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미국필진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151)
·김동석의 워싱턴워치 (79)
·김수복의 자력갱생 북녘경제 (21)
·김중산의 LA별곡 (71)
·김창옥의 빌라레비 훨훨 (17)
·김태환의 한국현대사비화 (80)
·김현철의 세상보기 (135)
·노정훈의 세상속으로 (31)
·노천희, ‘불멸의 남자 현승효’ (88)
·로빈의 스포테인먼트 (109)
·세등스님의 세상과 등불 (5)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35)
·오인동의 통일 고리-Gori (50)
·장호준의 Awesome Club (152)
·피터 김의 동해탈환 이야기 (52)
·한동춘의 퍽 환한 세상 (15)
·한종우의 시사아메리카 (13)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51세에 치명적인 당뇨병 선고를 받고 건강을 위해 시작한 달리기가 마라톤 입문의 계기가 되었다. 2000년에 9월 Yonkers Marathon에서 첫 공식 마라톤을 완주한데 이어 2010년3월 B&A Trail Marathon으로 통산 100회를 완주했다. 64세인 2010년 3월, LA에서 뉴욕까지 95일간의 3106마일 美 대륙 횡단 마라톤을 한인 최초로 성공했다. 이제 그는 세계 최초로 미대륙을 일주(U.S.A Around Country)하는 1만1천마일(1만7600km)의 대장정을 위해 한발씩 전진하고 있다.
총 게시물 15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가마솥 더위를 뚫고서 많은 수확을 안겨준 마라톤 대회 !

통산 166번째 마라톤
글쓴이 : 권이주 날짜 : 2016-09-22 (목) 15:05:41


2016 9 11 Lehigh Marathon 9.jpg

 

지난 8월 혹서기(酷暑期) 마라톤 대회를 훈련으로 참가 완주하고 그 기세를 몰아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하반기 마라톤 기점으로 메이저 대회인 시카고 마라톤 대회를 겨냥하고 등록한 Lehigh Valley Marathon 이다.

 

이번 대회는 3쌍의 부부가 출전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한 부부가 사정상 출전 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기고 7명이 참가했다.

 

10여일 전부터 일기를 체크 하면서 마음 조여 왔지만 결국은 오전에 고온 다습하고 점차 습도는 낮아지고 온도가 상승한다는 기상대의 예보가 있었다.

 

우리 부부는 최창용 님 부부와 새벽 4시에 만나 출발 지점인 Allentown으로 향했다. 번호표를 받아 각자 가슴에 부착하고 출발 지점으로 가서 안면있는 런너들도 만나고 기념 촬영도 하면서 출발 시간을 기다렸다.

 

 

2016 9 11 Lehigh Marathon 3.jpg

2016 9 11 Lehigh Marathon 10.jpg

 

69세의 최창용님은 정규 마라톤에 처음 출사표를 던졌다. 오랫동안 류마치스 관절염으로 고생하다 5년전 달리기를 시작, 그동안 하프 마라톤에 몇 번 나가고 이번에 처음 도전한 것이었다. 최창용 님이 무사히 완주 할 수 있도록 동반주를 권했으나 본인의 고사(苦辭)로 각자 달리기로 하고 출발 선상으로 갔다.

 

 

최창용 마라톤완주.jpg

 

코스는 Lehigh Valley Allen town, Bethleham, Easton 3개의 Town을 거쳐 오는 직선 코스다. 주로 (走路)는 아스팔트 50 % 비포장 Trail Road 50 % Lehigh River를 따라 달리며 대 도로를 제외하고는 나무 그늘로 되어 있다.

 

 

2016 9 11 Lehigh Marathon 2.jpg

2016 9 11 Lehigh Marathon 15.jpg

 

나는 뒤에서 천천히 걸어 나와 출발선을 밟고도 속도를 내지 않고 달렸지만 1마일도 가지 않았는데 벌써 땀이 흐르며 종아리 근육이 뭉치는 느낌이 들어 속도를 더 늦추었다. 5 마일쯤 지나갈 무렵부터 몸이 살아 나는 듯 하여 속도를 조금 올렸다.

 

그리고 한사람씩 추월하기 시작했다. 모두 더워서 힘들어 하는 기색이 역력(歷歷)했다.

 

나도 잘 달리고 있는 듯 했으나 느낌 뿐 시간은 많이 지체되고 있었다. 잘 먹지 않던 Power Gel1개 먹고 몸을 추스려 하프지점인 Bethleham2시간 9분에 통과했다. 최악의 시간이다. 이렇게 달리면 안된다! 마음을 고쳐 먹고 속도를 올렸다.

 

몸이 말을 잘 듣는 듯 했다. 가자! 달려라! 이어지는 Trail Road 옆에는 강물이 흐르고 그늘을 이루는 나무가 우거져 내리 쪼이는 햇볕을 막아주고 바람이 간혹 불어 더위를 식혀 주었다.

 

 

2016 9 11 Lehigh Marathon 1.jpg

 

18 마일 지점에서 두번째 Power Gel을 먹고 페이스를 조금 늦춰 소화 시키고 다시 속도를 높였다.

 

23 마일 부터는 약간 경사진 언덕이 나타났다. 페이스를 유지했다. 그리고 다시 Power Gel를 먹었다. 마지막 구간을 멋지게 달리고 싶었다. 25 마일 지점에서 내 나이 그룹으로 보이는 키가 큰 백인이 가고 있었다. 저 런너를 잡지 못하면 2위로 전락한다. 따라 잡자! 마음 먹고 추월했다. 그러나 아뿔싸! 다시 나를 추월하지 않는가!

 

힘들었지만 질 수 없다고 바짝 마음 먹고 뒤따라 갔다. 그런데 그가 지치는지! 속도가 느려지며 추춤한다. 놓칠세라 추월하여 따라오지 못하도록 젖먹던 힘을 몽땅 쏟아부어 달렸다.


 

2016 9 11 Lehigh Marathon 11.jpg

2016 9 11 Lehigh Marathon 16.jpg

   

결승 매트를 밟고 보니 4시간 1602! 그 백인도 잠시후 뒤따라 들어왔다.

 

결과는 나이그룹 1! 알고보니 그 백인은 65~69세 그룹이었다. 그러나 덕분에 마지막 멋진 달리기를 하였고 최초로 후반부가 빠른 경기를 한 대회로 남게 되었다.

 

뒤따라들어온 아내는 나이그룹 2위 헬렌 최는 3! 그리고 최창용 님은 5시간4652초로 무난히 완주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많은 수확과 큰 기쁨을 얻은 대회였다.

 


2016 9 11 Lehigh Marathon 8.jpg

 

 

대회명: Lehigh Valley Health Network Via Marathon

일 시: 2016911, 일요일, 오전 7:10

장 소: Lehigh Valley (Allentown) PA

날 씨: 구름, 온도: 76 ~85 F(24.4 ~29.4 C)

시 간: 4시간162

성 적: 전체:564/988, 나이그룹: 1/4 (70~99)

코 스: Allentown ~ Bethlehem ~ Easton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