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66)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노창현의 뉴욕 편지 (333)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68)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2)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28)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제임스정의 씨네마데이트 (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8)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4)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81)
·훈이네의 미국살이 (92)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실시간 댓글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입으로만 외치는 조기통일론자들, 서울불바다 운운하는 북의 호전주의자들, 인도적인 식량제공도 만류하는 극단주의자들, 이런 헛다리들이 있는 한 민족의 화해는 먼나라 꿈”이라고 질타하는 뉴저지의 환경운동가. 일명 고래고기 백. 직업은 꽃집배달부.
총 게시물 22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독도는 이제 그만, 간도로 가자!

글쓴이 : 백영현 날짜 : 2012-09-20 (목) 23:56:06

간도에서 독도지나 대마도에 다다르니.
허망세월 뒷자락에 선조옷깃 스며나네
세월길이 재어보니 한뼘겨우 남짓한데

의병들은 간데없고 유람객만 한가롭다.
식민통한 잊었는가! 한가로운 형제들아!
무감각한 나의가슴 목침으로 두들긴다

 

건국의 아버지 이승만과 “한일 어업 협정”

온 태평양의 연안국들을 피로 물들게 한 대 일본제국의 오만도 하늘의 천벌을 받아 2차대전의 종말을 고하며 완전히 패망하고 만다.

달콤한 식민지 시절 한반도의 향수를 못 잊었음인가?

제정신을 차리기 무섭게 날렵한 일본인들은 온갖 특사들을 파견하며 ‘한일어업협정’이라는 미명아래 한반도를 뻘쭘하게 들락거린다.

  

▲ 1952년 1월 선포한 이승만라인. 독도가 우리 영해에 포함돼 있다.

그 당시만 하여도 정신이 맑으셨던 우리 이승만 대통령.

“지난 과거를 잊고 양국이 국교를 정상화하여 좋은 미래를 같이 공유하자 함에는 이견이 없네만, 네놈들이 36년 동안 우리 바다에 나는 생선이라 생선은 모두 잡아가 맛있는 것만 골라서 다 처먹었으니 지금부터 36년간 우리가 다 잡아먹고 그다음에 다시 만나서 이야기함세…

  

▲ '이승만 라인'을 항의하는 일본 시위대의 모습. www.en.wikipedia.org

50년이 지난 2011년 7월 18일, 오늘은 무슨 날인가?

1. 대한항공의 신규 도입기가 독도 상공을 시험 비행한다. 이에 일본은 일본의 영토인 독도 상공을 침범(?)한 데 대해서 경고성 항의와 동시에 그 후속조치로 외무성 산하 전 직원에게 7월 18일부터 한 달간 대한항공을 타지 말라는 지시를 내린다.

한편의 코미디라 보기엔 웃음이 하나도 안 나오고, 모른 척 지나치자니 그들 가슴에 품은 비수 끝이 보인다. 넋 나간 이웃 아저씨의 과한 장난으로 보기엔 바늘 같은 소름이 돋아나며, 좀 더 이성을 갖고 정리해 보자 하니 옛 조상님들이 당한 생각에 피가 까꾸로(거꾸로) 솟는구나!

그들의 이력은(항의차 방문한다는 네 명의 국회의원)

신도: 한국 놈들이 일본 문화재를 약탈해 갔다고 우기는 자

이나다: 야스쿠니 신사참배 적극 옹호, 주역 중의 한 사람.

히라사와: 재일동포 참정권 결사반대.

사토: 자기 나라 일본 외상에게 묻기를 우리 일본의 독도가 대한민국의 공격을 받는다면 당신은 어떻게 할 것인가? 라고 똑똑하게 따진 미친 인물!

만약 우리 옛 영토인 대마도에 일본항공이 미국제 신형 여객기를 들여와 시험 비행을 하였다고 치자. 이에 열 받은 북한과 대한민국이 동시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일본 왜식집(스시집)을 한 달간 한시적으로 영업정지를 한다면 대일본제국의 댓 거리는 어떠할까?

