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716)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71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창씨개명’ 당한 우리꽃 알리는 대학생들

글쓴이 : 로창현 날짜 : 2018-11-06 (화) 11:15:59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com

 

 

 

11.jpg

 

 

며느리밑씻개꽃이라니...일본 제국주의에 살고 있는 우리나라 꽃들을 아시나요.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를 알리는 대외활동 플러스 소속 팀 아리아리가 창씨개명(創氏改名)을 당한 우리나라 꽃을 알리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리아리없는 길을 찾아가거나 길이 없을 때 길을 낸다는 뜻의 순 우리말로 우리 생활속에 있는 일재의 잔재(殘滓)들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8명의 대학생들이 모여 구성한 프로젝트 팀이다.

 

 

 

12.jpg

 

독도와 울릉도에서만 자라는 섬초롱꽃 (Campanula takesimana), 섬기린초 (Sedum takesimense Naka), 섬벚나무 (Prunus takesimensis Nakai) 등의 학명에는 독도(dokdo) 대신 일본 이름인 다케시마(Takeshima)’가 들어있다. 섬기린초의 학명에 들어간 나카이는 일본 식물학자 나카이 다케노신의 이름이다. 우리가 쓰는 꽃 이름의 상당수는 나카이를 포함한 일본학자가 붙인 이름을 번역한 것이다. 한반도 고유종 527종 가운데 나카이가 자신의 이름을 올린 식물만 327, 62%에 이른다.

 

금강초롱꽃의 학명(Hanabusaya asiatica Nakai)에는 일본의 초대공사 하나부사 요시모토의 이름이 들어있다. 하나부사는 임오군란 당시 별기군을 총괄 지휘하고 제물포조약을 강제 체결하여 일제 강점기의 발판을 마련한 조선총독부의 전신인 일본공사관 초대 공사이다.

 

아름다운 외형과 걸맞지 않은 저속한 이름으로 불리는 꽃들도 있다. ‘며느리밑씻개꽃은 일본 말 의붓자식의밑씻개에서 유래한 것으로 우리나라에서 의붓자식며느리로 잘못 번역하여 지금까지 불리고 있다. 올바른 이름이 사광이아재비라는 것만 알 뿐 정확한 유래는 알려져 있지 않다. ‘큰개불알꽃은 일본 식물학자 마키노가 꽃의 열매가 개의 음낭을 닮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봄까치꽃이라는 아름다운 이름이 아닌 이런 저속한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현실이다.

 

아리아리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텀블벅을 통해 직접 제작한 맨투맨을 판매해 수익금의 40%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에 후원하게 된다. 이 후원금은 국내외에 창씨 개명당한 한국 꽃과 이름을 알리는 한국/영어버전의 영상으로 제작되어, 역사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사용된다. 영상은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의 공식 유투브 채널에 업로드 될 예정이다.

 

아리아리 임동현(한성대) 팀장은 우리나라 꽃이 수치스러운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 자세한 조사를 하기 전까지는 저희도 몰랐다. 수많은 우리 꽃의 이름이 일제식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는 사실을 대부분 모른다는 현실을 바꾸는 그 시작이 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아리아리는 전 세계에 제국주의를 경험한 나라들은 아주 많다. ‘제국주의를 당했던 우리가 제국주의가 아닌 다른 방식으로 젊은 사람들의 올바른 문화를 알린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면서 좋은 콘텐츠로 젊은 사람들의 새로운 독립운동프레임을 가져와 문화를 창조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텀블벅에서 진행 중인 이 프로젝트는 개시 3일 만에 목표금액의 500%를 달성했다. 프로젝트 종료일은 119일이.


캠페인.jpg

 

대외활동플러스 캠페인 기획단에서 끝나지 않은 일제의 잔재, "창씨개명된 우리의 꽃" 알리기프로젝트를 진행중인 이예슬(한국외대)씨는 사람들이 동해가 ‘Sea of Japan’으로 표기되는 것에 분노(忿怒)하고 ‘East Sea’ 표기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지만 왜색 짙은 우리의 풀과 나무 이름에 관해서는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다.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무감각해진 아픈 역사에 대해 알리고, 경각심을 불러일으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리아리는 이제라도 부끄러운 역사의 흔적을 되짚어보고 우리 풀꽃에 우리 이름을 불러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필요하다.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더 많은 한국인들이 우리 문화에 깃든 일본 제국주의의 잔재에서 벗어나 우리의 올바른 문화를 성립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어 역사적 사실에 대해 무관심한 현실을 개선하고 많은 사람들이 우리 꽃의 올바른 이름을 알고 부를 수 있도록 이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프로젝트 링크 : https://www.tumblbug.com/realname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미스김라일락이 뉴욕할렘에 심어진 까닭은 (2012.5.1.)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1604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