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버스속의 우산..Umbrella in a Crowded Bus
by Grinchy | 11.06.26 23:19

6월 23일 목요일.

뉴욕 일원에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천정에서 비가 새는 Metro Bus 안에서 한 승객이 우산을 쓰고 있었다.

우산은 비 맞지 말라고 쓰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 승객은 우산이 무엇에 쓰는건지 증명해 보이고 싶었던 것일까?

사진이 찍히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자 승객은 황급히 놀라며 얼굴을 우산으로 가렸다.

비를 피할때 사용하는 것이 우산인거야 다 알지만 사람 많고 복잡한 버스 안에서 꼭 그렇게 우산을 써야 했을까?

옆 좌석에 있던 사람들은 천정에서 떨어지는 빗물에 옆 승객이 쓴 우산에서 흘러내리는 빗물까지 2중으로 비를 덮어 쓰고 있었다. 그 여자 승객은 생각이 있는 사람일까.


 


 

Umbrella in a Crowded Bus


 

Thursday, June 23rd


In New York City there was torrential rain.


Inside a metro bus the roof was leaking and one passenger opened her umbrella.

I know an umbrella protects from the rain. Did this passenger want to prove what is an umbrella?
 

The passenger noticed the camera flash and she suddenly covered her face.

I know an umbrella can be used anywhere to protect from the rain, however, how can someone consider using an umbrella in a crowded bus.


Passengers next to her got twice as wet, wet from the ceiling and wet from her umbrella.

I can't imagine what she was thinking.


by 한동신 2011.06.27 06:47
I love your umbrella series!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