거품을 물고 뒤로 나자빠진 일본의 막가는 쓰나미성 항의에 부딪혀 난감해진(?) 한반도의 나약한 두 정부는 제재 수위를 훨씬 낮추어 영업은 하되 한 달간 스시집에 다꽝, 미소시루는 가급적 삼가하라고 바꿔도 계속 난리 법석에 O지랄을 할 것인가?

2. 걸레는 빨고 또 빨아도 결국 걸레일 뿐

대한항공기의 독도 시험 비행 항의차 인천공항에 도착한다는 네 명의 일본 국회의원들을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 는 우리 국내외에 당장 가장 큰 TOP NEWS 거리가 된다. 물론 한국 내에서는 더욱더 큰 관심거리였겠으나 우리가 사는 뉴욕, 뉴저지 한인 사회에서도 올림픽 축구 이상의 관심거리였다.

면식 있는 한 실없는 공무원이 나에게 물었다.

“백 선생이라면 어떻게 대처하시겠소?”

“나 같으면 당연히 일본사람에게 딱 어울리는 가장 야비한 방법을 선택하겠지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님들이 기거하고 계신 나눔의 집에 가서 네 분을 정중히 모셔다 인천공항 출입구 관리사무소 일일 근무자로 부탁드려 저 뻔뻔한 네 명 여권 수속을…”

“에이 그건 아니지! 그건 너무 심한 외교적 결례, 그럴 수는 없지요. 백 선생!”

“이런, 우라질…!” 그래서 예의 깍듯이 갖추어 훤한 호마이카 식탁에 대한제국이라는 살코기 덩어리 얹어서 일본제국에 바쳤던가? (1910년)

이승만 대통령 사라지신지 어언 50년, 별 느낌 없이 이렇듯 변해가는 우리 세상이다. 이제는 왜놈들이 게다짝 신고 인천공항에 활보하는 시대. 슬그머니 떼거리로 들어와 부산 근교에서 소리 없이 사는 다수 왜구 후손들… 인심 한번 조오타! 그 선조들에 걸맞은 후손들.

초등학교 초딩들도 고개 돌린 우리 여, 야 최고위 정치권의 유치 빵빵한 독도대응

1. 독도의 일본 전략은 누구나 다 알고 있듯이 이 세상에 널리 공론화항 분쟁지역의 범주로 끌고 들어가는 물귀신 작전.

  

애써 다녀오신 우리 대통령의 독도방문 후 우리가 갖게 될 이익과 불이익은 무엇일까?

우선 미국은 국무성 대변인을 통해 한일 두 나라가 지지든 볶던 두 대가리가 어디로 터지던 합의만 되면 그 합의 내용을 존중할 것이라 천명한다.

물론 우리 대통령이 노량진 수산시장이나 가락동시장, 어는 구석의 달동네인들 못 가실 골목이 어디 있으련만, 일본이 건진 최대의 수확은 세상을 향해서 ‘독도를 쌈박질의 소재’로 승격된 ISSUE화에 성공했다고 봐야 할 일이다. 이점을 항상 노리고 있는 그들의 그물에 우리 국민들이나 정치권이 애써 말려들 필요가 있을까?

  

‘넉넉한 무시’ : 우리 대통령은 그것으로 족하다.

이어도와 독도는 “우리의 새끼발가락이 아닌 대한민국의 몸통” 그 자체임을 온 국민과 함께 공유하는 일, 축구를 구자철, 박주영, 김보경 등 젊은 세대에 맡기듯, 독도 역시 성실한 젊은 근무자들에게 편안히 맡겨야 할 일이다. 한편, 해저 해양 과학기지, 해저 연구소, 자원탐사 등을 국회와 함께 국가 특급비밀로 실기하지 말고 4대강 사업보다도 단호하게 서둘러야 할 일이었다.

촌스러운 당 대표의 독도 해병대 파병안이라던가, 국회 독도 특위를 꼭 독도에서 열겠다는 고급 돌대가리들! (날씨 관계로 무산되었다나?) 갑자기 유행병처럼 번졌던 정치권 꼭대기 사대부들의 정신 나간 독도 방문 경쟁, 아무개 선생 독도 독트린 선언 계획, 아예 한술 더 떠서 냉철해야 할 정부까지 ‘부화뇌동’하여 꽹과리 치고 굿까지 한다.

