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총영사, NYPD 교통국장 면담
by 뉴스로 | 24.03.27 17:40



 

 

김의환 주뉴욕총영사는 25일 뉴욕 브루클린 NYPD 교통국 본부에서 교통국장 Michael M. Kemper를 면담했다.

 

최근 연이은 뉴욕시 전철 내 강력 범죄로 한인 사회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인 사회 불안감을 해소하고 당국의 관심과 노력을 요청하기 위해 이번 면담이 이뤄졌다.

 

김 총영사는 뉴욕시 전철 안전을 위한 당국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고 최근 지하철 내 강력 사건이 연이어 보도되면서 한인 커뮤니티를 포함한 뉴욕시민들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당국에서 지하철 내 경찰 병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주 방위군까지 투입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알고 있지만, 시민들이 전철을 보다 안전하게 느낄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Michael M. Kemper 교통국장은 매일 400만 명의 뉴욕 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는데 그 안에서 발생하는 모든 범죄를 통제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렇지만 NYPD는 최선을 다하고 있고, 어느 정도 범죄 예방 효과를 거두고 있다. 한인 커뮤니티는 물론 모든 뉴욕 시민들이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가시적인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라고 답변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