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치의 즐거운 성탄..Grinchy’s Merry Christmas
by Grinchy | 10.12.20 23:39

꾸미고, 장식하고 치장하고.

이번 주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마지막 주이다.

맨해튼 길가엔 쇼핑객들로 자전거 배달꾼들로 휴가분위기를 만끽하려는 인파들로 넘쳐나고 있다.

뉴욕은 정말 연말 볼거리들이 많다. 엄청난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이며, 야외 스케이트장이며, 동화처럼 꾸며진 백화점 윈도우 장식들.


어느 날 자건거 앞에 바구니에 매달린 초록의 봉제인형을 발견했다.

가까이가서 보니 그것은 내가 어렸을적 보던 크리스마스 캐릭터였다.

그 ‘그린치’라는 캐릭터가 주는 메시지는 크리스마스란 단지 선물을 받는데 있지 않고 나눔 호의, 조화로움 그리고 다른 이들을 이해하는 것에 있었다.

나는 이 조그만 만화 캐릭터에 공감한다. 사람들은 종종 크리스마스의 참된 의미를 깨닫지 못하고 지나치게 상업화된 맨해튼의 겉모양에 집착하는 건 아닐까.

 


 

Grinchy's Merry Christmas
                                                  

Decorations, decorations, decorations.

This week is the last week before the Christmas Holiday.

Manhattan streets are so full of busy shoppers, delivery bicycles and families looking for fun holiday mood.

New York City has many hoilday sights to see...huge decorated Christams trees, outdoor ice skating rinks, animated department store windows, just to mention a few.


The other day I noticed a delivery bicycle with a fun holiday green doll tied to the front basket.

I looked closer and realized this doll was a Christmas character from my childhood.

The basic message this character tells children is that Christmas is not about getting gifts but rather giving the spirit of goodwill, harmony and understanding to others.

I agree with this little cartoon character and often think that people often forget what Christmas is all about...especially in the highly commercial displays of Manhattan.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