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미국필진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151)
·김동석의 워싱턴워치 (79)
·김수복의 자력갱생 북녘경제 (21)
·김중산의 LA별곡 (71)
·김창옥의 빌라레비 훨훨 (17)
·김태환의 한국현대사비화 (80)
·김현철의 세상보기 (135)
·노정훈의 세상속으로 (31)
·노천희, ‘불멸의 남자 현승효’ (89)
·로빈의 스포테인먼트 (109)
·세등스님의 세상과 등불 (5)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35)
·오인동의 통일 고리-Gori (50)
·장호준의 Awesome Club (152)
·피터 김의 동해탈환 이야기 (52)
·한동춘의 퍽 환한 세상 (15)
·한종우의 시사아메리카 (13)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51세에 치명적인 당뇨병 선고를 받고 건강을 위해 시작한 달리기가 마라톤 입문의 계기가 되었다. 2000년에 9월 Yonkers Marathon에서 첫 공식 마라톤을 완주한데 이어 2010년3월 B&A Trail Marathon으로 통산 100회를 완주했다. 64세인 2010년 3월, LA에서 뉴욕까지 95일간의 3106마일 美 대륙 횡단 마라톤을 한인 최초로 성공했다. 이제 그는 세계 최초로 미대륙을 일주(U.S.A Around Country)하는 1만1천마일(1만7600km)의 대장정을 위해 한발씩 전진하고 있다.
총 게시물 15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마라톤영웅들 앞에서 달리다

통산 172번째 마라톤 70대 1위
글쓴이 : 권이주 날짜 : 2017-03-03 (금) 14:08:34


2017 2 26 Hyannis 10.jpg

올해는 스타트가 좋다. 지난 1월 센트럴 팍에서 아내와 함께 맨해튼 하프 마라톤에 출전해 연령별부문에서 아내는 1위, 내가 2위를 하는 쾌거를 달성하고 그 여세를 몰아 금년도 첫 마라톤에 도전했다. 통산 172번째 풀 마라톤. Hyannis Marathon이다.

 

 

untitled.jpg

 

이번에도 좋은 성과를 거두어 70대의 전성기를 구가하자는 각오로 새벽 4시에 한영석 님과 함께 목적지까지 250 마일(약 400 km)의 시동을 걸었다.

 

가는 도중에 이병환, 오일환님과 합류해 4시간 30분만에 도착한 Hyannis Marathon 대회장. 출발지점인 Resort Conference Center에서 Bib No를 찾아 가슴에 달고 출발 시간을 기다렸다.

 

 

2017 2 26 Hyannis 3.jpg

 

일기는 맑고 강풍이 예고됐으나 풍속이 약화되어 생각보다 달리기에 나쁘지 않은 날씨였다.

 

 

2017 2 26 Hyannis 13.jpg

Hyannis Marathon 2.jpg

 

코스는 35 Scudder Ave ~ Sea Street ~ Old Country Rd ~ Ocean Street ~ Hawes Ave ~ Ocean Ave ~ Scudder Ave 를 두바퀴 돌며 유적지 Craigville Beach, Kalus Beach, Historic Hyannis Harbor, Lewis Bay, John F Kennedy Memorial, Kennedy Family Compound, Officer Michael Aselton Memorial Park, Charming Cape Cod Villages of Hyannis Sport, Center Ville를 두루 거처 돌아 온다.

 

이 대회는 1984년 첫 마라톤 대회를 개최해 남자부에서 Bart Petracca가 2시간31분24초, 여자부에서 Marcy Schwan이 3시간11분18초로 우승한 바 있다. 2015년에 폭설로 단 한번 취소되어 금년d; 33회로 역사가 깊은 대회다. 또한 1975년~1980년에 활약한 미국의 마라톤 영웅들이 EXPO 장에 매번 나와 마라톤 강연을 하는 것도 이채롭다. 금년에는 우리 귀에 익숙한 Bill Rodgers, Frank Shorter 가 강연 했다.

 

 

2017 2 26 Hyannis 11.jpg

 

오전 10시에 풀마라톤과 하프, 릴레이, 10 km가 동시에 스타트 하여 많은 런너들이 우루르 몰려 나아갔다. 나는 맨뒤에서 페이스를 조절해 한사람씩 추월해 가며 달렸다. 6 마일 지점을 지나 대서양 바닷가 를 지날때는 강풍이 내 갈길을 막아서곤 했다. 그러나 맞서 싸우며 헤쳐 나아갔다. 한바퀴 하프를 1시간55분에 통과, 내가 목표한 시간에 성공하며 골인 지점인 한바퀴를 더 돌기위해 다시 출발했다.

 

나는 이 대회에 2002년도 첫 출전했고 2007년도에는 60대에 3위 그리고 미 대륙 횡단 직전 통산99회 마라톤 대회로 출전해 60대 1위를 했다. 지난해에는 70대 이상 그룹에서 2위을 했었다.

 

후반전에 접어 들면서 바람이 점점 세차게 불기 시작했다. 몸의 컨디션을 조절해 가며 달려가던 중 22 마일부터 갑자기 허리가 아프기 시작했다.

 

 

2017 2 26 Hyannis 14.jpg

 

자세가 나쁜 것 같아 교정해 보았지만 좀처럼 나아지지 않아 스트레칭과 허리 펴기를 해가며 달렸다. 속도가 점점 떨어졌고 한 두 런너에게 추월을 당하는 등 괴로운 달리기가 시작 되었다.

이를 악물었다 그리고 허리 치유를 위해 천천히 달리며 자세 잡기에 온 신경을 집중 시켰다. 그 결과 24 마일부터 점차 나아지며 속도가 붙고 힘이 솟아났다.

 

결국 끝까지 잘 달려 4시간16분35초로 결승 매트를 밟았다. 목표 시간에는 실패 했지만 70세이상 나이그룹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기쁨을 만끽하며 통산 172회 마라톤을 마쳤다.


2017 2 26 Hyannis 9.jpg

* 대회명: Hyannis Marathon

일 시: 2017년 2월 26일, 일요일, 오전:10:00

장 소: Hyannis MA

날 씨: 맑음, 온도: 40 F(4.4 C), 바람: 10/mph

시 간: 4시간16분35초

순 위: 전체:183/306 나이그룹: 1위/ (70세이상)


2017 2 26 Hyannis 15 - Copy.jpg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