바가지 쓰고 일일 순찰병까지 하는 고관대작이 없나, 독도 사랑도 가지가지다.

일본이 깔아놓은 질퍽한 낚싯밥 함정들, 잘도 덥석덥석 무는 우리 사대부님들의 독도 사랑!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를 일이다.

2. 나의 형제 중에 이미 작고한 큰 형이 있었다. 서울 법대에서 공부했고 동경제대, 하버드 연구생으로, 돌아온 그는 서울법대 학장, 대학원장을 역임했고 국제법 연구소를 세워 독도 연구에 일생을 보내고 홀연히 하늘로 간 우리 집안의 명품 형.

그가 세상을 뜨기 두어 해 전 일이다.

“뭐가 그리 바뻐, 형 코를 볼 새가 없네…”

“그래 바뻐. 독도 문제 양국 정치인들끼리 무슨 결론이 나겠나? 그래도 선생들이 좀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일 선생들끼리 많이 뭉쳐서 궁리 존 해 보느라고…”

나는 무심코 말했다. “형 헛수고 하지마! 일제는(일본제품) 품목을 막론하고 거의 다 품질이 똑같아!”

“야! 이놈아, 니가 뭘 알아?”

지금도 생각해 본다. 형에게 던졌던 마지막 나의 막말, 한편으로는 저주, 그리고 다른 한편은 엄연한 우리의 현실.

  

갑갑하기 짝이 없는 '독도'에 발목 잡히느니 '간도'로 가서 일본과 처음부터 다시 붙자!

에미 에비가 못나고 띨띨하여 동네 불량배 놈들에게 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전답, 집 앞에 있는 옥답을 강제로 빼앗겼다면 아무리 못난 후손이라 하여도(땅은 후에 찾더라도) 최소한 빼앗긴 땅문서만이라도 찾아봐야 함이 후손의 도리가 아니겠는가!

우리 한반도 면적의 약 5배이며, 1909년 9월 4일 완전 우리 땅을 왜놈들이 날탕으로 청국 뙤놈에게 팔아넘긴 소위 간도협약(청일협약이라고도 함). 남의 땅 훔쳐 팔아먹은 놈이나 장물(도둑 물건)인 줄 알면서 낼름 처먹은 청국 뙤놈들이나 그놈이 그놈이다. 팔아먹은 일본이 보관하고 있는 간도협약 외교문서(우리 땅문서) 발굴획득 작업을 결단코 해야 한다. 결단코 해야 한다.

  

명치 42년 9월 4일

선통 원년 7월 20일 북경에서

-대일본 국 특명전권공사 이집원언길

-대청국 흠명외무부상서희변대신 양돈언 함께 날인한 아래, 간도 협약문 내용은 우리가 모두 간직하여 우리 후손들에게 대대손손 보관해야 한다.

*청일 협약(청일협약)이라고도 부른다.

1909년 일본은 이 간도 협약을 맺는 대가로 남만주 철도 부설권을 얻었다. 이 협약은 조선 고종 황제와 대한제국이 반발하였으나 일본은 을사조약을 체결하여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가진 것을 빌미로 일방적으로 협약을 체결하였다.

* 간도협약 전문

1909년 9월 4일 조인(調印)

대일본제국 정부와 대청국 정부는 선린(善隣)의 호의(好誼)에 비추어 도문강(圖們江)을 청,한 양국의 국경임을 서로 확인함과 아울러 타협의 정신으로 일체의 변법(變法)을 상정(商定) 함으로써 청, 한 양국의 변민(邊民)으로 하여금 영원히 치안의 경복(慶福)을 향수(享受)하게 함을 욕망하고 좌(左)의 조관(條款)을 정립(訂立)한다.

===제1조===

청, 일 양국 정부는 도문강(圖們江)을 청, 한 양국의 국경으로 하고 강원(江原) 지방에 있어서는 정계비(定界碑)를 기점으로 하여 석을수(石乙水)로써 양국의 경계로 할 것을 성명(聲明)한다.

