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플러싱타운홀 야외전시
by 민지영 | 20.10.07 03:11

한국민화 등 눈길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IMG_5671.jpg

 

 

뉴욕 플러싱 타운홀 야외에 한국 민화(民畵) 등 다채로운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Community Art Exhibition: Call and Response: Grief, Resiliency and Hope’라는 타이틀의 이번 전시는 지난 76일부터 코로나19 등으로 힘든 시기를 예술로 치유하며 이겨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안타깝게도 최근 전시작품들이 도단당하는 일이 발생해 WNBCNY1 등 주류 미디어가 보도하기도 했다. 주최측에 따르면 비닐 배너로 된 세 작품 빼고 모두 사라졌으며 도난인지 손상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전했다.


IMG_4877.jpg

2.jpg

 

타운홀 측은 예전 작업들을 다시 프린팅해서 설치했고 작가들과 시민들의 응원으로 새로운 작업들도 계속 더해질 예정이다.

 

이번 진시에 전통 민화를 선보인 스테파니 리 작가는 지난번 전시에 마스크 쓰기의 중요성을 강조한 12지신 모티브의 쥐 작품 'We'll Get Through This Together'를 공개했는 이번에는 뉴 노멀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호피도(虎皮圖)를 응용한 작품을 새로 설치했다고 말했다.


IMG_5680.jpg

IMG_5662.jpg

 

스테파니 리 작가는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향해 적극적으로 나아가자는 취지로 'Toward the New Normal' 이라는 메세지를 담은 호피도가 액운(厄運)을 막아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시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커뮤니티의 협조아래 별도의 철수 기한 없이 계속 진행 될 예정이다.


IMG_5676.jpg

 

전시내용은 아래 링크에 자세히 나와 있다.

http://www.flushingtownhall.org/call-and-response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