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210)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57)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29)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다른백년 (11)
·이재봉의 평화세상 (68)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창천의 하늘길 (0)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실시간 댓글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세상은 넓고 디벼댈 일은 많다. 공상의 세계에선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더맨 엑스맨 그린맨.. 오만가지 맨들이 시시때때로 튀어나오는데 배알이 뒤틀리는 세상사를 조금은 삐딱하게 들여다보며 뒷구멍에서 궁시렁대는 민초들의 오장육부를 시원하게 해줄 ‘미디어맨’이 하나쯤 있어야 하는게 아닐까. 소곤소곤 뒷담화가 뒷다마가 될지언정 눈꼴신 작태는 눈뜨고 못보는 소고니의 오지랖 세상사.

총 게시물 129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복권사지 맙시다!!

당첨금 올리고 확률은 떨어지고
글쓴이 : 소곤이 날짜 : 2017-12-25 (월) 13:19:46

메가밀리언 연속 20번 불발..당첨되도 빛좋은 개살구


   

메가밀리언 - Copy.jpg


 

그림의 떡이냐 돈뜯는 미끼냐

 

미국의 대표적인 복권중 하나인 메가밀리언이 당첨금(當籤金)을 올리고 확률은 떨어뜨리면서 잭팟 불발 횟수가 크게 늘고 있다.

 

메가밀리언은 지난 22일 추첨에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26일 잭팟 당첨금이 27700만 달러로 올랐다.

 

파워볼과 함께 미국의 양대 복권인 메가밀리언은 지난 10월까지 장당 1달러였으나 지금은 파워볼과 같은 장당 2달러다. 가격을 100% 인상하는 대신 기본 당첨금을 종전 1500만 달러에서 4천만 달러로 대폭 인상하고 2등 상금도 100만 달러를 보장하고 있다.

 

문제는 당첨 확률이 종전 17600만분의 1에서 25889만분의 1로 더욱 높아졌다는 사실이다. 번개에 맞을 확률(600만분의 1)보다 40배 이상 힘드니 사실상 당첨 가능성을 따지는 것은 무의미한 일이다. (한국의 로또는 당첨확률이 800만분의 1이다. 한꺼번에 여러명 당첨자가 나오는 것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메가밀리언이 가격과 확률을 조정한 것은 파워볼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파워볼의 경우, 가격은 두배라도 당첨 확률이 적어 곧잘 천문학적인 당첨금으로 불어나고 있다. 그때마다 사람들은 복권을 구입하기위해 주유소와 편의점 등에 줄을 서는 등 일확천금(一攫千金)의 꿈에 부풀게 된다.

 

메가밀리언은 이날까지 모두 20회 연속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지난 22일 추첨에서 메가 번호를 제외한 5개 번호를 맞춘 복권 한 장이 이스트 샌디에이고 카운티 산간지역 작은 동네인 줄리앙 에서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상금은 1298334달러이다.

 

이 때문에 복권에 냉소적인 사람들은 확률은 거의 의미 없도록 낮추면서 당첨금을 올려서 사람들을 현혹(眩惑)시킨다고 비판하고 있다.

 

행운의 잭팟 당첨자가 나와도 세금으로 절반이상이 나가기 때문에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번다는 식의 눈총도 받고 있다.

 

지난해 5월 인디애나 주에서 54,000만 달러의 잭팟이 터졌지만 행운의 당첨자가 이것저것 다 떼고나서 손에 쥔 것은 17,250만 달러로 총 당첨금의 3분의 1도 안됐다.

 

당첨금의 액면가는 29년 동안 30회로 나눠받을 때 보장되지만 생존시에만 지급되기 때문에 당첨자는 예외없이 일시불 지급을 택한다. 그럴 경우 당첨금은 규정에 따라 38,000만 달러로 대폭 줄어든다. 세금은 그때부터다. 로또 당첨금은 경상소득(ordinary income)이므로 최고세율인 39.6%의 연방세를 내야 한다.

 

당첨자가 미국 시민이거나 사회보장번호가 있는 영주권자일 경우 1차로 당첨금의 25%를 세금으로 원천징수(源泉徵收)한다. 38,000만 달러의 실수령액에서 연방세로 9,500만 달러를 추가로 내야 한다. 소셜시큐리티 번호가 없는 사람은 28%, 외국인은 30%를 원천징수 된다.

 

39.6%의 연방세에서 원천징수된 25%를 제한 나머지 14.6%는 세금 보고를 해야 한다. 이것만 해도 5,550만 달러다.

 

결국 남은 액수는 22,950만달러. 그러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번엔 주 소득세와 카운티와 시정부 등 지방자치단체 세금을 내야 한다.

 

이같은 세금으로 지불해야 하는 액수는 전체 당첨금의 약 15%에 해당하는 5,700만 달러다. 이것빼고 저것빼고 결국 손에 쥐는 액수는 17,250만 달러. 물론 이것만 해도 엄청난 액수지만 매스컴에서 요란하게 떠들던 54,000만 달러를 생각하면 배보다 배꼽이 크다는 생각이 들만하다.

 

복권 당첨금의 세금을 줄이려면 플로리다나 뉴햄프셔, 사우스다코타, 테네시, 텍사스, 워싱턴과 와이오밍에 가서 살면 된다. 주민들에게 개인소득세를 부과하지 않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와 펜실베니아도 주 내에서 구입한 복권이 당첨됐을 경우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복권으로 인생역전(人生逆轉)을 꿈꾸는 사람들의 장밋빛 환상을 이용하는 당국의 돈벌이에 서민들만 헛물을 켜는 셈이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