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사람들 1
by 쌈낭 | 16.08.08 18:54

오랜 프랑스식민지(植民地) 시대를 끝내고 크메르인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던 노로돔왕조의 위대한 통치자(統治者) 시하누크의 시대였던 1960년대 캄보디아 프놈펜의 동영상을 우연히 본 적이 있었습니다. 흑백 필름이었는데요. 웅장한 황궁(皇宮)을 중심으로 프놈펜은 잘 가꾸어진 모습이었습니다. 넓은 도로에 캄보디아 전통(傳統) 가옥(家屋)과 서구의 슬라브식 건축물(建築物)들이 조화(調和)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특히 인상적이었던 것은 동아시아경기대회를 유치하기 위해서 건설하였다고 하는 올림픽스타디움과 드넓은 캠퍼스에 많은 학생들의 밝은 모습이 가득하였던 왕립프놈펜대학교의 역동적인 장면이었습니다. 캄보디아는 당시의 한국보다 부유하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변(政變), 열강(列强)들의 다툼, 공산화, 학살(虐殺), 내전(內戰), 독재(獨裁)…

 

001.jpg

 

002.jpg

 

003.jpg

뚜어슬랭 학살 박물관

 

004.jpg

 

005.jpg

 

006.jpg

킬링필드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失踪者)들을 포함하여 200만명이 넘는 캄보디아인들은 채 3년도 되지 않는 동안, 동족(同族)인 크메르루즈 정권의 손에 의해 절대 공포(恐怖) 속에 스러져가야만 했습니다..

그로 인해 캄보디아에는,

여성(女性)들이 많습니다.

한 세대(世代)가 단절되어 있습니다.

지식인(知識人)이 없습니다.

언젠가 캄보디아 젊은이가 이런 얘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예로부터 캄보디아는 하늘의 축복(祝福)을 받은 나라여서, 기름진 땅에는 씨를 뿌리면 곡식이 자라고, 톤레삽과 메콩강에는 어망을 던지면 물고기들이 가득 담겨 올라오고, 길가에는 온갖 과일들이 주렁주렁 달려있어 손만 뻗으면 그만이었고, 그래서 캄보디아에는 굶어 죽는 사람이 없었는데, 폴 포트 시절에는 굶어 죽은 사람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먹을 것이 없어서가 아니라, 굶겨서 죽었다고.


007.jpg
캄보디아를 30년째 다스리는 세 분, 맨 오른쪽이 훈센 총리

 

도심 변두리 젊은이들

 

008.jpg

 

010.jpg

젊은이들의 꿈은 모토(오토바이)를 사는 것입니다

011.jpg

이렇게 기다리면 만남이 이루어진다는데...

012.jpg

빈민가

 

013.jpg
거리 식당
014.jpg
젓갈 파는 아줌마
015.jpg
퇴근하는 봉제공장 근로자들
016.jpg


시장 앞 거리 식당

캄보디아사람들은 집에서 밥을 잘 해먹지 않는다고 합니다. 아침에는 집 근처 쌀국수집, 점심은 일하는 부근 식당이나 시장에서 주로 밥을 먹습니다

 

017.jpg

 

018.jpg

 

019.jpg

 

020.jpg

 

021.jpg

 

022.jpg

 

023.jpg

 

024.jpg

 

 

025.jpg

 

026.jpg

 

 

강변에서

028.jpg

수출 컨테이너

029.jpg

 

030.jpg

 

031.jpg

노점상들

032.jpg

프놈펜에는 오래된 건물의 개축공사가 많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일용잡부

033.jpg

가게 경비원

034.jpg

황궁 앞 톤레삽 유람선, 선장도 가족들도 배에서 살아 갑니다.

 

 

2편으로...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