===제2조===

청국 정부는 본 협약 조인(調印) 후 가능한 한 속히 좌기(左記)의 각 지를 외국인의 거주와 무역을 위하여 개방하도록 하고 일본국 정부는 차등(此等)의 지(地)에 영사관 또는 영사관 분관을 배설(配設)할 것이다. 개방의 기일(期日)은 따로 이를 정한다. 용정촌(龍井村), 국자가(局子街), 두도구(頭道溝), 백초구(百草溝).

===제3조===

청국 정부는 종래와 같이 도문강(圖們江) 이북의 간지(墾地)에 있어서 한국민 거주를 승준(承准)한다. 그 지역의 경계는 별도(別圖)로써 이를 표시한다.

===제4조===

도문강(圖們江) 이북 지방 잡거지(雜居地) 구역 내 간지(墾地) 거주의 한국민은 청국의 법권(法權)에 복종하여 청국 지방관의 관한 재판에 귀부(歸附)한다. 청국 관헌은 우(右) 한국민을 청국민과 동양(同樣)으로 대우하여야 하며, 납세 기타 일체 행정상의 처분도 청국민과 동일하여야 한다. 우(右) 한국민에 관계되는 민사, 형사 일체의 소송 사건은 청국 관헌에서 청국의 법률을 안조(按照)하여 공평히 재판하여야 하며, 일본국 영사관 또는 그의 위임을 받은 관리는 자유로이 법정에 입회할 수 있다. 단 인명(人命)에 관한 중안(重案)에 대하여서는 모름지기 먼저 일본국 영사관에 지조(知照)하여야 한다. 일본국 영사관에서 만약 법률을 고안(考案)하지 않고 판단한 사건이 있음을 인정하였을 때에는 공정히 재판을 기하기 위하여 따로 관리를 파견하여 복심(覆審)할 것을 청국에 청구할 수 있다.

===제5조===

도문강(圖們江) 잡거구역내(雜居區域內)에 있어서의 한국민 소유의 도지(圖地), 가옥은 청국 정부가 청국 인민의 재산과 마찬가지로 보호하여야 한다. 또 해강(該江)의 연안에는 장소를 선택하여 도선(渡船)을 설치하고 쌍방 인민의 왕래를 자유롭게 한다. 단, 병기(兵器)를 휴대한자는 공문(公文) 또는 호조(護照)없이 월경(越境)할 수 없다. 잡거구역내(雜居區域內) 산출(産出)의 미곡은 한국민의 판운(販運)을 허가한다. 그러나, 흉년에 제(除)하여서는 금지할 수 있으며 시초인(始初人)은 구(舊)에 따라 희변(熙辨)할 수 있다.

===제6조===

청국 정부는 장래 길장(吉長) 철도를 연길 남경(延吉 南境)에 연장하여 한국 회령(會寧)에서 한국 철도와 연락하도록 하며, 그의 일체 변법(辨法)은 길장 철도와 일률로 하여야 한다. 개변(개변)의 시기는 청국 정부에서 정형(정형)을 작량(작량)하여 일본국 정부와 상의한 뒤에 이를 정한다.

===제7조===

본 조약은 조인(조인) 후 즉시 효력을 발생하여 통감부 파출소 및 문무(문무)의 각원(각원)은 가능한 한 속히 철퇴(철퇴)를 개시하며 2개월 이내에 완료한다. 일본국 정부는 2개월 이내에 제2조 신약(新約)의 통상지(通商地)에 영사관을 개설(開設)한다.

우(右)증거로는 하명(下命)은 각기(各其)의 본국 정부로부터 상당한 위임을 받고 일본문(日本文)과 한문(漢文)으로써 작성한 각 2통의 본 협약에 기명조인(記名調印)한다.

명치(明治) 42년 9월 4일

선통(宣統) 원년 7월 20일 북경(北京)에서

대일본 특명전권공사(特命全權公使) 이집원언길(伊集院彦吉)

대청국 흠명외무부상서회변대신(欽命外務部尙書會辨大臣) 양돈언(梁敦彦)

    

쇠말뚝이나 나무 말뚝을 그렇게도 박고 싶으면 진정으로 박을 장소는 아래와 같다.

