 국제적 명성을 널리 알리는 2막 황금기의 시작이었습니다.

 

이스트사이드 스토리는 1990년대말 처음 방문한 뉴욕여행에서 모티브를 얻어 2004년 뉴욕에 작업실을 만들면서 탄생한 작품이지요. ‘인종의 용광로로 불리는 뉴욕의 다문화를 대담한 화면구성과 뛰어난 색채감각으로 완성한 이스트사이드 스토리는 인종갈등을 없애고 화합과 소통을 캔버스위에 구현하며 곧 주류 화단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East Side 17-D03 72.7x60.6cm Oil on canvas.jpg

East Side 17-D03 72.7x60.6cm Oil on canvas

20051월 뉴욕 575애버뉴의 리즈갤러리 아시안 3인전에 초대되는 결실로 이어졌고 같은해 2월 로쉬코스카 갤러리에서 개인전이 열리는 등 그 해만 뉴욕 마이애미 밴쿠버 등지에서 5차례의 전시를 통해 미주 화단에 깊이 각인(刻印)되었습니다.

 

또한 도쿄, 상해, 항주, 마드리드, 시드니 등 해외 각지에서 많은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고 2010년에는 규슈에서 홋카이도까지라는 타이틀로 일본 열도 7개 화랑을 돌며 순회전도 화제를 모았습니다.


 

 

East Side-A03 90.9x72.7cm Oil on canvas 2019.jpg

East Side-A03 90.9x72.7cm Oil on canvas 2019

   

2014년엔 이스트 사이드 스토리 10주년 기념전을 맨해튼 등 뉴욕에서만 3차례 열고 동아대 교수 및 제자들과 함께 하는 그룹전 ‘Finding Identity’도 개최되는 등의 활동덕분에 저와의 인연도 계속되었습니다.

 

그렇게 교수님과 친해져 가족들도 교류하는 가까운 사이가 되었습니다. 교수님의 소탈하고 격의없는 성품도 그랬지만 서글서글하고 다정한 사모님이 참 좋았습니다. 두분이 얼마나 살갑게 해주셨는지 교수님이 귀국하신 후에 아내와 아이가 교수님의 부산 집에 놀러가기도 했으니 새삼 감사한 마음입니다.


작년6월 고성의 하늬팜 라벤더 농장에 갔을때이다.이때만하더라도 아내는 건강해서 완치되는줄알았다.jpg

지난해 6월 고성의 하늬팜 라벤더 농장에 갔을때다.
김교수님은 "이때만하더라도 아내는 건강해서 완치되는줄 알았다"고 애통해했다


 

하늘은 왜 이렇게 선하고 좋으신 분을 일찍 데려가는걸까요...2년전 급작스런 병환소식을 들었을 때 사실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워낙 건강하신 분이었으니까요. 3기라 해도 병마(病魔)를 꼭 극복하실걸로 생각했습니다. 그 전해 교수님이 용인에 그림같은 전원주택을 공들여 지은 것도 사모님과 함께 노후를 행복하게 지낼 보금자리를 만드신게 아니었던가요.


45509196_10218510318174741_6849510798805434368_n.jpg

 


부음을 살펴보니 23일 오전 8시 용인세브란스 병원 발인입니다. 다음날 새벽에만 출발하면 조문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산에서 두시간 이상 걸리는데다 교통 문제도 예측할 수 없어 고심 끝에 장지(葬地)인 포천의 천보묘원에 바로 가기로 했습니다.


20190323_102716.jpg

 

코스를 살펴보니 마을버스-의정부행 시외버스-지하철-마을버스 순으로 타고가면 됩니다. 순서대로 잘 와서 덕정역에서 앙증맞은 78번 마을버스를 탔습니다. 주공 아파트 단지를 요리조리 돌더더니 한가로운 김삿갓고향마을과 1천년 고찰 회암사를 거쳐 산길로 올라가네요. 양주에서 회암을 잇는 고개는 아주 험준했습니다. 서울 근교에 이렇게 험한 고갯길이 있는 것을 신기해 하자 운전기사 왈 여기가 투바위고개라고 작은 대관령이에요합니다.


