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9435)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06)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9,435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선근공덕은 인생 최고의 선물”

뉴욕원각사 인궁스님 법문
글쓴이 : 륜광 날짜 : 2020-10-13 (화) 05:18:06

뉴욕원각사 인궁스님 법문

 

Newsroh=륜광輪光 newsroh@gmail.com

 

 

 

 

사본 -인궁스님1.jpg

1602529900187-10.jpg

 

 

선근공덕은 어떤 재물보화보다 귀한 선물입니다.”

 

뉴욕원각사(주지 지광스님) 선원장으로 부임(赴任)한 인궁스님이 11일 원각사 큰법당에서 첫 법문을 가졌다.

 

인궁스님은 이날 최고의 선물, 선근공덕(善根功德)’ 이라는 주제로 한 설법에서 선근공덕이 무엇인지, 선근공덕을 왜 잘 지어야 하는지, 그리고 선근공덕으로 가는 다섯가지 방법을 여러 에피소드와 함께 소개해 불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동국대에서 선학으로 박사과정을 마친 인궁스님은 송광사 서울포교당 법련사 국제선원장으로 재가불자들에게 참선과 명상을 지도해 왔다.

 

 

 


20201011_123100.jpg


 

이날 법회는 유투브를 통해 생중계 돼 미국은 물론, 한국의 불자들도 동참해 시선을 끌었다. 인궁스님은 설법에서 기도발원문을 염송하고 사람 몸을 받고 태어나기 힘들고, 부처님 법을 만나기 힘들다. 평소에 선근공덕을 잘 짓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운을 떼었다.

 

선근공덕은 흔히 말하는 기복신앙(祈福信仰)의 복과는 다르다고 인궁스님은 강조했다. 불교의 선근공덕은 내면에서 반야지혜(般若智惠)와 자비행이 저절로 우러나오는 것이며 성불의 길로 갈수 있는 뿌리를 심는 것이고 영원불멸의 에너지로 결코 무너지지 않는 것이다.

 

인궁스님은 선근공덕은 지혜와 자비의 공덕이 형성되는 힘이다. 어떤 재물보화와 명예보다 우리 자손들에게 물려줄 가장 값진 선물이 선근공덕이다. 너무나 설레이고 감동스러운 길이다라고 덧붙였다.

 

선근공덕을 짓는 길은 크게 다섯가지가 있다고 인궁스님은 제시했다. 첫째는 부처님을 가까이 하라둘째 법문을 가까이 하라셋째 참회하라넷째 육바라밀(六波羅密)을 행하라다섯째 참선하라이다.

 

재가불자들은 이 다섯가지를 모두 하기가 쉽지않기 때문에 자신의 처지와 여건에 따라서 적절히 선택하여 할 것을 조언했다.


사본 -20201011_123116.jpg

 

인궁스님은 부처님께 예경하는 것 자체가 나의 지혜와 자기의 공덕이 형성되는 과정이고 경전을 읽거나 큰스님 법문을 듣고 사경(寫經)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보조국사 지눌을 비롯하여 옛 선사스님과 종사 선지식이 경을 보다가 깨닫는 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전을 보는 방법이 있다. 처음엔 음성으로 소리를 내어 읽고 그다음엔 뜻을 새기며 읽는다. 세 번째가 중요하다. 내가 부처님 입장이 되서 글을 읽는다. 내가 부처님 심정이고, 수보리가 되고, 문수보살이 되고 경전에 나오는 화자(話者)의 입장이 그대로 되서 경전을 보는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인궁스님은 그렇게 경전을 들여다보면 어느 순간 글자가 사라지고 거대한 광명(光明)이 열린다. 화두가 열리고 본성이 열리는거다. 부처님이 그렇게 말씀하신 뜻을 헤아려라. 사경하면서도 법문하시는 부처님 심정으로 집중하면 저절로 삼매(三昧)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1602529900187-11.jpg

 

인궁스님은 내가 금생에서 겪는 모든 장애는 업력(業力)의 소산이다. 이치로 참회하길 공한 성품으로 들어가면 되는데 그게 쉽지 않다. 그래서 절을 한다. 선방에 있다보면 암자에서 하루 만배씩 하는 60~70대 노보살님들을 본다. 엄청난 신심과 에너지가 필요하다. 매일 108배만 하더라도 업장소멸에 큰 힘이 된다고 참회기도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보시(布施지계(持戒인욕(忍辱정진(精進선정(禪定지혜(智慧)의 육바라밀행에 있어 인궁스님은 계율을 지키는 것은 나 스스로의 약속이자 부처님과의 약속이다. 더하여 무형의 보시, 말보시를 참 잘했으면 좋겠다. 온유한 말 한마디가 생명을 구할수도 있다. 칭찬과 독려와 위로의 말씀 이게 보시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인궁스님은 화만큼 다루기 어려운게 없다. ‘보살이 한번 성내는 마음을 일으키면 백만가지 복이 사라진다고 했다. 불교에선 본질적으로 화를, 분노를, 욕됨을 참으라고 하지 않는다. 욕됨은 다겁생에 내가 지은 죄가 많기에, 다겁생이 지은 업이 도래했기에 나로 하여금 지혜를 성취하고 모든 인연공덕을 잘 심어서 성불의 길로 이어가는 소중한 인연이다 누군가 힘들게 하더라도 업신여기더라도 나로 하여금 대지혜를 성취하고 성불의 길로 나아가도록 하는 소중한 인연이라고 생각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20201011_113530.jpg

 

인궁스님은 마지막으로 참선을 통해 많은 체험을 할 수 있다. 금생의 인연 법연 과거생 불법 인연 등 모든 인연들을 만난다. 과거와 현재에 지은죄, 불법에 등졌던 모든 죄업까지 다 해결되고 끝없는 환희와 생사문제의 해답을 얻고 자유로운 시절이 도래한다. 참선을 통해 실제로 부처님 마음을 알게 된다고 설명했다.

 

인궁스님은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고 육신을 벗을 때 명예와 돈, 계급장 다버리고 가지만 선근공덕은 사라지지 않는다. 오히려 나눌수록 불어나서 내 자손과 후손들에게 그대로 간다. 불법을 만나고 선근공덕을 짓는 이 최고의 선물을 소중하게 잘 가꿔 자손들에게 물려줬으면 한다고 동참을 당부하며 법문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뉴욕원각사는 11월부터 매월 첫째 주 법회일(일요일)에 버스 운행을 재개할 예정이다. 지광스님은 코로나팬데믹으로 버스 운행이 중단되면서 노보살님 등 교통편이 여의치 않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당분간 월 1회는 버스를 운행키로 했다. 코스는 플러싱(오전9) 맨하탄(오전 9시반) 뉴저지(10)로 종전과 같다. 못오시는 분들은 유투브를 통해 실시간 법회에 참여하실 수 있다고 전했다.

 

 

 

1602457089839.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뉴욕원각사 백중 49일간 금강경 봉독 (2020.8.20.)

지광스님, 금강경 해설 릴레이 법문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879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0950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