일본, 그대들이 못나서 러시아에게 빼앗긴 56개의 섬, 그대들의 진정한 땅 구나시리, 하보마이, 시코탄, 마루칸시, 슘슈, 이투루프, 석유가 풍부하고 금과 황이 풍부한 태평양 전략 요충지. 다시는 소녀상 근처에 어정거리지 말고 56개 참나무 말뚝을 마련하여 러시아에게 빼앗긴 너희 땅 쿠릴열도로 가거라. 자존심 없는 人間!

계속되는 글

1. 지나가는 개도 웃을 ‘일선 동조론’ 그대들의 시조 진무천황과 우리 시조 단군 할아버지가 같은 어머니 배에서 나온 시조라고? 에라 이 OO놈들아.(식민시절, 반항이 거세지자 엉겁결에 유화정책으로)

2. 일제 식민지 시절 한반도에 입힌 10,000조 달러 피해 입히고 알량한 대일 청구권 자금 몇 푼으로 그 많은 죄를 다 때워버리겠다는 파렴치범들. 이제는 한술 더 떠서 위안부 누님들 몸값뿐만 아니라 화대까지 그 안에 포함되어 있단다.

3. 위안부 할머님, 후꾸시마 재난 모금함을 왼손으로 받으며 오른손으로 가짜 방위백서, 가짜 역사 교과서를 쓰는 강심장의 위대한 미개인들. 한없이 미운 일본, 그러나 별 도리 없이 가슴에 품고 가야 할 우리의 이웃. (김동성 선수의 명언)

4. 사까모토 료마는 그대들에게 분에 넘치는 과분한 영웅. 시바료따로는 그절 소설을 썼을 뿐, 그대들의 역사는 아니라네.

5. 임진왜란에 포로가 되어 일본 주자학에 시조를 길러 낸 우리 선조 강항의 넉넉함.

6. 일본군 위안부, 독도를 생각하며 북녘에 보내는 간절한 소망.

나는 2011년 12월 20일 뉴욕에 있는 유엔 북한 대사관을 찾았다. 내 70평생에 가장 무거웠던 발걸음. 김정일 위원장 빈소에 예를 마치고 신선호 대사에게 “핵은 민족의 운명”, “한반도 비핵화 실패한다면” 두 표제의 글을 신문과 더불어 전했다. 건물 아래층에 내려온 내외신 기자들에게 들킨(?) 나는 위안부 문제, 독도 문제를 피력했다. (조문 자체만으로도 반역으로 몰린 나)

오늘도 간곡한 같은 조언이다.

“위원장 동지, 저 남반부 에미나이 쫑간나 띨띨한 새끼들 보시라우요. 파리똥만 한 바위섬 하나 개주구서리 쪽바리 새끼들한테 빌빌거리는…”

이런 인간이 아직도 김정은 위원장 주변에 어정거린다면 바로 요덕으로 보내야 가하다.

언젠가 제대로 덕목을 갖춘 지도자들이 남북에 가득하여 통일이 온다면 독도 역시 우리가 공유할 소중한 우리 영토, 우리 동쪽의 머리통.

이명박 대통령이 아무리 미워도 일본국 위안부 누님들을 덮친 왜병들보다 덜 미워해야 하고 더구나 이 대통령 밉다고 3~4분 만에 그네들 형제 1,000만 서울 시민까지 다 태워 죽이겠다는 극렬한 또라이들은 통일의 장애물들.

자! 이제 우리 모두 다 통 크게 털어 버리고 처음부터 다시 함께 가자.

8.15는 스시, 사시미 먹지 말자!

6자회담은 선택, 남북회담은 필수

   

나는 이 글을 독도에서 하늘나라로 가버린 백충현 나의 형에게 바친다.

미국명: 고래고기 백

13-09 Saddle River Rd., Fair Lawn, NJ 07416

201-925-0094(C)

한국꽃집(Cliff Garden Florist)

The 1492 Green Club / 환경운동 백영현

e-mail:Cliffgardenflorist@verizon.net

younglilac@yahoo.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