20190323_111057.jpg

20190323_103803.jpg

20190323_105633.jpg

 

예정보다 30분 늦게 목적지인 포천 송우리 천보묘원에 도착했습니다. 경사도가 45도에 이르는 언덕길을 약 800m 걸어 올라가야 합니다. 오전 10시반인데 묘원은 적막강산(寂寞江山)입니다. 관리소장실은 닫혀 있어서 순간 내가 날짜를 착각했나 뜨끔합니다. 미처 한국전화를 개통할 시간이 없어 그냥 왔는데 교수님께 미리 전화를 드릴걸 후회가 들었습니다. 사람들을 찾으러 위로 난 길을 따라 산마루까지 올라갔지만 한분의 성묘객만 눈에 띄네요. 오르락 내리락 두어번 하다가 간신히 소장님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양지바른 녘, 일하는 분들과 함께 묫자리를 잘 닦아놓았더군요. 9시 성당에서 위령미사를 드리고 오신다 했다고 합니다. 제가 너무 일찍 온 것이었습니다. 마지막 가시는 길을 놓치진 않았으니 일단 안도했습니다. 포천의 산정(山頂) 부근이라 그런지 기온이 꽤 낮습니다.


20190323_120811.jpg

 

구름이 짙어집니다. 하늘에서 무언가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처음엔 작은 알갱이더니 곧 눈이 되어 날립니다. 바람도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집니다. 처마가 있는 한켠에서 몸을 기대고 얼마나 지났을까, 마침내 영구차량이 올라옵니다. 그간의 마음고생을 말해주듯 초췌한 얼굴로 내린 은발의 교수님이 보이네요. 두 아드님과 며느님, 형님 누님 조카 등 가족분들이 보였습니다.

 

다가가 인사를 드리자 교수님이 눈을 둥그렇게 뜹니다. 미국에 있는 제가 갑자기 나타났으니 놀라셨겠죠. 그것도 장지에서 말입니다. 교수님 부부와 뉴욕에서 특별한 인연을 가졌던 조성모 화백의 따뜻한 위로 말씀도 전했습니다.


20190323_113558.jpg

20190323_114509.jpg

 

삶과 죽음의 경계를 오가는 인생사지만 인연의 힘으로 만난 사람과의 별리(別離)는 늘 처연(悽然) 합니다. 지난해 봄, 아내와 함께 한국에 왔을 때 용인 김교수님 댁을 방문했습니다. 청주의 치유원에서 요양중이던 사모님도 일부러 우리를 보기 위해 오셨더랬죠. 물맑고 공기 좋은 곳에서 좋은 치료를 받고 있다고 환하게 웃으시는 사모님을 뵐때만 해도 이런 날이 올 줄은 몰랐습니다.

 

계절을 잊은 함박눈은 영원의 길로 가시는 사모님을 배웅하는 듯 합니다. 잠시 눈이 그치며 운구(運柩)가 시작됐습니다. 영정속의 고인은 환한 웃음을 짓고 있네요. 지난해 4월 치유원의 성당 부활대축일 미사에서 사회를 보게 되어 기뻐하시던 모습입니다.


20190323_120232.jpg

20190323_120338.jpg

 

천보묘원은 사모님의 선친께서 마련하신 가족묘가 있는 곳입니다. 사랑하는 부모님 바로 그 옆자리에서 영원한 안식을 취하게 되었습니다. 가족분들이 모여 마지막 축성기도와 하관 기도를 나지막하게 드립니다


20190323_121034.jpg

20190323_122404.jpg

 

 

흙을 정성껏 다지고 장남이 어머님 영정을 향해 두 번 절로 마지막 인사를 대신합니다. 참았던 눈물을 끝내 흘리시는 교수님 모습에 저도 콧등이 시큰해집니다.

 


20190323_123037.jpg

20190323_123312.jpg

사모님, 지난 해 가을 조성모 화백과 한국에 왔을 때 치유원에 계셔서 미처 뵙지는 못했지요.
하지만 전화기 너머로 반갑게 맞으시던 전화속 목소리가 지금도 귀에 들리는듯 합니다.
이제 모든 시름 내려놓으시고 영면하세요. 사모님과 함께 하였던 소중한 인연, 감사드립니다.

 

 

 

2018년 4월 치유원 성당 부활대축일 미사 해설자 사회로 나서 기뻐하는 모습.jpg

2018년 4월 치유원 성당 부활대축일 미사 해설자 사회로 나서 기뻐하는 문인숙 사모의 모습

 

민지영 2019-03-25 (월) 00:51:02
아직도 사모님의 낭랑한 목소리가 어디선가 들리는 듯 합니다..늘 그 자리에 그렇게 계실거라 마음으로 믿어왔는데 안타까운 설움이 올라 옵니다. 저희 가족에 베푸셨던 그 따스함 잊지 않겠습니다.....저희들 기억속 어느 한 자리에 머물러 문득  아름다운 순간들로 잠시 어느때 떠오르는 밝은  미소를 지니셨던 분으로. 부디 그 곳에서도 편안하세요.....
따스했던 문 인숙 사모님을 추억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두손모아 ()
댓글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