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7635)
·뉴스로 창(窓) (273)
실시간 댓글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7,635건, 최근 5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트럼프 노벨상’ 2년전 예언 김종선회장 화제

문재인 대통령 노벨상 수상도 지난해 예견 
글쓴이 : 노창현 날짜 : 2018-05-10 (목) 00:57:25

칭찬합시다운동 국제 전파하는 칭찬문화운동가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b0e844467bdf709d7abf12acd7d4a437_20170104192429_obgvrrod.jpg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受賞)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노벨평화상 수상을 예언한 주인공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종선 나실련(58 나부터개혁실천세계연합) 회장이 화제의 인물이다. 지난 35년간 칭찬 운동을 전개해 칭찬문화 운동가로 잘 알려진 김종선 회장은 201611특별한예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젠가 세계의 가장 위대한 지도자중 한사람으로 노벨상을 수상한다는 내용이었다. 20176월엔 문재인 대통령을 국내 1칭찬 영웅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imagejpeg_0.jpg

 

김 회장은 당시 미 대선에서 깜짝 승리를 거둔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에게 칭찬 영웅(Prais Hero)’ 인증서를 전달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그가 들고온 인증서엔 우리는 미국과 인류에 희망을 주는 영웅을 선정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귀하가 서로를 칭찬하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미국을 통합하고 다시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기를 바랍니다...우리는 귀하가 동양과 서양의 장점을 살린 칭찬신문명센터를 뉴욕시에 건립하고 노벨평화상을 수상하는 세계의 가장 위대한 지도자의 하나인 칭찬영웅으로 추대합니다라는 내용이 명기됐다.


imagejpeg_01.jpg

 

트럼프 칭찬 영웅선정 소식은 글로벌 웹진뉴스로가 첫 보도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선 회장에 감사를 표해 또다시 화제를 모았다. <뉴스로 201716, 126일 기사 참조>

 

김종선 회장은 당시 뉴스로와의 인터뷰에서 미 대선에서 트럼프가 최초의 아웃사이더 정치인으로서 승리한 것은 미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 있기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트럼프는 남들에게 잘 보이기 위한 공약을 내걸지 않았고 부패(腐敗)한 월가 큰손들로부터 일체의 도움을 받지 않고 깨끗한 캠페인을 펼쳤다. 그의 승리 과정은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 체류하며 사람들을 만나보고 트럼프에 대해 잘못 알려진 것이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화당의 한인관계자들은 트럼프가 취임하면 한미관계가 더 나아질 수도 있다고 확신을 하더라고 전했다.

 

김종선 회장의 이같은 평가는 결과적으로 드라마틱하게 맞아떨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첫 해만 해도 한반도 사드배치와 북한과의 말폭탄 공방으로 전쟁위기를 증폭(增幅)시키는 등 많은 이들의 우려를 자아내게 했으나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성사된 남북대화를 적극 성원하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대화 제안을 전격 수용하는 등 예상치 못한 반전을 보여주었다.


김정은-트럼프.JPG

 

한때 조롱적 언사를 늘어놓던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서도 그는 매우 열려있다. 개방적이며 훌륭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두 번째 비밀 방북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9일 그동안 장기 억류됐던 김학송씨 등 한국계 미국인 3명과 함께 돌아온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같은 해빙무드에 힘입어 곧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평화협정 체결과 북핵폐기 등의 초특급 결실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도 무르익고 있다. 만일 그렇게 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0여년간 누구도 이루지 못한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안정에 기여한 주역으로 역사에 남게 될 것이다.

 

김종선 회장은 “16개월전 미국에서 전개한 칭찬릴레이 캠페인때 노벨평화상 수상을 예견한 것이 뉴스로를 통해 보도됐지만 많은 사람들이 반신반의한게 사실이다. 하지만 미국민이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한 이유가 있으며, 그가 한반도 평화에 기여(寄與)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31914024_1761693987203002_3360671214581317632_n.jpg

 

김종선 회장의 나실련이 북미화해의 단초를 마련한 문재인 대통령을 지난해 6칭찬 영웅으로 선정한 것도 의미심장하다. 나실련은 당시 칭찬 영웅 인증서에 디지털 인류대통합을 성공시킬 새로운 인류사 창조영웅으로 추대합니다...칭찬종주국으로 입법 발의하고 인류가 서로 사랑하고 화합 칭찬하게 만드는 세계 정상 칭찬영웅 릴레이 시작합시다. 자랑스러운 글로벌 영웅으로 우뚝 서시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실 것입니다. 2003년에 시작한 노무현 기적신화 창조가 위대한 한민족(문재인) 기적신화 창조로 승화될 것입니다라고 사유를 밝혔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도 있지만 한때 말폭탄을 주고받으며 험악한 대립을 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당사자를 화해의 무대로 이끌어 노벨평화상 수상 가능성까지 견인한 것은 위대한 협상가문재인 대통령의 공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칭찬문화운동을 통해 두 지도자의 노벨상 수상을 예견한 김종선 회장은 90년대 최고의 인기프로였던 MBC '칭찬합시다'의 제안자이기도 하다. 그는 남을 모함(謀陷)하고 음해(陰害)하는 것을 중증의 한국병으로 진단하고 하루 3번 칭찬하는 운동을 통해 한국병을 치유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칭찬문화운동가로서 한 길을 걸어왔다.

 


31895224_1761694160536318_3222198380876791808_n.jpg

뉴저지 팰팍의 제임스 로툰도 시장과 함께 한 김종선 회장


지난 2015년부터 한국과 미국을 연계한 글로벌 칭찬운동 김종선 회장은 저의 꿈은 칭찬으로 하나되는 지구촌을 만들어 위대한 한민족이 세계 인류를 구원(救援)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김종선 회장은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의 수단이 바로 칭찬이다. 칭찬으로 세계를 평화롭게 만들고 인류의 미래를 아름답게 만드는 칭찬홍익 신문명을 우리 한민족이 선도하자고 제안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단독] 트럼프 칭찬영웅선정 화제 (2017.1.6.)

김종선 나실련회장한미 칭찬릴레이 펼칠 것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5704

 

[단독] ‘트럼프 칭찬영웅감사메시지 (2017.1.26.)

이방카, 김종선회장 페이스북에 전해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5776

 

 


김종선 2018-07-25 (수) 08:40:29
좋은 신문 독자들이 살려야 합니다 . 동참 합시다 . 강력 추진 합시다
댓글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